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0 01:01
[한국사] 1500명 vs 2000명 이치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025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1811515/7012b58167768a5fb8695eb11ac0f4fb.JPG

1592년 음력7월8일

이치전투

 

전날인 음력7월7일부터 8일까지

웅치고개에서 조선군이 비록 패배하였으나

안코쿠지 에케이의 부대의 진군을 좌절시킨 것과 비슷한 시각

 

이치고개에서도 임시 도절제사 권율이 이끄는 1천5백 조선군이

왜6군장 고바야카와 다카카케의 2천 왜군과 전투를 시작하고 있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1811515/160844a6daf90a146d1ef1114bd3e49e.JPG

음력 7월8일

고바야카와의 왜군 역시 무섭게 조선군의 방어선을 공격하였다

하지만 조선군은 나무를 방패삼아 총탄을 피하고

격렬한 활 사격을 통해 격전을 벌였다

 

권율은 병사들의 사기를 독려하며 전투에 임했으나,

비겁한 행동을 보이는 병사들은 일일이 기억해두었다가

전투가 소강상태에 빠졌을땐 반드시 참수하여

일벌백계하였다

 

도중 동북현감 황진이 이마에 총탄을 맞는 중상을 입어

잠시 사기가 저하되었지만,

이내 권율의 독려에 조선군은 힘을 내어 전투에 임하였다

 

한편, 왜6군장 고바야카와 다카카케는 급한 보고를 듣게 된다

전라도 방어사 곽영의 관군과

고경명의 의병대가 합류하여 금산성을 노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고바야카와는 잠시 고민하였으나,

이내 앞뒤로 조선군에게 포위될 것을 우려하여 병력을 철수시킨다

 

이것으로 왜 육군의 전라도 진출을

조선은 다시 한번 막아낼 수 있었다

훗날 권율은 자신이 이끌었던 전투 중에 이치전투가 가장 어려웠다고 회상하였으며,

행주전투로 자신이 유명해진 것을 씁쓸하다 생각하였다 

 

하지만 이게 안심하기에는 아직 일렀다

남해에선

와키자카 야스하루가 이끄는 73척의 대선단이

전라도를 노리고 진격해오고 있었다

 

웅치전투의 패전과

이치전투의 승전과 같은 날의 해상,

음력 7월8일 한산도 앞바다의 이야기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끼따뿌타스 17-11-10 12:46
   
레스토랑스님 글 찾아서 읽고갑니다
글 재미있게 잘읽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레스토랑스 17-11-10 14:11
   
칭찬 고맙습니다
 
 
Total 19,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0808
1960 [한국사] 신라에게 괴롭힘 당하던 일본…신라정벌 거짓역사 … (3) 밑져야본전 08-27 1045
1959 [기타] 질문 (1) 호랭이해 05-21 1044
1958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식민사학파라는 걸 증명하는 국… (2) 꼬꼼둥 03-24 1044
1957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4) 감방친구 11-05 1044
1956 [대만] 보주태후 허황옥 거주지역 - 쓰촨(사천)에 황금가면… (4) 조지아나 03-22 1044
1955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44
1954 [한국사] 한국이 벼의 종주국? (142) 밑져야본전 12-11 1044
1953 [한국사] 조선의 조공관계의 진실 (1) 핑골 08-23 1043
1952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1043
1951 [한국사] 1차 평양성 전투 (1) 레스토랑스 11-09 1043
1950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1043
1949 [한국사] 백제의 하천 - 당나라 한원서 (5) 도배시러 04-11 1043
1948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1043
1947 [한국사] 김일성과 손정도 목사는 지식인 사회의 일반상식입… (1) 감방친구 10-16 1043
1946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3) 가난한서민 02-22 1042
1945 [세계사] 고대엔 국경선 개념이 희박했습니다. (8) 딸기파이 04-16 1042
1944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1042
1943 [한국사] 신친일파가 몰려온다!! 징기스 02-24 1041
1942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환빠식민빠 09-30 1041
1941 [한국사] 순암선생 환웅 단군고기를 변증하다 두부국 11-29 1041
1940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1041
1939 [한국사] 백제동성왕이 북위와 전쟁한거 뻥카였군요? (41) 성길사한 08-15 1041
1938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1040
1937 [한국사] 청나라에서 인식한 발해의 강역 (6) 남북통일 03-11 1040
1936 [기타] 만약 고대 로마 제국 붕괴 후 유럽이 (3) 집정관 05-10 1040
1935 [한국사] 온조는 부여씨인가? 해씨인가? 1 지수신 07-05 1040
1934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4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