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17-08-06 20:53
[기타] 역대 인류 최고의 기사는 ‘돌부처’ 이창호
 글쓴이 : 짜르봄바
조회 : 1,421  

“인류 최고의 기사는 이창호!”

‘돌부처’ 이창호 9단이 바둑사 5000년을 통틀어 최고의 실력자로 꼽혔다. ‘바둑 정론지’를 표방하며 1967년 8월에 창간해 한 권의 결호 없이 한국바둑과 함께 호흡한 월간 <바둑>이 통권 601호, 창간 50주년 기념호를 맞아 국가대표(30명)와 바둑기자·바둑관계자(20명)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0000505943_001_20170806150623378.jpg

이번 설문조사 중 “역대 최고의 기사로 누구를 꼽겠느냐”는 질문에 이창호 9단이 21표(국가대표 17표, 바둑기자·바둑관계자 4표)를 얻어 16표를 받는 데 그친 오청원(우칭위안) 9단을 누르고 ‘역대 최고의 기사’로 뽑혔다.

1986년 11세의 나이로 입단한 이창호 9단은 통산 140회(국내대회 129회, 국제대회 21회)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무려 15년 동안 국내는 물론 세계바둑계를 좌지우지했다. 특히 그동안 전인미답의 영역으로 통하던 두터움과 끝내기 분야를 개척하며 전성기 시절 ‘반집의 제왕’ ‘신산(神算)’이라는 별칭으로 불렸다. 자존심 강한 중국인들까지 그에게 ‘천하제일인(天下第一人)’이라는 수식어를 붙였고, 그를 석불(石佛)이라 부르기도 했다.

바둑의 세계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이9단에 이어 ‘역대 최고의 기사’ 부문 2위에 오른 오청원 선생은 1930년대 기타니 9단과 함께 신포석을 창안하며 현대바둑의 새 지평을 연 기사다. 전성기 시절이던 1939년부터 1956년까지 17년 동안 진행된 10번기는 지금도 세계바둑인들 사이에서 ‘추억의 명국’으로 회자된다. 당시 당대의 최고 기사들과 벌인 10번기를 모두 이길 만큼 실력도 최강이었다.

이들 두 사람에 이어 3위에는 ‘바둑 황제’ 조훈현 9단(6표)이 이름을 올렸다. 기타 의견 중에는 중국의 커제 9단과 ‘우주류 바둑’으로 일가를 이룬 일본의 다케미야 마사키 9단도 있었다.

한편 “현재 최강 기사는 누구냐”는 질문의 결과는 최근의 국제대회 성적과 일치했다. 최근 2년간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세계대회 우승 트로피를 4차례나 들어올린 중국의 커제 9단이 35표(국가대표 20표, 바둑기자·바둑관계자 15표)의 압도적 지지로 ‘현존 최강자’로 꼽혔다.

2위는 한국의 박정환 9단이 차지했다. 박9단은 국가대표로부터 7표, 바둑기자와 바둑관계자로부터 3표를 얻는 등 모두 10표의 지지를 받았다. 박9단은 올해 ‘일본의 알파고’로 불리는 딥젠고와 한·중·일 최고수가 겨룬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것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해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많은 표를 끌어내지 못했다. 3위에는 3표를 받은 이세돌 9단이 이름을 새겼다.

“3~5년 후 최강 기사를 누구로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한국의 유망주 신진서 8단(17)이 1위에 올랐다. 신8단의 총 득표수는 24표(국가대표 17표, 바둑기자·바둑관계자 7표)로, 18표를 얻어 2위를 기록한 커제 9단을 6표차로 따돌렸다. 1·2위간 표 차이가 근소한 것은 커제 9단이 이제 갓 20세(1997년생)에 불과해 앞으로도 상당 기간 국제대회에서 승승장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 때문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에 이어 3위에는 박정환 9단(5표)이 올랐으며, 중국의 미위팅 9단과 한국의 변상일 6단이 각각 2표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144&aid=0000505943
역시 돌부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부분모델 17-08-07 19:55
   
갓창호!! >_<b
자파리 17-08-13 11:49
   
이쯤되면 센돌은 어찌된 일인지 궁금해지네요.
 
 
Total 8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8 [기타] 타이슨 감방다녀오자마자 빡치게한 백인복서의 최후… (3) ByuL9 09-13 1602
587 [기타] 음원도 대박인 참여하고싶은 대회 투르 드 코리아 쩨아리 09-12 517
586 [기타] 중국의 스포츠 동북공정, 국기원 무시하고 자체단증 … (2) 수요미식신 09-09 1755
585 [기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투르 드 코리아 2017 스페셜 쩨아리 09-08 857
584 [기타] 경기 안 보고 제3국에…유도회 '외유성 출장' … (1) llllllllll 09-08 694
583 [기타] 김연아 선수 팬연합 역대 기부내역 (2) 雲雀高飛 09-06 1923
582 [기타] "유나킴 생일 축하" IOC 공식 SNS에 '김연아 영상+축… (2) llllllllll 09-06 1486
581 [기타] 피겨 소트니코바, 이대로 은퇴까지? 연간 30억원 수입… (3) llllllllll 09-01 2597
580 [기타] 예상대로 메이웨더 승 (8) 비노 08-27 1541
579 [기타] 맥그리거 "메이웨더는 나의 1/4 수준도 안된다" - 기자… (3) 수요미식신 08-25 1525
578 [기타] 박정환, 한ㆍ중 1위 대결에서 커제 격파 하하하호 08-24 927
577 [기타] 소트니코바 최신근황 , 소치 약물도핑 결과 조만간 … (5) 오캐럿 08-24 4577
576 [기타] 제7회 세계남자청소년선수권대회 대한민국 vs 브라질… (1) 똥파리 08-11 1022
575 [기타] 태권도 꿈나무 키우랬더니 돈 빼돌려 제 배 채우기만 (6) llllllllll 08-08 1437
574 [기타] 역대 인류 최고의 기사는 ‘돌부처’ 이창호 (2) 짜르봄바 08-06 1422
573 [기타] 한국 펜싱, 亞선수권 9연패 금자탑…남녀 단체전 동… (2) 하하하호 06-19 1504
572 [기타] 이창호 격파한 대만 여류기사 (23) 수요미식신 06-19 4239
571 [기타] 날아오는 강습 배트에 쿨하게 대처 (2) 폭스2 06-12 2137
570 [기타] 김연아 루이비통 스케이트 케이스.jpg (6) 허브민트 06-11 3784
569 [기타] 정말 뭐지 (5) 뱃사람 06-08 1861
568 [기타] [테니스] 니시코리에 패한 정현 '한국이 식민지 … (2) 코라오 06-06 2076
567 [기타] 중국의 빅토르안 지리구연 (4) 인생재발신 06-01 2184
566 [기타] (바둑) 도올 인터뷰 "이세돌-알파고 대결은 '실험&… (4) 트와이스 05-30 1426
565 [기타] 알파고, 커제에 3전 전승 후 바둑계 은퇴선언 (3) 수요미식신 05-28 1464
564 [기타] 양궁만큼 깨끗한 스포츠 없나요? 푸로탑 05-24 929
563 [기타] 국대 선수들 레전드 (5) 암코양이 05-11 2293
562 [기타] 멋진 씨름기술들 (2) 전쟁망치 05-08 17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