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12-26 11:57
[기타경제] 현대화폐이론
 글쓴이 : singularian
조회 : 981  

작금의 현상을 이해하는데, 본인이 가지고 있는 단편적 지식만을 가지고 예단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현대 화폐이론과 양적완화의 지식에 대해선 일천한 바닥을 보였습니다. 많이 부족함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조금 깊이 들어가 보니 ;

듣기엔 불편하실 분도 있겠지만, 나의 결론은,

MMT가 시간이 많은 분들이 공들여 만들어 놓으신 새로운 가설(이론이 아닌)이긴 한데,
  1. - 물리학에서 빛이 파동인가 아니면 입자인가
  2. - 일본에 경제 휴거는 존재할 것인가. 존재한다면 언제오는가

위의 두가지 질문에 대한 의견대립과 유사하다는 결론을 냈습니다.

앨런 그린스펀이 한말 "미국은 언제나 돈을 찍어낼 수 있기 때문에 그 돈으로 어떤 부채를 갚을 수 있다. 따라서 채무 불이행의 가능성은 없다"는 달러(Key currency) 패권을 쥐고 있는 지금의 미국만이 할 수 있는 말입니다.

일본은행 총재 구로다가, 
일본도 일본은행 돈(Non Key Currency)을 쓰고는 싶은데 명목이 없어
멀리서 끌어다 주물럭 거려논
시작부터 바닥이 보이는 "억지춘양" 가설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더 깊이 연구해 볼만한
깊이나 무게를 가지고 있지 않은
새털 같이 한없이 가벼운 의문이라는 결론을 냈습니다.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나라가 둘이 있는데,
한나라는 현상을 만들어 내, 시험 중에 있고, 또 한나라의 버넹키나 엘런 들은 추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 나라는 분명 Test Bed 입니다.

그들이 지켜보고 있는 이유는 ;
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하니 추이를 보자
나. 저눔을 언제쯤 주저 앉힐까 시기를 보고 있겠지요. 

내가 생각하는 일본, 그 일본이 MMT 이론을 들고 양적완화를 지속하는 이유는 별것이 없고, 

현 상황을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추가자금을 넣어야 하는데 MMT 이론 말고는 핑계가 없다.

- 언젠가 터지고 말겠지만, 지금은 아니니 오늘은 살고 보자, 내일은 모르겠다.


따라서 일단 어느 한 나라에서 물리적으로 커다란 사고가 일어나야
가설이 이론으로 정립되며 결론이 날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유사한 나의 가설,
지구가 둥글다고 믿으며 우기고  계시는 분들,
내가 아무리 우리 동네를 몇 일간 다 돌아 댕겨봐도
지구는 평편합디다. 믿지 마소.
우리 동네도 지구이며 이를 증명해줄 지구대도 있습니다.
궁금하면 우리동네 한번 와보시면 편평함을 믿을 수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ingularian 20-12-26 12:05
   
그런데 그림이 안들어가 지네요.
자격이 없다는 둥.. 머라하고 자동 Log Out 됩니다.
어느분이
왜 그런지 하고 어떻게 그림을 삽입하는 지,
방법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리어 20-12-26 14:33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faq
레벨3 이상이라야 한다네요.ㅋ
글로벌셀러 20-12-26 12:30
   
미국 입장에서 중국의 부상이 아시아에서 중국을 견제할 도구로서 통화 측면에서 일본의 생명줄을 연장해줄 수밖에 없는데 이런 기조는 상당기간 계속될 겁니다. 다만 한가지 일본이 걱정하는 게 있습니다. 한국의 부상이죠. 미국이 일본을 버리고 혹은 일본의 전략적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일이 생긴다면 그것은 한국의 전략적 가치가 상승했기 때문일겁니다.
     
팔상인 20-12-26 14:52
   
그게 좀 유력한 전망인게 미국의 싱크탱크는 경제문제 뿐 아니라
문화/정치/외교/사회에서 전술과 전략적인 일본의 역량이
미국이 원하는 수준에 크게 미달된다고 볼 겁니다

되리어 그런 역량은 한국에서 보여지고 있고,
미국으로서도 자신들이 동아시아에서
일본에게 원했던 역할을 한국에게 부여하게될
전략수정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죠

그렇다고 이게 어느날 갑자기 한번에 딱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걸리는 일이니 하나둘씩 서서히 이관되는 형태로 전개되지 싶습니다
그래서인지 미국이 일본을 제쳐두고 한국을 지지하는 일들이 잦아지고 있긴 하죠
 
 
Total 11,4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9683
11220 [잡담] 손짓하나로 자동차디자인,공장 보수도..VR의 마법 (1) 유기화학 02-13 218
11219 [자동차] 폭스바겐 마이크로소프트와 자율주행차 맞손 (1) 스크레치 02-13 230
11218 [자동차] "韓 SUV 전기차 2023년께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가격 될 것" (3) 스크레치 02-13 484
11217 [전기/전자] 갤럭시 S21 영국에서 사전얘약 신기록 (1) 유기화학 02-13 475
11216 [기타경제] 韓영화계 초강대국 떠올라 '승리호' 뜨거운 해외 … (2) 스크레치 02-13 1293
11215 [전기/전자] 전자산업의 쌀 MLCC가 미래차 시대 이끈다 (4) 스크레치 02-13 738
11214 [전기/전자] 삼성은 키우고 LG는 줄이고..OLED 전략 '극과 극' (1) 스크레치 02-13 498
11213 [기타경제] 美 상장 공식화한 쿠팡, '韓 아마존' 꿈 이룰까 (1) 스크레치 02-13 499
11212 [잡담] 일본 조선사는 신조선 수주 포기한 듯 (2) 케이비 02-13 677
11211 [기타경제] 코로나뚫고 질주하는 韓 조선업..1월도 수주량 1위 (1) 스크레치 02-13 430
11210 [전기/전자] "차량용 반도체 때문에".. GM, 올해 20억 달러 손실 예상 (1) 스크레치 02-13 377
11209 [전기/전자] 車 넘어 태양광·알루미늄까지?..반도체 부족 사태 확산 … (1) 스크레치 02-13 383
11208 [기타경제] 하드파워·소프트파워 잇는 '백신파워'.. 중국과 … (1) 스크레치 02-13 373
11207 [자동차] [단독] "전기차로 日 잡는다"…현대차, 아이오닉5로 설욕… (4) 메흐메르 02-13 917
11206 [잡담] 현대엘리베이터,언택트 기술 적용한 신제품 출시 (1) 유기화학 02-13 869
11205 [잡담] 초고층에 약한 현대엘리베이터,GBC 105층 포기에 미소 (3) 유기화학 02-13 1448
11204 [잡담] 전기차,언제 내연차 수준으로 떨어질까 (3) 유기화학 02-13 656
11203 [잡담] 숨죽였던 자동차 강자들..올해 테슬라 넘는다 (1) 유기화학 02-13 653
11202 [잡담] sk넥실리스 ,동박 없어서 못판다 (1) 유기화학 02-13 593
11201 [전기/전자]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퀄컴이 엔디비아의 Arm 합병에 항… (5) 마술피리 02-13 1131
11200 [자동차] 현대, 전기차로 日잡는다 아이오닉5로 설욕전 (1) 스크레치 02-13 632
11199 [기타경제] 노재팬에 유니클로, 매장 10개 추가 철수.. (1) 스쿨즈건0 02-13 490
11198 [전기/전자] 수출규제 日기업 곡소리.."韓 국산화 이어가야" (4) 스크레치 02-13 1540
11197 [잡담] 토요타자동차의 새로운 사업 진출 (3) 케이비 02-13 1047
11196 [자동차] 현대기아, 英서 고속질주…1월 판매량 9370대 '1위' (15) 스크레치 02-12 32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