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5 14:10
[한국사] 환빠로 몰리다
 글쓴이 : 마누시아
조회 : 480  

환빠로 몰리다

글 : 덕규 선생 페북 글

누군가를 "빠"로 부르고 규정지으면서 자신은 속으론 '객관적'이란 우월감을 느끼는 것일까? 그게 위선적인 이유는 명확하다. 누구도 누구의 완벽한 "빠"가 아니기 때문이다. 독립투사들이 김구빠가 아닌 것처럼. 인간을 단하나 무엇으로 규정짓는 게 바로 반진보, 폭력이다.
- 뉴스타파 최경영 기자

'유사 역사학'이란 말이 있다.

환단고기를 부정하지 않는 소위 '민족사학' 계에 대해 붙여놓은 불온한 딱지다.
(사실 말이 좋아서 '유사 역사학'이지 실제로는 '사이비 역사학'이란 말이다.)

그런데, '유사 역사학'이란 말은 소위 '정통 역사학'자들이 붙인 말이 아니다. 인터넷에서 소설을 쓰는 누군가가 '환빠'와 동의어로 쓴 말이다.

그런 인터넷 용어를 '정통 역사학'자들이 쓰고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한다는) 언론사 기자가 쓴다.

그들이 말하는 역사학을 살펴보자.
동북아 역사재단에서 펴낸 역사지도에 '독도'가 빠졌다.
그들은 '실수'라고 했다.
그런데 '실수'가 아니라는 증거들이 나왔다.
이번에는 '누락'이란 표현을 썼다.
그런데 '고의'적이란 증거들이 나왔다.
그러자 '환빠'로 몰아갔다.
공정하고 중립적인 질문과 질책을 했던 국회의원을 그들이 만들어놓은 덫 '환빠' 프레임에 넣었다.
일거양득이다.

'환빠=유사 역사학=사이비'라는 덫을 구축하고
'우리 말에 반대하면 환빠'라고 하면 된다.

어떤 기자는 신문에 '환단고기'를 '믿는 것'은 '비과학적'이라고 썼다.
이 세상에 환단고기를 믿는 사람은 없다.

환단고기가 전하는 내용을 검증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을 뿐이다.
검증하려는 자들과 검증하기도 전에 부정하는 자들

누가 비과학적일까?
누가 말하는 역사가 유사역사일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인류제국 17-06-05 14:11
   
환빠라는 용어자체가 역갤에서나온 용어 ㅋㅋㅋㅋㅋ
촐라롱콘 17-06-05 18:00
   
[[환단고기가 전하는 내용을 검증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을 뿐이다.]]......???

20세기 이후에 상상만으로 쓴 환단고기를 검증해야 할 어떠한 건덕지라도 존재하나요......???

환단고기가 예를 들어 성경의 발끝만치라도 가치가 있다거나,

하물려 시기적으로 수 백년 전에라도 씌여졌다면 한 번쯤 고려해볼만한 사항이겠지만.....
 
 
Total 17,4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9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18 [한국사] 고려 서북계에 대해 반응이 없으니 이상하군요 (4) 감방친구 11-09 639
517 [한국사] (3)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감방친구 03-17 639
516 [기타] 기타 운석들과 구리(금) 슬러지 (키덜트식 수집품) history2 04-14 639
515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639
514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638
513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38
512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637
511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37
510 [한국사] 학계 통설을 추종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 (6) 감방친구 12-25 637
509 [중국] 김올출이니 김함보? 그럼 황함보도 된다. (8) 하응하치 02-18 637
508 [세계사] 그레이트 게임과 러일전쟁 1 보스턴2 09-04 637
507 [일본] . (14) 알론소 08-16 635
506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35
505 [한국사] 오성취루 현상같은 경우 생각보다 흔한현상이라고 … (4) Marauder 06-18 635
504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635
503 [기타] 드라마 해신에서 평로치청의 반란이 이정기를 얘기… (1) 콜라맛치킨 10-29 635
502 [한국사] 임나와 가야는 같은 용어인가? 1 두가지 입장 정리(통… (3) history2 04-10 635
501 [중국] 김장훈, 中 일송정서 '애국가' 가창 공안당국… 투후 07-09 634
500 [기타] 형혹수심, 도절의 망명 (1) 관심병자 09-07 634
499 [한국사] 한사군 낙랑의 위치는 정확히 어디쯤일까 (5) 징기스 06-15 633
498 [세계사] 초기 기독교와 이집트 종교에 관한 자료 옐로우황 07-15 633
497 [한국사]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의 강역은 다르다 도배시러 07-27 633
496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33
495 [한국사] 한사군(낙랑군)에 대한 입장 정리 (2) 감방친구 09-25 632
494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632
493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630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