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09 08:40
[한국사] 조선총독부의 노동착취 증거문서 공개
 글쓴이 : 징기스
조회 : 1,047  


얼마 전에 일본 스파이 취급당하신 호사카 교수님께서 이번에 제대로 건수를 올리셨네요.

조선총독부가 조신인들을 노동착취했음을 입증하는 증거문서를 공개하셨답니다.

이런 연구와 폭로는 솔직히 우리나라 학자들이 해야 하는 일 아닙니까?

조선총독부와 일제 식민주의자들이 자행한 범죄와 만행이 이렇게도 많은데

이거 폭로하는 쪽은 호사카 교수님 같은 외국인이고 국내 갱단 쓰레기들은 그저 은폐하려고나 드니 ㅉㅉㅉㅉ




[단독] 조선총독부의 노동착취 증거문서를 공개합니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때 오면 공개해달라”며 맡겨
‘식민지 근대화’는 한반도 강탈의 역사



여기 제시하는 자료는 조선총독부 철도국이 자행한 민족적 임금차별을 입증하는 문서에서 나온 내용이다.



조선총독부철도국 지정공사현장사부취급방법

 


이 자료는 1939년 나카지마 타쓰키치(中島龍吉)가 ‘경성 도목건축업 협회’에서 낸 <조선총독부 철도국 지정공사 현장사무 취급 방법>이라는 책의 표지와 387쪽이다. 387쪽은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 하청업 노동으로 일한 내지인(内地人=일본인), 선인(鮮人=조선인), 지나인(支那人=중국인)에 대한 임금비교표다.


내용을 보면 쇼와(昭和) 11년(=1936년) 1월, 목수(大工)의 경우 일본인이 일당 2.5엔, 조선인이 2엔, 중국인이 1.5엔이었음을 볼 수 있다. 톱질꾼(木挽)의 경우 같은 해 일본인이 일당 1.5엔, 조선인이 1엔, 중국인이 0.7엔이었고, 모군꾼(人夫)은 일본인이 일당 1.0엔, 조선인이 0.75엔, 중국인이 0.7엔이었다.


이런 자료가 390쪽까지 이어지고 조선인과 중국인의 임금격자는 조금씩 사라졌지만 1939년 7월까지 일본인과 조선인의 임금격차는 없어지지 않았다.




이 표에 표시된 직업들은 대부분 단순 하청업이므로 원래 임금격차가 생길 틈이 없는 일들이다. 그런데도 일본인은 항상 조선인이나 중국인의 1.5배~2배 정도의 임금을 받은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같은 하청업의 일꾼인데 일제는 일본인에게만 높은 임금을 지급하고 조선인이나 중국인을 계속 차별, 착취했다. 이런 자료들은 일제강점기 식민지에 대한 민족차별의 명백한 증거 중 하나다. 


그런데 이 자료를 본인이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낙성대 경제연구소의 한 연구원이 이런 임금차별을 “생산성의 차이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런 ‘노가다’ 같은 하청업에서 생산성은 개인적인 차이이기 때문에 민족에 따른 구분으로 일률적으로 결정할 수는 없다. 즉 한국인 중에는 일본인보다 훨씬 ‘노가다’ 일을 잘 하는 사람도 있었을 텐데 왜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일급을 적게 주었는지에 대해 설명되어야 한다.


‘식민지 근대화론자’들은 일본어 사용도 생산성의 차이였다고 흔히들 말한다. 그러나 조선인들 중에는 일본어에 능통한 사람들이 많았다. 조선에는 보통학교가 있었고 그 학교를 나오면 조선인들도 하청업 정도는 충분히 일본인들과 의사소통이 가능했다. 그러니 일본어능력을 거론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조선인이면 일본어능력을 생각하지도 않고 일률적으로 민족적 임금차별을 했다는 것이 진실이다.




역사의 진실에 눈을 뜨지 못하는 사람들은 각성해야 한다. ‘식민지 근대화론자’들은 이런 착취문제를 애써 외면한다. 그 연구원도 이 자료에 대한 설명을 못하자 필자에게 이상한 욕만 던지고 페북에서 빠져나갔다. 필자가 그 사람의 페북으로 들어가 답을 요구하자 다시 욕하며 도망가기에 바쁘다. 도저히 학자라고 할 수 없는 행동이다. 그리고 그 후에 얼굴도 없고 자기소개도 하나도 없는, 바로 페북을 급조해 제 타임라인으로 들어와 욕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그들은 수사대상이기도 하다.




좀더 설명하면 여기에 게재한 책의 370쪽에 나오는 이 일람표를 설명하는 ‘표준임격표’라는 말이 결정적인 말이다. ‘임격(賃格)’이란 각 신분이나 업종 별로 정해진 개개인의 임금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임금일람표에 있는 임금액은 식민지근대화론자들이 말하는 평균치가 아니라 실제로 개개인에 지급된 표준임금이었음을 해석의 차원이 아니라 ‘단정’할 수 있다.


여기서 임격은 우선 업종으로 결정되었고 그 다음 민족의 차이로 결정되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같은 업종인데도 민족의 차이로 임금액에 차별을 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의 처사에 대해 식민지 근대화론자들은 정확히 설명을 하고 제 주장에 반론을 제기해야 할 것이다.




이 조선총독부 철도국의 임금차별 일람표는 2004년 무렵 필자가 근무하는 세종대 근처에 사시는 어떤 할아버지가 필자의 연구실로 찾아와서 맡긴 자료다. 그분은 당시 이미 84세가량이었으니 살아계시면 97세 정도가 됐을 것이다.




그분은 일제강점기에 자기 친형님이 철도국에서 받은 차별대우에 대해 기억을 떠올리며 얘기했다. 형님은 경성제대(현 서울대) 졸업생이었는데 철도국에서 심한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것이다. 같은 해에 입사한 일본인들은 계속 출세하는데 출세 길에서 소외당한 친형님과 다른 조선인들의 쓰라린 경험담을 필자에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분은 필자에게 때가 오면 이 자료를 공개해 달라고 부탁하셨다.


그러나 당시 독도문제 연구에 몰두하고 있었던 필자는 그동안 그분의 말씀을 지키지 못했다. 그런데 최근 일제강점기에 대한 일부 한국인들의 왜곡과 미화를 보면서 필자는 더 미룰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자료를 공개한 것이다. 이 자료는 국립중앙도서관에서 2008년 디지털문서화돼 있으므로 검색하면 볼 수 있다. 


조선총독부는 그 밖에 한반도 내의 각종 공사수주에서도 한국인을 부당하게 소외시키고 일본인 회사들이 수주할 수 있게 해 거액의 부당이익을 챙겼다는 것도 조사되었다.




한국인, 중국인들에 대해서는 일제강점기 말기인 1939년 시점에도 하루 임금에서 큰 차별을 하는 등 노동착취를 자행했다는 증거가 이렇게 명백하다. 이런데도 일본과 그에 동조하는 일부 한국인들이 여전히 ‘식민지 근대화’ 운운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한반도에 사는 한국인, 중국인을 심하게 차별, 착취해서 성취한 ‘한반도 근대화’는 일제의 ‘한반도 강탈’의 역사일 뿐이다.


일본의 식민지학 학자이자 태평양 전쟁 후에 도쿄대 총장이 된 야나이하라 타다오는 이렇게 말했다. "조선인들을 모두 만주로 이주시키고 그 빈 자리에 일본인들을 이주시킨다는 일본의 계획은 공상으로 그칠 것이다."
야나이하라는 한반도에서 한국인을 추방하여 한반도를 일본인의 낙원으로 만드는 것이 원래 일본정부의 국책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이런 사실을 오늘날 우리 한국인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작금의 ‘신친일파’들의 행태를 보며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이 더 무섭다는 말이 진리임을 새삼 느낀다.




글 : 호사카 유지(세종대 교수, 정치학 전공)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오롤로이요 17-08-09 15:46
   
호사카 유지 교수는 한국인인데요?
     
꼬마러브 17-08-09 16:26
   
그렇죠. 일본에서 한국으로 국적을 바꾸었지만 .. 이름은 그대로 일본 이름
boomboom.. 17-08-10 07:04
   
뉴라이트 어쩔껴?
 
 
Total 19,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0905
2041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1064
204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64
2039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63
2038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63
2037 [북한] 왜 우리는 아직도 냉전시대를 못 벗어나는가....... (2) 코스모르 06-28 1062
2036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62
2035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2
2034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61
2033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61
2032 [기타] 당나라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5) 인류제국 02-07 1061
2031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61
2030 [한국사] 세종이 확인한 고려 강역은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 (1) 사랑하며 11-09 1061
2029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1060
2028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60
2027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60
2026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60
2025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60
2024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60
2023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1059
2022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1059
2021 [한국사] 한사군 대방군 (16) 고이왕 08-29 1059
2020 [한국사] 살수와 평양에 대한 북한측 입장(살수:초자하, 북평… (9) history2 03-11 1059
2019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59
2018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59
2017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58
2016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58
2015 [한국사] 고조선(위만조선) 유물 예왕지인 10-11 105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