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1 12:49
[한국사] 듣기에 고대사 인종 이동이 이렇다하던데요,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1,007  

약 8천년 전
당대 중국은 북경까지가 밀림이었고
내몽골과 만주땅은 비옥했던 시대
동이족의 조상
(바이칼 부근 및 내몽골 ~> 요서 및 만주)
화하족의 조상
(중국 남부와 중부에 분포)
한반도인
(한반도 전역에 분포)

이후 기후가 바뀌어 몽골이 시들어가니
차차 동이족 조상이 한반도까지 내려가며
한반도 고유인종에 북방계가 많이 섞이

4500년 전쯤에
왕험이 단군에 올라 조선을 세우고
본래 선사시대 적부터 농업과 제련이 뛰어나
일찍이 문명에 가까웠던 동이족,
황하의 사람 중 '우'가 천제(단군)으로부터 치수법을 배워 황하를 다스리고
그로서 하나라가 세워지고
그당시까지 황하 이남과 하류는 야만인이 사는 정글,
만주는 조선사람들이 반농반목을, 한반도와 요동요서에 농사가 번영하고

이보다 훨씬 이전에 왜인의 조상이
빙하기 때 황해가 거대한 호수가 되던 지리에 따라
중국남부에서 일본열도로 가고

오랫동안 동북아에서 동떨어져 선사적 모습을 갖추었고

삼국시대가 개창되자

신라는 중앙아시아부터 몽골까지 다인종으로 이룬 흉노가 고조선 유민들 사이에서 지배층으로 들어서며
금과 철의 제련을 함께 가져오니
코카서스인종이 지금의 경상도지역에 섞이고

백제는 남중국과 열도에서 건너 온 남방계인종이 왕래가 잦아 정착하게 되고


요약하자면
왜 - 중국남부 및 캄차카반도계 고아시아인종(아이누)
한 - 한반도 고유인종 및 만주 요서의 북방계인종, 산동.
화하 - 서융계열 및 황하 토착민

신라 - 흉노계 백인종 소수와 고조선유민(북방계), 한반도 토착민
백제 - 남중국과 왜인 즉 남방계인종과 한반도 토착민
고구려 - 만주 요서 및 시베리아, 바이탈 부근의 북방계인종 다수

맞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02-21 12:52
   
아주 좋은글이네요.
감방친구 18-02-21 13:06
   
약 8천년 전
당대 중국은 북경까지가 밀림이었고
내몽골과 만주땅은 비옥했던 시대
동이족의 조상
(바이칼 부근 및 내몽골 ~> 요서 및 만주)
화하족의 조상
(중국 남부와 중부에 분포)
한반도인
(한반도 전역에 분포)

ㅡㅡㅡㅡㅡㅡ

한반도인을 따로 구분할 게 없어요
이미 후기 구석기, 신석기부터 한반도, 내몽골 동부, 요서, 만주, 연해주가 동일 문화권입니다

연해주 악마의 동굴 인골 분석 결과 현대 한국인과 가장 유사하다는 연구 발표도 있었죠
감방친구 18-02-21 13:09
   
백제는 뭐를 근거로 한 겁니까? 황당하네요
     
아스카라스 18-02-21 14:05
   
온돌 하나로도 한민족이 곧 동이임이 선사시대적부터 이어왔음을 알 수 있는데

한국인 유전자 검사 결과 한반도 고유 유전자란 게 북방계말고도 한 10%정도 있더라고요
신수무량 18-02-21 15:34
   
오래전에 EBS에서 방송했던 '한민족 뿌리 탐사 - 바이칼을 가다' 라는 다큐의 일부분 영상입니다.

바이칼의 부리아트족과 유전적으로 가장 가까운 것은 한국인이라는 놀라운 연구
https://www.youtube.com/watch?v=nocAUMH-cI8&index=15&list=PLk-lY36HVDuJxLYQKMbOVufQWL1wxrlH0

해석은 한반도의 우리조상이 북방계로 설명하고 있지만, 이 한반도가 최소한 13000년~15000년전에도 쌀을 재배했거나 최소한 쌀을 식량으로 사용했다는 증거(청원 소로리 볍씨)가 있으니 꼭 저렇게(영상내용의 북방계로 설명하는 부분) 해석해야 할 근거는 부족하다는게 개인적 생각입니다.
현 제주도에서 발굴된 고산리토기나 일본 규슈지역의 토기도 1만년~1만5천년전인데...

*브리야트 (부리야트 몽골족/부리야트 공화국):
우리와 유전적으로도 가장 유사하고(영상 내용으로) 남아 있는 문화도 비슷한 게 많습니다.
솟대, 장승, 성황당(지금 우리나라 시골에는 많이 사라졌지만)등도 유사하고, 단군이야기와 비슷한 게세르이야기 등...
history2 18-02-21 17:08
   
백제 - 남중국과 왜인 즉 남방계인종과 한반도 토착민...이 부분은 저도 동의하기가 어렵네요...개인적으로 그리 신뢰하지는 않지만, 하플로 분석에서도 맞지 않구요.... 역사적으로도 근거가 없구요.... (감방)친구님의 의견처럼 동의가 쉽지는 않습니다.....그럼에도 기후와 역사의 관계성에 대해 고민하신 점은 너무 훌륭하십니다....엄지척!!!
 
 
Total 19,3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61
1930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1026
1929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26
1928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1025
1927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1025
1926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1025
1925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2) 즈비즈다 11-13 1025
1924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1025
1923 [중국] 조선족 인구감소 추세로...자치주 지위 위기 (4) 투후 07-21 1024
1922 [기타] 파이터? 혹은 컴플릿? 또리또리 04-23 1024
1921 [한국사] 호동왕자와 낙랑공주의 사랑과 배신 두부국 11-24 1024
1920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1024
1919 [한국사] 삼국시대 홍수기록 (13) 도배시러 02-06 1024
1918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1024
1917 [중국] 영종햇살// 비록 일본놈이 조작한 지도지만 고수.습… (18) 백랑수 03-09 1024
1916 [한국사] 도종환 후보의 역사인식 보도 관련 언론과 학계는 답… (4) 마누시아 06-05 1023
1915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1023
1914 [한국사] 한단고기(환단고기)라는 문제 (3) 감방친구 04-02 1023
1913 [기타] 10분 책요약, 고구려 건국, 주몽, #추모경 관심병자 10-12 1023
1912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1022
1911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22
1910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21
1909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1021
1908 [한국사] 1500명 vs 2000명 이치전투 (2) 레스토랑스 11-10 1021
1907 [한국사] 신라에게 괴롭힘 당하던 일본…신라정벌 거짓역사 … (3) 밑져야본전 08-27 1021
1906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1020
1905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도배시러 02-11 1020
1904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102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