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09-19 18:47
나가려면 '빈 손'으로 가라...中 '전방위 보복'에 우는 韓기업들
 글쓴이 : 쁘힝
조회 : 2,042  

- 생산설비 반출, 막무가내식 금지
- 적자에 구조조정 하려해도 보상금 문제
- 매각협상 방해에 롯데마저 '전전긍긍'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보복’ 탓에 현지 시장에서 발을 빼려는 국내 기업들이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중국 정부가 아무런 기준도 없이 자산반출을 금하면서, 철수 자체를 막고 있다. 여기에 인력 구조조정 등을 단행하는 국내기업에 막대한 보상금까지 요구하면서 롯데를 비롯한 대기업마저 철수 과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7년(상반기 기준)까지 국내로 유턴한 기업 41개사 가운데 중국으로부터 복귀한 기업은 38개사(93%)에 이른다. 그만큼 중국 현지 경영 환경이 좋지 않다.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내 싹튼 ‘반한기류’가 정상적인 영업 및 판촉활동을 가로막고 있다. 여기에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한·중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어, 중국 내 한국기업이 아사(餓死) 위기에 처했다.

중국에 진출한 중소기업 및 대기업이 철수를 준비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노골적인 방해공작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업체의 경우 생산설비를 국내로 다시 들여올 길이 막혔다. 단순 생산기계를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장비’로 규정하면서 중국 정부가 반출을 금지하고 있다. 결국 빈 손으로 국내에 들어올 처지에 놓이게 되자,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중국 현지에 남는 중소기업들이 부지기수다.

경영난에 직원 수를 줄이는 구조조정을 단행하려면 막대한 보상금을 토해내야 한다. 중국 ‘노동계약법’에 따르면 종업원에게 경제보상금을 지불해야 한다. 고용기간이 6개월 미만은 0.5개월, 6개월에서 1년 이하는 1개월치 급여를 줘야한다. 매일 적자폭이 커지고 있는 기업에게는 이 같은 보상금이 철수를 막는 큰 제약인 셈이다. 롯데 같은 대기업 역시 사정은 다르지 않다. 보상금을 지불할 여력도 충분하고, 제조업체가 아니기에 반출할 장비는 따로 없지만 매각 협상에 중국 정부가 막후에서 제동을 걸고 있다. 중국 현지 유통사와 화교자본이 중국 롯데마트 매장 매수를 타진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의 보복이 두려워 협상에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http://v.media.daum.net/v/20170919160534248?d=y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17-09-19 19:12
   
어디서 많이 보던 모습이군요

북한이 개성공단 철수할때 보여준모습


역시 같은 공산당 1당독재 국가 아니랄까봐

하는짓은 똑같군요

국민소득만 하나는 8천불 후진국 하나는 1천불 후진국

차이일뿐


의식수준은 뭐 차이가 전혀 없을정도로 미개한건 똑같네요


지들이 난리쳐서 나간다고 하니

이제는 자국 투자위축이나 자국 고용 망할거 같으니

또 저런식으로 어깃장 부릴거라 예상은 했습니다만


예상보다도 더 미개한 중국 수준에 할말을 잃었습니다

남의 자산을 무단 강탈할 정도 수준밖에 안되는 국가에

대해 우리가 그동안 너무 몰랐던것에 통렬한 반성을

해야하고 앞으로는 다시는 중국과 교류니 뭐니


떠드는 불상사는 이제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나마 지금이라도 저런 중국의 민낯이 까발려진게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호갱 17-09-19 20:14
   
이게 정부 잘못이냐
개념없고 대책없이 들어간 니들 기업 잘못이지
언플 엥간히 때리네 징징이들
사람이라우 17-09-19 20:21
   
솔직히 저럴줄 알았잖아요?
시작 부터 그런 낌세가 있었는대 ㅡㅡ
zone 17-09-19 22:09
   
알고 들어 가거간 모르고 들어 간건가 ?.
asdfnw2 17-09-20 00:04
   
이제 중국은 소비국가로써의 대국이라 투자가 아니라면 진출하기도 힘들어지죠 미국이 중국의 반시장정책들을 손봐주기위해 한국이 미국에 로비해야한다고봅니다 사드제재 공식적으로 안하면서 구두지시로 제재하고 철수시키는 야만적인 행위를 하고있기때문이죠
조니 17-09-20 08:47
   
걍다 때려부수고와
짱깨는 안되다고 그르캐 야그했것만
부당거래 17-09-20 09:43
   
그려 다 때려부수던가 불질러 버려
그리고 전세계에 알려라
중국 투자하면 일케 된다고
차오쭝궈 17-09-20 12:32
   
왜 몰랐다는 듯이 기사를 쓰는지 모르겠군여. 짱깨국에 들어간 기업들 모두가 위의 정보를 알고서 들어간겁니다. 단지 머리속엔 앞으로 짱깨경제가 발전한다는 헛된 망상이 가득차니 저런 꼴을 보이지여. 이미 외국기업이 탈짱깨를 시작했을때 왜 재들은 나갈까라고 곰곰히 생각만 했었어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지여. 롯데두 다 알고 들어간겁니다. 동정따위는 하지 맙시다.
멀리뛰기 21-01-02 08:41
   
나가려면 '빈 손'으로 가라...中 '전방위 보복'에 우는 韓기업들 감사합니다.
멀리뛰기 21-01-08 11:38
   
나가려면 '빈 손'으로 가라...中 '전방위 보복'에 우는 韓기업들 멋진글~
 
 
Total 10,8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6557
2207 "中 불공정무역 더는 못참아".. 美·日·EU, '레드카드&#… (12) 굿잡스 12-13 4454
2206 독일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3분기) (5) 스크레치 12-13 4367
2205 영국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3분기) (3) 스크레치 12-13 3897
2204 캐나다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3분기) (3) 스크레치 12-13 3431
2203 일본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3분기) (10) 스크레치 12-12 5304
2202 중국의 시험대 (18) 밥무그라 12-11 5356
2201 일본의 스텔스 테이퍼링 (14) 밥무그라 12-11 3805
2200 대한민국과 이베리아 반도 경제규모 비교 (9) 스크레치 12-10 6455
2199 역대급 512GB 장착한 갤럭시S9 나온다 (7) 스크레치 12-10 3927
2198 LG전자, 국내 최초 'LTE 자율주행 안전기술' 개발 … (4) 스크레치 12-10 1871
2197 <비보> 日 3Q GDP 성장률 2.5%(연율) 상향조정 (20) Solitarie 12-10 4031
2196 SK하이닉스, 세계 최고 '96단' 낸드플래시 개발 본… (8) 스크레치 12-09 4238
2195 삼성 4분기 영업익 16조대… 사상최대 전망 (3) 스크레치 12-09 2271
2194 삼성전자 화성 7나노 반도체 신공장 진통끝 건설 승인 (6) 스크레치 12-09 2666
2193 해외로 뻗는 'K뷰티'…올해 무역흑자 3조 돌파할 … (9) 스크레치 12-09 2013
2192 한국증권거래소의 "LG디스플레이 애플 OLED 공급내용"조회… (5) 하나둘넷 12-06 5126
2191 한전, 中 꺾고 英 무어사이드 원전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16) 스크레치 12-06 4893
2190 골드만삭스 "내년 韓 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반도체가 … (11) 스크레치 12-05 6276
2189 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512GB 시대 열다 (10) 스크레치 12-05 5000
2188 韓공장 매달 1개꼴 준공…사드 역풍없는 베트남 `제2 생… (11) 스크레치 12-04 6591
2187 LG디스플레이, 아이폰X에 OLED 공급한다…애플 공급계약 … (4) 스크레치 12-04 2904
2186 韓배터리 3사 동유럽에 생산기지…'큰 손' 독일 … (3) 스크레치 12-04 3675
2185 SK이노베이션, 헝가리 배터리 공장에 8000억원 투자 (3) 스크레치 12-04 1650
2184 중국서 세계최대 10억톤급 유전 발견 중국은이제 부도날… (13) 케인즈 12-03 5985
2183 中, OLED에 돈 쏟아부어도…삼성은 '넘사벽' (6) 스크레치 12-03 5120
 <  341  342  343  344  345  346  347  348  349  3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