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22:56
[일본] 일본 근대화 - 일본 교수 시각
 글쓴이 : 솔루나
조회 : 1,366  

"메이지까지, 아니 18세기 말까지 일본의 대외관계는, 조선통신사나 나가사키(長崎)를 통한 네덜란드가 있긴 했어도, 크게 봐서 주로 중국과의 관계였습니다. 중국으로부터도 '몽골의 침입'을 제외하고는 직접적인 군사적 위협이랄 것은 없었고, 에도(江戸) 시대(1603~1868) 이전에는 교통도 꾀나 힘들었는데, 에도 시대가 되면서부터는 쇄국(鎖國)이었지요. 한반도와의 관계를 차치해 둔다면 외국과의 물리적인 접촉, 특히 인적 교류는 드물었습니다."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12-p13

"오히려 놀라워해야 할 점은 아편전쟁의 배상에 응할 수 있었던 청의 국력입니다. 하지만 일본은 아편전쟁의 결과에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일본은 사무라이가 통치하고 있는 '상무'(尙武)의 나라니까 오래도록 존경해 왔던 성인(聖人)의 나라가 오랑캐한테 그토록 무참히 당했다는 것은 놀라운 사건이었지요."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14-p15

"그때 서양인은 일본 해안까지 왔습니다만, 19세기 후반은 일본에게 놀라울 만큼 운이 좋은 시기였습니다. 서양이 일본을 침략할 만한 처지가 못되었던 거죠. 프랑스는 프로이센과 보불전쟁을 치렀고, 미국은 남북전쟁 와중이었으니 그럴 형편이 아니었어요. (중략) 모두들 바빠서 아시아에 대한 침략은 잠시 접어 두고 있는 틈에 일본은 민첩하게 근대화를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두 가지 요인이 있는 거지요. 하나는 일본인의 반응이 재빨랐다는 것, 또 하나는 상대방이 경황이 없었다는 겁니다. 둘 중에 어느 것 하나라도 빠졌더라면 일본은 구미의 압력에 도저히 저항할 수 없었을 겁니다. 상대방이 바빠서 침략해 오지 않았기 때문에 그 동안 시간을 벌 수 있었던 것이고, 그것이 1904년까지였다고 생각합니다."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15-p16

"그러나 상대방이 바빴다고 하는 국외 사정은 일본 쪽에서는 그다지 강조하지 않습니다. 일본 쪽의 반응이 민첩했다고 하는 점만 강조하고 말이죠. 일본은 운이 좋았다고 하는 해석은 국제정치를 전공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상식입니다. 동아시아에 대한 제국주의가 본격화 되기 직전에 세계는 서로 전쟁을 하느라 바빴습니다. 특히 크림전쟁과 남북전쟁이 결정적이죠. 크림전쟁은 영국·프랑스와 러시아의 차르가 거국적으로 일으킨 대대적인 전쟁이었고 남북전쟁의 사상자 수도 엄청났습니다. 남의 나라를 침략할 처지가 못되었던 겁니다. 그 두가지 사정 때문에 일본에 대한 압력이 급격히 감소했다는 점은 의심할 바 없겠죠."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18-p20

"막 생겨난 증기선은 항속거리가 얼마 되지 않으니까 아무래도 중국과의 중간지점에 연료용 땔감을 보급해줄 항구가 필요했지요. 그래서 개항이 빨라졌다는 사정도 있습니다. 오히려 페리 내앙 이후에 저쪽 사정 때문에 외압이 줄었습니다. 바로 그 사이에 메이지 유신의 기초를 다졌던 거지요. 따라서 일본이 완전히 식민지화될 가능성은 현실적으로 없었습니다만, (후략)"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20

"태평양전쟁의 경우도 그렇습니다만, 일본은 패전을 겪으면 하루아침에 변하는 것이 실로 극적일 정도입니다. 사쓰마·영국 전쟁의 경우에도 졌다고 생각하자 한두 해 사이에 영국으로 유학생을 보냅니다. 졌다고 생각하면 바로 상대국 유학인 거죠."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21

"일본의 근대화에서 '전사'(戰士)인 무사가 지배계급이었다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좋았다는 말은 아니지만, 명실상부한 '사대부', 곧 문치(文治) 관료였다면 그런 기민한 반응은 불가능했을 겁니다. (중략) 당시의 사무라이는 전체적으로 샐러리맨화되어 있었습니다. 유교의 문치주의 영향도 있었겠지요. 하지만 본래 사무라이였던 이들은 사태를 대부분 군사적인 위협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요시다 쇼인(吉田松陰, 1830~1859)만 그랬던 게 아니죠. 만약 문치 관료였더라면 그토록 민감하게 반응하지는 못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사무라이가 지배했기 대문에 참을 수 없는 굴욕이라고 느꼈던 겁니다."

번역과 일본의 근대, 가토 슈이치, 마루야마 마사오 著, 임성모 譯, p25-p26

==========================

참고로 이 책의 저자들은 일본 제국 시기에 태어났고, 그 시대에서 도쿄 제국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2 [일본] 외국인이 만든 임진왜란 다큐 (13) 넷우익증오 11-30 4359
691 [일본] 노상방뇨와 똥 천국이였던 19세기 일본 (4) 햄돌 11-24 3603
690 [일본] 上代日本語[고대일본어]를 재구한 영상. (2) Ichbin타냐 11-23 1064
689 [일본] 일제시대 사진 컬렉션 (12) 햄돌 11-20 2113
688 [일본] 일부 일본학자의 개념발언 (6) 넷우익증오 11-12 2264
687 [일본] 일본 사무라이의 충격적인 실체 (4) 인류제국 11-06 1801
686 [일본] 천황이 백제계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한국인터넷에… (47) mikhael03 11-02 2589
685 [일본] 일본의 인종개량정책이 정말 시행됐었나요? (16) Nightride 10-28 2409
684 [일본] "왜녀가 우리나라 사람과 정을 통하여 아이를 낳으면 (6) 인류제국 10-26 2410
683 [일본] 일본에서 구석기 역사왜곡을 했던 이유가 뭘까요? (12) 툴카스 10-12 2216
682 [일본] 일본이 1200여 년간 육식을 금지했었잖아요? (9) 간단명료 10-07 3660
681 [일본] 일본 미녀의 정체, 조상의 얼굴을 바꾸고 한국인 얼… (4) 인류제국 09-30 4582
680 [일본] 일본국은 왜국을 계승했는가 ? 왜왕의 이름 (11) 도배시러 09-29 2204
679 [일본] 오다 노부나가 가 통일을 했다면? (3) 붉은깃발 09-23 1605
678 [일본] 칼을 버리는 사무라이들, 메이지 유신 시대 (7) 레스토랑스 09-20 2563
677 [일본] 일본의 한글, 신대문자 (17) 도배시러 09-16 1724
676 [일본] 일본의 하카마 (1) mymiky 09-09 1405
675 [일본] 일본이 초강대국 미국을 청소부로 부려먹던 시절 후… (16) 고이왕 08-15 2919
674 [일본] 일본 근대화 - 일본 교수 시각 솔루나 08-13 1367
673 [일본] 일본의 근대화는 운이 좋았다 (11) 솔루나 08-13 1110
672 [일본] 구당서, 일본과 왜 의 내전 (6) 도배시러 08-04 1406
671 [일본] 일본에서 화포가 발달하지 못한 이유가 뭘까요? (23) 툴카스 08-04 1498
670 [일본] 일본식 상투 촘마게 (3) 감방친구 08-03 2343
669 [일본] 도조 히데키 연설 (3) 엄빠주의 08-02 1430
668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731
667 [일본] 태평양전쟁 개전 임시 속보 라디오 방송 엄빠주의 08-02 750
666 [일본] 한자공부, 일본서기 임나의 위치 (10) 도배시러 07-26 14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