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2-03 20:59
문재인 대통령, 국가 기후 환경 회의 격려 오찬
 글쓴이 : 2019사역자
조회 : 161  

1.jpg

2.jpg

3.jpg

4.jpg

5.jpg


반기문 위원장님,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님들과 국민정책참여단 여러분, 정말 반갑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대책들을 마련해 주신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은 환경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만합니다. 지난해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를 도입할 때 이게 과연 제대로 실행될 것인가, 그런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었는데 불과 1년 만에 커피점 일회용품 수거량은 72%나 줄어들고, 제과점 비닐봉투는 79%가 줄어들었습니다.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서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실천에 동참하는 우리 국민들이 참으로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자발적인 협약에 참여해 주신 업체들께도 아주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국민정책참여단 여러분은 높은 환경의식을 가진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그 눈높이에 따라서 미세먼지 정책들을 찾아 주셨습니다. 미세먼지 쉼터를 지정하고,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그런 정책과 또 보건용 마스크의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국가건강검진의 폐기능 검사를 도입하는 그런 정책이 국민정책참여단에 의해 태어났습니다.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어서 더욱 더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공장굴뚝 자동 측정 결과와 공사장 미세먼지 농도 실시간 공개, 또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사용 제한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새로운 기준과 정책들이었습니다.
국민정책참여단과 위원 여러분 덕분에 1차 정책 제안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제안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습니다. 산업 발전 수송 분야 저감 대책과 생활 속 저감 대책. 또 국민건강 보호, 국제 협력 예보 강화의 7개 분야 단기 핵심 과제가 정부 정책에 즉각적으로 반영되었습니다.
특히 국민정책 제안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12월부터 3월까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도 수용하여 이달 1일자로 시행이 되었습니다. 방금 국무회의에서도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대해서 국무위원들은 물론이고 서울특별시장, 인천광역시장, 그다음에 경기도지사, 세 분의 수도권 광역단체장들까지 이렇게 참석을 해서 이것이 실효성이 있는 대책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그런 논의를 모은 바 있습니다.
계절관리제의 차질 없는 이행으로 해마다 미세먼지의 고통이 컸던 기간의 미세먼지 농도가 대폭 저감되기를 기대합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아이디어를 낸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은 제가 지난 9월, 그 자리에 우리 반기문 위원장님도 계셨습니다만 유엔기후행동정상회의에서 공식 제안을 했고, 또 지난달 26일 모든 회원국들의 만장일치로 채택이 되었습니다. 이제 세계인들을 매년 9월7일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을 맞으면서 더 적극적으로 대기오염 문제를 고민하고, 또 해법을 모색하게 될 것입니다.
반기문 위원장님과 국가기후환경회의 여러분의 노력의 결과라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특별히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들은 인접 국가와의 협력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우리 정부는 2017년 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미세먼지 문제 공동 협력에 합의를 한 후에 정보 공유, 기술 협력, 정책 교류를 비롯한 협력을 확대해 왔습니다. 지난달 한중일 3국간 미세먼지 영향 공동연구 보고서를 펴내서 국가 간 미세먼지 영향을 최초로 공식적으로 확인했습니다. 이웃 국가들 사이에 미세먼지 공동 책임을 부분적으로나마 인정하면서 공동 대응의 길이 열리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3국 환경장관들이 논의한 협력 과제들을 실행하면서 이웃 국가들과의 공동 노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내년 6월 서울에서 개최될 P4G 정상회의에서 미세먼지 문제를 포함하여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국제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더욱 더 적극적인 활동으로 뒷받침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기후환경회의가 준비 중인 2차 국민정책 제안도 내년 6월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국민들의 참여 속에 미세먼지 문제의 근원적인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의 가장 의미 있는 성과 중 하나는 국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우리 국민들뿐만 아니라, 또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또 시민사회뿐만 아니라 우리 정치권까지도 모두 하나가 되었다는 점입니다. 국민정책참여단의 정책 제안은 여야 국회의원들의 도움을 거쳐서 관련 법안과 예산으로 뒷받침될 수가 있습니다. 함께해 주신 국회의원 여러분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고농도 계절관리제 시행을 위한 법적 기반 마련하는데, 미세먼지특별법을 개정하는 데에도 우선적으로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당부 드리겠습니다.

국민과 정부, 국회, 지자체, 기업이 모두 한 마음으로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은다면 미세먼지 문제도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오늘 편하고 자유로운 그런 대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9,2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22576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48125
179039 조직에선 라인을 만들면 안된다..알간..ㅋ 막둥이 01-24 268
179038 여기서 다시 보는 조또 방송 뉴스.. (1) 막둥이 01-23 456
179037 윤석열 노빠꾸 상남자네요 ㄷㄷㄷㄷ (13) OOOO문 01-23 799
179036 0000문 즈그팀 팀장 만나러 간듯...ㅎㄷㄷ 독거노총각 01-23 204
179035 이미 정치 검찰 새끼들의 표창장 위조는 65%는 날라 갔다 (2) 독거노총각 01-23 539
179034 조국 대리시험 적용 법규. (31) OOOO문 01-23 441
179033 한국 속인 주의라도 해외에서 신호위반 딱지 뗀걸로 한… (9) 독거노총각 01-23 275
179032 검찰하고 자한당 언론 왜이렇게 날뛰는 이유 알았네요.. (4) 그냥단다 01-23 571
179031 0000문의 주장으로 유학생이 컨닝을 하면 그건 업무 방해… (5) 독거노총각 01-23 202
179030 0000문이 한국 사람은 외국 나가서 무단횡단하면 한국 오… (2) 독거노총각 01-23 179
179029 부부장급 현직 검사, 성매매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 (1) 막둥이 01-23 295
179028 중간 간부 검찰 인사가 학살이 아니라는 이유~! (1) 막둥이 01-23 282
179027 [단독]조지워싱턴대 "부모 대리시험은 부정···조국사건… (30) OOOO문 01-23 503
179026 최강욱 질문에 윤떡10이 곤란해진 사태...... (1) 강탱구리 01-23 438
179025 미국 대학의 '명예규율' 위반한 조국 부부 (11) OOOO문 01-23 197
179024 엊그제 조국아들 대학서 쪽지시험 없었다고 인터뷰 땄음 (2) 독거노총각 01-23 305
179023 윤춘장이 미쳤다는 이유..사문서 위조 (1) 강탱구리 01-23 381
179022 0000문 1차 패배 인정하고 즈그 팀장한테 갔는갑다 복사 … 독거노총각 01-23 121
179021 최강욱 공소장 "원이가 합격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 (6) OOOO문 01-23 244
179020 이경규가 이런말을 했죠~ 말해도 알아듣지 못하는 새끼… 독거노총각 01-23 185
179019 4땡문 아직도 이러고 사냐? (1) 김석현절친 01-23 117
179018 수구 꼴통들..ㅋㅋ 진짜 험지가 어딘지 몰라? (2) 막둥이 01-23 161
179017 최강욱이 왜 피의자라는 단어에 집착하는지 아십니까? (13) OOOO문 01-23 231
179016 마지막 대답.... (9) 강탱구리 01-23 216
179015 0000문아 그냥 니가 길 가는데 검찰이 미란다원칙 고지도 … (3) 독거노총각 01-23 1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