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8-19 01:31
[주식] 종합주가지수 주봉
 글쓴이 : 지팡이천사
조회 : 3,051  

주봉.jpg

현재 종합주가지수 주봉입니다.

이번주 주봉은 필히 5일선지지를 받을것입니다.

도대체 어떤 페턴으로 5일선 지지를 받을까요?

주식은 예측과 대응의 영역입니다.

이페턴을 예측한다면 단타매매를 하실 자격이 있다고 보며

예측을 못하시는 분은 대응을 하시면 않되는 투자자 이십니다.

공부라고 보시고 곰곰히 살펴보시길 조언드립니다.

차후 댓글로 남겨 놓겠습니다.

내용없이 주봉만 덩그러니 차트올려놓는 이유는 이번 상승장은

주봉만 보고 저또안 예측과 대응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5일선 이격이 크면 매도대응 좁아지면 매수대응이

기본 원칙이긴 합니다.

힌트:개인의 눈에는 절대 5일선 지지가 보이지 않지만 지나고보면 분명 5일선을 지지받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투숙하니 20-08-19 02:01
   
다음주에는 5일선 터치하는 밑꼬리 단 양봉이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뽐뿌맨 20-08-19 09:03
   
챠트는 과거를 정리하는 용도이지  미래를 예측하지 못합니다.
     
지팡이천사 20-08-21 18:07
   
자신의 지식에대한 단정을 하고 계시네요
빅벤 20-08-19 09:42
   
오른 만큼 내리네요.
챠트가 과거의 기록이고 후행성인 것도 맞지만,
예측의 단서도 숨어 있죠.
samanto.. 20-08-19 20:22
   
주식을 예측으로 대응한다면 100% 폭망합니다.
차트에서 이평선을 보신다면 이평선에 맞는 대응을 해야지
예측하고 대응한다라~~~
     
지팡이천사 20-08-19 21:47
   
내경험으로 아는지식은 무조건 독이었습니다.
이평선에 맞는대응또한 그러합니다.
글쓴이가 무엇을 의도하는지도 파악못하는데 난 어찌해야 할까요???
     
지팡이천사 20-08-21 18:08
   
예측으로 대응하면 폭망한다는 단정
예측을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인데 왜다들 단정을 내리실까?
족장 20-08-19 23:30
   
이평각이 세면 한번에 안죽죠 그래서 저럴때 3일선혹은 4일선에
대놓고 사면 지나면 5일선 찍은자리 매수가 됩니다 그때 일봉차트를
보면 그자리가 일봉에 눌림목 자리가 되고요 그래서 진짜눌림목 에 매수를 하려면 주봉5주선자리를 잘보고 사면 됩니다
족장 20-08-19 23:31
   
그러면 눌림목 저점매수가 됩니다 저걸 분봉에 적용하면 예전엔 상따가 됬지요  지금도 한번쏜게 하루이틀 쉬고 다시쏠때 전일 종가오버하는 단타로 쓰구요
     
지팡이천사 20-08-20 04:09
   
멋진 해석 감사합니다. 단타는 예측하고 대응 하는것이지 이평각이 현재 아주 세게 나오고 있습니다. 3일선에 매수대응이면 주봉 종가가 결국 따라올라 오는 후행성임으로 결국 5일선 저점 매수 대응으로 최적으로 저또한 보고있습니다. 정확하고 멋진 해석감사합니다.
의외로 개인투자자분들이 보이는 5일선 터치에 진입하려고 기다리시는분이 많습니다.
눈에 보이는 5일선 터치는 결국 무너진다는것을 모르시더군요
지팡이천사 20-08-20 04:16
   
몇주의 주봉보다는 다음달 월봉이 중요하며 다음달 월봉또한 이주봉 설명에 답이 있다고 예측해봅니다.다음달 월봉이 마무리될 쯔음이면 당해 연봉에대한 예측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지팡이천사 20-08-20 17:40
   
주봉이 예측과는 다르게 5일선 터치가 아닌 5일선을 무너트렸습니다.
터치자리에 매수하신분은 오후 투매에 동참 하였을거라 보면서 오후 종가에 진입합니다.
근거 추세중인 시장은 5일선을깨는 하나의 음봉에는 무너지지 않는다는 전제입니다.
     
눈팅중 20-08-20 18:07
   
지수의 추세나 이평선의 분석은 시장의 상황 분석이 우선합니다.
단순 차트로만 분석하게 되면 지수는 생각과는 반대로 움직일 경우의 수가 더 많기 때문입니다. 종합적인 분석이 동반되어야 오류와 오차를 좁힐 수 있기도 하고요.
중국 외교부장의 방한예정이 호재로 작용하지 못하는 것은 선물(무역상의 협의등)보다는 무언가 요구할 것이 더 많아 보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지수하락의 이유는 국제적인 것 보다는 로컬의 이벤트성 때문에 그렇기도 합니다.(코로나의 급진적인 확산과 그에 따른 시장경제의 불안감 증가와 그간 상승분의 피로감등이 겹치고 있기 때문이라 판단합니다)
분석하시는 모습이 참 좋아 보입니다.
          
지팡이천사 20-08-21 18:05
   
시장 상황분석이 우선하는지 차트의 흐름이 예정된것인지 우선인지가 뭣이 중요 하겠습니까?
12.12사태로 서울시내에 탱크가 돌아다니던 그깨부터 지수가 끝없는 상승을 하였으며
전세계 코로나 확진이 시작될때부터 지수가 상승하였습니다.
세월이 아무리 변해도 제일 중요한것은 내가보유한 종목이 오르고있냐의 문제라고 봅니다.
지팡이천사 20-08-21 18:09
   
내가 게시글쓴 목적은 지수가 어찌움직일까의 대답을 구하는 문제인데 모두들 자기가 옳다는 댓글이 반이네요.....흠
지팡이천사 20-08-28 01:34
   
6월15일 음봉의 중심축 9월봉이 테스트 할수있으니 예측도 열어두시고 대응하시면 지수든 종목이든 편하실듯합니다.
 
 
Total 10,1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0169
9983 [잡담] 아마존 클라우드 스트리밍 게임서비스 '달님(Luna)'… (5) 스포메니아 10-04 2681
9982 [전기/전자] 코로나도 못 막은 삼성, 2분기 독일 스마트폰 점유율 '… (4) 스크레치 10-04 4760
9981 [전기/전자] [단독]LG 세계최초 롤러블 TV 내달 출시..1억원대 가격책… (30) 스크레치 10-03 5491
9980 [기타경제] 日서 잘나가는 韓게임사들 역시 될겜될 (29) 스크레치 10-03 6087
9979 [전기/전자] 한국 스위스 IMD 발표 세계 디지털 경쟁력 8위 (8) darkbryan 10-03 3741
9978 [기타경제] 아시아 역대 3만불 돌파시점 현황 (IMF 역대통계) (33) 스크레치 10-03 4984
9977 [기타경제] 반도체 끌고 車밀고…한국 수출, 코로나 뚫고 반등 성공. (14) 스쿨즈건0 10-03 4844
9976 [전기/전자] 日닛케이 베트남 세계최고 PC생산국으로 부상할 것 전망 (27) 스크레치 10-02 8461
9975 [기타경제] 日기업 행세로 성공, 中미니소..3조원 매출 찍고 뉴욕 … (6) 스쿨즈건0 10-02 5486
9974 [전기/전자] 메이드 인 재팬'의 몰락..일본 기업 눈물의 변신 (8) 스크레치 10-02 6252
9973 [자동차] 현대차 석유제국 사우디에 수소차 수출 (6) 스크레치 10-02 3874
9972 [전기/전자] "세계 1위 배터리공장 짓자"…인도·인니, LG화학에 러브… (5) 스크레치 10-02 3876
9971 [전기/전자] K-배터리 미래…'하이니켈'로 선두 굳히고 '전… (3) 스크레치 10-02 3049
9970 [기타경제] 한국 출산율 0.84 세계 압도적 최저 출산율 기록 (27) 이수 10-02 3215
9969 [기타경제] 수출 7.7% 증가..코로나 이후 첫 반등 (3) 굿잡스 10-02 1717
9968 [기타경제] 일본 정규직/비정규직 연봉격차 확대 (2) 케이비 10-02 1965
9967 [기타경제] 韓 내년 1인당GDP 3만2천불 이상 예상 (27) 스크레치 10-01 9719
9966 [전기/전자] 中보고있나 삼성 폴더블폰 외부충격에 약하다? 특허기술… (3) 스크레치 10-01 8994
9965 [기타경제] 日 "韓, 日기업 자산 매각 안 한다고 약속해야 스가 방… (24) 스쿨즈건0 10-01 5942
9964 [전기/전자] 日모리타화학 순익 90%감소..수출규제에 '직격탄' (14) 스크레치 09-30 6445
9963 [전기/전자] 美 태양광 모듈시장 장악한 한화큐셀 (3) 대한사나이 09-30 3937
9962 [전기/전자] 日 도시바, 자동차용 시스템LSI 반도체 사업 중단 (2) 일반시민 09-30 2709
9961 [기타경제] 中 LNG추진선 韓에 완패 (8) 스크레치 09-30 5352
9960 [전기/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세계 1위 탈환, 화웨이 휘청 (3) 일반시민 09-30 2864
9959 [전기/전자] 대만 HTC, 삼성 독주 폴더블폰 시장 넘본다 (41) 스크레치 09-30 77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