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20 14:27
[한국사] 어제 오늘 아케치님과 나눈 댓글
 글쓴이 : Marauder
조회 : 689  

토론.jpg

기본적으로 법정에선 무죄추적의 원칙이있는데 저는 어떤사람이던 간에 거짓말을 한다고 가정하지만 반대로 내가 그 거짓말을 깨뜨리기 전까지는 사실이라는 생각으로 대화에 임합니다. 그렇기에 하나하나 묻지 않을 수가 없군요. 저같은 문외한보다 eo987 님이 더욱잘해주셨으면 좋겠지만 eo987 님이 쓰시는 글을 보면 공격적이어서 상대방이 대화를 그만두게 만드시는 경향이 있더군요.

저는 시비걸리든 욕을 얻어먹든 진실을 얻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별상관않지만 저분은 아예 대답을 안하시고 차단하셨더라구요?(저도 댓글에서 논쟁있는 부분은 봤습니다.)
 그것보고 eo987 님의 합리적인 주장을 하고있다 직감은 왔지만 안타깝게도 더이상 토론의 진전이 없더군요. 그래서 제가 직접 물어봤습니다.

비 전공자인 제가 다른 전공자 뿐만 아니라 문외한들까지도 설득해야하기 때문에 꼬치꼬치 묻지않을수가 없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eo987 17-04-20 14:41
   
저는 이미 2개의 아이디기 모두 차단되어서... ^^
그리고 ma님 ma님의 마음이나 진심을 제가 모르지는 않지만 아래 적은 것처럼
정신병자 혹은 사이비종교에 빠진 인간을 이성의 힘만으로 교화한다는 것은 저의 많은 경험상 불가능합니다...
     
Marauder 17-04-20 14:57
   
저도 그런사람들을 교화시키고싶지는 않습니다. 반대로 찍어눌러야죠. 더정확하게 찍어누르기 위해 작업하는겁니다. 그러나 그런사람들중에서는 개인의 능력 부재로 혼동하는사람이 있기 때문에 구제가능하면 구제하고 아니라면 찍어눌러야죠.
          
eo987 17-04-20 15:03
   
저도 동감해용
그리고 아케치의 말이 대부분의 weeaboo가 그렇듯 논리의 비약 이전에 단순지식의
오류 투성이인데 무엇보다 석납=즉 석을 기준으로한 조세장의 목적의 대상은 무엇보다
도요토미 히데요시 입니다. 그런데 이것을 두고 조선석이니 일본석이니 따지는 것은
무의미 할뿐더러(당연히 일본 "석" 경국대전이면 이미 세종의 도량형 정비이후 약 반세기후에 헌법인데
대체 양기 1석이 32~3kg남짓이란건 새로운 이론이라 재미있네요 ㅋ
               
Marauder 17-04-20 15:05
   
그러고보니 한국이 고정이라면 일본을 그렇게 볼 수도 있겠군요 ㅋㅋ
다만 저분은 기타지마만지교수님의 책에 1석은 4석이다라고 쓰여있다고 했는데 그부분은 궁금하더군요
                    
eo987 17-04-20 15:14
   
바로 위에 게시물 보여주세요 기타지마교수도 국내 학자들에 의해 지적을 많이 당했는데
아마도 도량형도 그런 차원의 무지함으로 보이네요 ^^
 
 
Total 18,5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61
1613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865
1612 [북한] 전두환이 김일성한테 비굴하게 보낸 친서. (1) 돌통 05-31 865
1611 [기타] 옛날 서양 지도의 아시아 (3) 관심병자 10-11 865
1610 [한국사] 한나라 서기 44년과 낙랑 (6) 감방친구 02-10 864
1609 [한국사] 한원 동이전의 안시성 언급 기사 (8) 감방친구 04-21 864
1608 [한국사] 3세기 신라를 괴롭혔던 왜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 (8) 밑져야본전 08-26 864
1607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 부여의 압로와 신라의 읍륵 (3) 호랭이해 07-18 864
1606 [한국사] 일본 극우세력과 국내 학자들의 검은 커넥션 징기스 08-09 863
1605 [한국사] 단군은 사람의 이름이 아닙니다 (1) 인류제국 08-11 863
1604 [한국사] 정안국과 올야국의 상관성과 위치 비정 (1) 고이왕 09-12 863
1603 [한국사] 캄차카 반도와 선사 한국인의 근친성 (9) 감방친구 09-25 863
1602 [한국사] 네덜란드 청년 하멜 조선에 표류하다 (1) 레스토랑스 11-08 862
1601 [한국사] 수탈이냐? 아니냐? 일제의 조선 토지조사 사업을 둘… (5) mymiky 10-31 862
1600 [중국] 명나라 황실예복 (5) mymiky 11-04 862
1599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861
1598 [한국사]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BTSv 08-08 861
1597 [북한] [북,러] 스탈린은 한국전쟁에서 왜 소극적이었나.? 돌통 07-07 861
1596 [일본] 다시 식탁 오르는 일본 수산물…수입 증가세 블루하와이 01-24 860
1595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860
1594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860
1593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860
1592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859
1591 [한국사] [역사책 추천]우리시대의 한국 고대사 1,2 (25) mymiky 06-10 859
1590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859
1589 [한국사] 무경총요의 압록강과 신라 흥화진 (8) 도배시러 05-14 859
1588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859
1587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859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