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1-17 18:50
[자동차] 닛산, 르노와 결별 움직임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605  

13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닛산의 고위 경영진은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로부터의 잠재적 분리에 관한 비밀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응 계획)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계획에는 이사회 변화는 물론 엔지니어링과 제조 분야의 독립을 포함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아울러 복수 관계자는 "닛산의 매우 많은 고위 경영진은 르노가 닛산에 방해가 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닛산은 양사 동맹에서 무엇을 얻고 있으며 만일 분리될 경우에 무엇을 필요로할지에 대해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작년까지만 해도 '피아트크라이슬러(FCA)'를 합병해

세계 3위 자동차기업으로 올라서는 꿈을 꾸고 있다고 

작년에 제가 외신기사를 번역해 올린 적이 있습니다.

이후 프랑스 정부와 닛산의 반발로 인해 무산되고

FCA는 결국 푸조-시트로엥의 PSA그룹으로 넘어가 버렸는데

이제는 르노와 닛산이 갈라설 위기에까지 처했다는 보도가 나왔네요. 



20년전 닛산이 2조엔의 부채로 꼴까닥 하려던 찰나에 르노가 나서 정상화를 시켜줬는데

그동안 일본에서는 르노가 닛산지분 43.4%, 닛산이 르노지분 15%를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

르노가 닛산을 먹으려한다는 불만,  

카를로스 곤 회장의 경영스타일에 대한 불만 등

이러쿵저러쿵 일본 내부에서 르노에 상당히 불만이 많았던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는 판매량에 있어 닛산(551만6000대)이 르노(388만4295대)보다 170만대 가량 더 많은 상황이라

좀 숨통이 트인데다가 카를로스 곤 회장의 일본탈출로 인해 국제적으로

개망신까지 당해 갈데까지 간 상황이라 이젠 르노와 결별을 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모양입니다.



만에 하나 진짜로 결별을 하게 된다면

르노나 닛산이나 둘 다 독자적으로 살아남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둘 다 상위권 업체들 대비 판매량이 많지 않은데다가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패러다임이 바뀌는 상황에서 막대한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20-01-17 18:50
   
     
TTTTTTT 20-01-18 00:51
   
ㄴ 결별 불가능. 르노가 닛산 지분 43.6% 보유.
          
귀요미지훈 20-01-18 05:46
   
르노가 43.3% 보유하고 있는거는 이미 본문에도 나온 얘기고

50%+1주 이상이 아니라면 이론상으로 가능.

아예 불가능이면 닛산 애들이 당신보다 바보라서 작전짜고 있을까?
탑동보말 20-01-17 18:55
   
배은망덕한 놈들
새콤한농약 20-01-17 19:37
   
왜구들은 구해주면 뒷통수 친다고..
frogdog 20-01-17 21:26
   
닛산은 이제 제기 불릉이다라고 봐야죠

거기다 일본의 이미지 신용도 추락으로 인해

일본은 딱 두개 남을듯  도요다 혼다 요세 혼다도 삐딱선 타는거 같던데 ....
     
귀요미지훈 20-01-17 22:22
   
일본정부의 자금지원 등 뒷배가 없이는 르노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

저런 계획을 실제 하고 있는거라면 아마도 일본정부가 뒤에서 밀어주고 있을 확률이

높을 듯 싶습니다.

설령 일본정부 자금지원으로 독립한다고 해도 그 다음은

일본정부 및 애플 등 여기저기서 수차례 자금지원을 받고도 결국 GG 친

재팬디스플레이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예상해봅니다.
국뽕대일뽕 20-01-17 22:18
   
그냥 망하게 냅뒀어야.....
이리듐 20-01-17 22:42
   
찢어지는 것도 우리나라 입장에서 나쁘지 않네요
바람노래방 20-01-17 22:44
   
결별은 돈이 듭니디.
또  돈찍어서 닛산 도와주려나
유랑선비 20-01-17 23:10
   
왜구를 도와주면 안되는 이유.
프리홈 20-01-18 01:00
   
일본이 향후 왜 쇠퇴하는지를 보여주는 한 예일 뿐이지요.
이와 유사한 일이  연달아 일어나리라 보네요.
유일구화 20-01-18 01:28
   
둘다 파산
허까까 20-01-18 02:23
   
르노가 먹버해야 하는데
자그네브 20-01-18 08:15
   
이제 마지막으로 자동차도 기우는가 ㅎㅎ
쥬라기 20-01-18 11:03
   
,아베의  통수,  억지로 정상화 시켜 놓으니 아깝다 뺏자 이거지,  르노도 참  진작에 합병  부터 하시지 그래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ㅈㅈ살려 놓으니  내 놔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목수 20-01-18 14:46
   
르노와 닛산이 결별하고 얼마 안가 닛산이 망한다면 최상의 결과일듯 하는데요

배은망덕에 대한 처절한 교훈도 될것이고요.

요즘 닛산 상황으로 보건데 그리 불가능 하지만도 않은것 같아서...
구름을닮아 20-01-18 15:50
   
돈찍어서  르노가  가진  닛산 주식  매집하겠네요.
디비디비딥 20-01-18 16:34
   
이제 한국의 르노삼성 공장을 키우잣!!!
푸른마나 20-01-18 21:18
   
닛산은 일본정부가 지원하지 않으면 망하는건 100% 일겁니다... 특별한 반전이 없으면요....
지금 적자도 심하고 카를로스곤 사태와 르노 닛산 사태로 다른곳에서 살려고 하지 않을테닌까요..
기간틱 20-01-19 08:06
   
도요타만  죽이면 될듯.
 
 
Total 8,6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5284
8604 [기타경제] 러, 내달 쇄빙LNG선 10척 발주…삼성重 하부구조물 제작 … (2) 스크레치 02-17 3334
8603 [기타경제] 무디스 2020-2021년 글로벌경제 전망 (9) 귀요미지훈 02-17 2380
8602 [자동차] [단독]현대차 넥쏘 호주대륙 첫 수소차 된다 (8) 스크레치 02-17 1733
8601 [기타경제] 귀요미의 쉬운경제 (3) - 국민총소득(GNI) 이야기 (3) 귀요미지훈 02-17 683
8600 [기타경제] 기생충 日박스오피스 1위… 한국 영화 15년 만에 정상 (8) 스크레치 02-17 3150
8599 [잡담] UAE, '한국 수출' 바라카 원전 1호기 운전허가 승인 (4) 티유 02-17 2734
8598 [기타경제] 조선업 1위한국이 크루즈선박 만들지 않는이유 (18) darkbryan 02-17 4210
8597 [잡담] 2019년 OECD GDP성장률(일본 수정본).jpg (8) 탑동보말 02-17 1751
8596 [잡담] 정부 업무보고 '탈일본' 수차례 강조.."수출규제 … (3) 월하정인 02-17 1547
8595 [전기/전자] 갤럭시Z플립 베트남 매진 기록 (18) 스크레치 02-17 6247
8594 [기타경제] 농심 "고마워 기생충" (8) 스크레치 02-16 3927
8593 [기타경제] 국내 조선사, 프랑스 토털 발주 LNG선 16척 싹쓸이 수주 (20) 귀요미지훈 02-16 5459
8592 [기타경제] 국내기업, 2억 달러 싱가폴 전철역 건설 수주 (8) 귀요미지훈 02-16 2902
8591 [기타경제] 조선일보 방씨가 주도한 한자 제목 (9) 탄돌이2 02-16 2983
8590 [과학/기술] 美·獨·日 외산 연구장비 독식 막는다···국산화 추진 (10) 귀요미지훈 02-16 2562
8589 [전기/전자] 갤럭시Z플립 싱가포르서 완판 (4) 스크레치 02-16 4630
8588 [과학/기술] 韓, 10대 첨단기술 6개 분야 특허출원 건수 日 추월 (12) 귀요미지훈 02-16 4984
8587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2) - 국내총생산(GDP) 이야기 (9) 귀요미지훈 02-16 1278
8586 [과학/기술] DCT 머티리얼, 메모리반도체 공정 핵심소재 국산화 성공 (2) 너를나를 02-15 3236
8585 [잡담] 웃고 가세요 강추 ft중국축구 (7) 드러가따 02-15 5829
8584 [기타경제] 韓에 기술력뒤진 日...선박 건조 접을 위기 (22) 스크레치 02-14 12637
8583 [기타경제] 과기부, 미래 ICT 유니콘 육성사업…기업당 최대 100억 지… (5) 귀요미지훈 02-14 2289
8582 [기타경제] 댓글잔치인 트럼프의 트위터로 엿보는 미국경제 (16) 귀요미지훈 02-13 3014
8581 [기타경제] 한국중부발전, 美 150㎿ 태양광 사업 수주 (4) 귀요미지훈 02-13 4196
8580 [전기/전자] 삼성 日소니 맹추격 `노나셀` 이미지센서 양산 (12) 스크레치 02-13 87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