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3 20:11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글쓴이 : 남북통일
조회 : 796  

제 딴에서는 충분히 일리 있는 말이라고 생각됩니다.

백제도 일본을 식민지 가깝게 지배했는데, 백제보다 더 강한 고구려가 못한다?

이거야말로 어불성설인데요.

심지어 삼국에서 가장 약하다고 사람들에게 까이던 신라마저도 열도를 침략해서 깊숙하게

들어간 적이 문헌기록에도 있습니다.

그런데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환빠스틱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남북통일 18-02-23 20:22
   
-진나라 혜제(惠帝) 원강(元康) 원년이다.- 응신천황 22년(291, 유례왕8)에 신라의 군사가 일본을 공격하여 명석포(明石浦) 안으로 깊이 들어왔는데, 대판(大坂)과의 거리가 100리였다. 일본 사람들이 강화를 요청하여 백마(白馬)를 잡아 적관(赤關)의 동쪽에서 맹서하였는데, 지금까지도 백마총(白馬塚)이 남아 있다.-상동
     
도배시러 18-02-23 21:50
   
출처가 어디죠 ?  일본서기에는 안보이는데...
          
남북통일 18-02-26 17:28
   
상동이라는 역사책 같습니다.
혹은 해동역사에서 찾아보셔요.
꼬마러브 18-02-23 20:31
   
일본어의 시원이 고구려어 라고 주장한 외국 언어학자도 있었죠.

언어학에 조예가 없어서 그것이 얼마나 신빈성을 가지는 지는 모르겠지만...

중세 삼국(고구려,백제,신라)이 열도에 문화를 전파하고, 또 진출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감방친구 18-02-23 20:38
   
그 주장은 사실을 편취, 비약해서 고구려와 현대 한국과의 연결성을 약화시켜 한국인의 역사주권과 그 존엄을 훼손시키려는 의도에서 비롯한 것입니다
하얀돌 18-02-24 10:27
   
음..
다른 의미로 걍 당시 고구려는 섬나라(나라라고 불리기도 머한)에 관심 자체가 없었어요.
나중에 훨 나중에는 그나마 나라로서 그나마 모양새라도 꾸며지고 중간에 딴나라땜시 쬐끔 관심을 가진거죠.
.
광개토대왕으로 인해 섬나라는 걍 백제꺼예요.
(광개토대왕땜시 아신왕이 한일들을 보면 아실듯 - 머 돌려 말하면 광개토대왕이 없었다면 혹은 아신왕이 비빌수 있는 수준였다면 아마도 섬나라에 국가라고 불리수 있는 체재를 가진 국가의 등장은 훨 나중였을겁니다.)
.
고구려랑 섬나라는 연결시도 자체가 걍 .. 환빠든 머든 어거지임..
머 이후 발해는 신라땜시 섬나라랑 연결고리가 생기니 그러려니 하지만..
징기스 18-02-24 11:38
   
고구려 열도 진출이 왜 문제죠? 어제 문교수님 페북 들렀더니 미추와 미소를 예로 들면서 고구려어가 일본으로 전래됐다던데요. 일본 열도에 고구려계 지명들부터가 그 증거임.  참 별 미친 인간들 다 있네요.
history2 18-02-24 21:00
   
제가 부흥에서 쫓겨나 봐서 아는데요,,,,거긴  압록강만 건너도 환빠인데,,,님은 현해탄을 건넜잖아요 ...그러니 환빠지요(농담입니다)  저는 님 의견 동의 ^^
     
남북통일 18-02-25 12:51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코스모르 18-02-25 22:36
   
지금도 고구려 왕족 성씨가 일본에 있다는데 진출은 맞죠. 진출 안했다는게 오히려 이상한거지
6시내고환 18-03-05 22:37
   
고마이누라는게 고구려와 관련있는거 아니었나요?
 
 
Total 18,3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90
1387 [한국사] 장영실 관련 역사연구에서 우려스러운 점. 하린 01-23 820
13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820
1385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819
1384 [기타] 이병도, 이홍직 관심병자 05-29 819
1383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819
1382 [한국사] [역사책 추천]우리시대의 한국 고대사 1,2 (25) mymiky 06-10 819
1381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819
1380 [북한] 재미있는, 구소련의 독특한 스탈린에 대해서.. (2) 돌통 12-08 819
1379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818
1378 [북한] 이만갑, 모란봉 문제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유튜브 … 돌통 01-03 818
1377 [기타] 어느 동남아인 유전자 결과 (10) 예왕지인 09-23 818
1376 [한국사] 강단 친일파들의 딜레마 (6) 징기스 06-12 817
1375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817
1374 [한국사] 고려 금석문 황제칭호 (1) 인류제국 11-11 817
1373 [한국사] 고구려 영토 추측-지두우의 위치 (3) 남북통일 03-11 817
1372 [한국사] 고려시대에는 백성들도 용과 봉황 무늬를 즐겨 사용… (2) 월하정인 03-03 816
1371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815
1370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815
1369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815
1368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815
1367 [세계사] 동양과 서양 문명의 시작 (6) ep220 07-19 815
1366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814
1365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813
1364 [한국사] 누구의 눈으로 역사를 보는가에따라 시야가 달라진… (2) 스리랑 01-10 813
1363 [한국사] 북한은 중국이라는 책을 전세계에 베포하려다 제동… (1) 스리랑 09-01 813
1362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3) 관심병자 04-29 812
1361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812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