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20-01-15 16:35
[기타경제] 수출물가 4개월만에 반등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2,059  

0.JPG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물가는 97.54으로 전월대비 0.8% 상승

수출물가가 지난해 9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지난해 12월 반등에 성공

원·달러 환율을 보면 지난해 11월 평균 1167.45원이었던 것이 지난해 12월 1175.84원으로 0.7% 상승

환율 효과를 제외한 계약통화기준 지난해 12월 수출물가가 전월대비 0.1% 상승.

세부 품목별로 보면 장기간 하락세를 지속하던 반도체의 수출물가가 반등. 

지난해 12월 D램은 0.6%, 플래시메모리 0.9% 상승


지난해 12월 수입물가지수는 108.84로 한 달 전보다 1.6% 상승
한은은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봤다.


--------------------------------------------------------



3개월만에 수출물가지수가 0.8% 상승했는데

가장 큰 원인으로 0.7% 상승한 원달러 환율을 꼽고 있네요.

긍정적인 점은 환율효과를 제외하더라도 0.1% 상승했다는 점이 될 듯 합니다.



주목해야 할 점은 반도체 수출물가인데 

D램 0.6%, 플래시메모리 0.9% 상승했다고 하는데

이게 반도체시황 호전에 따른 것이라기 보다는 역시 환율효과라고 분석이 됩니다.

왜냐하면 계약통화기준으로는 수출물가가 전달(11월)대비 소폭 하락했기 때문입니다.

반도체 가격이 얼른 회복이 되어야겠습니다.



최근에 더 중요해진 점은 유가입니다.

최근 미국-이란 사태와 OPEC의 감산노력이 계속되면서

원유가격이 상승세라는 점이 수출물가지수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가 되겠습니다.

유가가 어느 정도 선까지 오를 경우엔 전반적인 수출물가지수의 상승과

석유화학제품 수출가격 상승, 철강 및 조선업 수요증가로 

리 수출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오는데 

그 이상으로 오를 경우 역효과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 것이냐...는 분도 계실 것 같아
이해를 돕기 위해 아래 설명을 곁들였으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수출입물가지수?>

우리가 흔히 소비하는 생필품과 서비스의 물가변동을 측정하기 위해 소비자물가지수가 있고
그 반대로 생산자입장에서 생산물의 물가변동을 측정하기 위해 생산자물가지수가 있듯이
수출입에도 수출입상품의 가격변화가 국내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수출입상품의 원가변동을 통해
교역조건을 파악하기 위해 수출입물가지수라는 것이 있습니다.
수출입 각각 약 200여개 품목의 가격변동을 통해 측정합니다.


<수출입물가지수 표시통화>

1. 원화기준
2. 계약통화기준
3. 달러기준

위 3가지인데 국내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원화기준' 표시가 일반적입니다. 
기사 등에서 언급하는 것도 '원화기준'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렇기에 원달러 환율에 따라 변동이 생깁니다.
환율변동을 제외한 수출입물가의 변동을 알기 위해 수출입 계약시 정한 결재통화를 기준으로 한 
'계약통화기준' 수출입물가지수를 보조지표로서 따로 언급하기도 합니다.
계약시 달러로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계약통화기준'과 '달러기준' 수출입물가지수는
거의 쌍둥이처럼 같이 움직인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수출입물가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1. 환율
2. 원자재 가격

위에 설명드렸듯이 보통 '원화기준'을 쓰기에 환율변동에 따라 크게 영향을 받습니다.
환율이 상승하면 원화로 환산한 수출물가지수도 상승합니다.
그리고 보통 원자재를 수입한 후 국내에서 가공하여 수출을 하기때문에 원유 등의 원자재 가격이
상승할 경우에도 수출상품의 가격은 상승하게 되어 수출물가지수가 상승합니다.
환율과 원자재가격이 동시에 움직일 경우, 예를 들어 유가는 내렸는데 환율이 오른 경우엔
유가하락으로 수입물가가 하락해야 하지만 환율이 더 많이 올랐다면(즉, 원화가치가 더 많이 내렸다면)
수입물가지수가 오히려 상승할 수도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20-01-15 16:37
   
할게없음 20-01-15 18:14
   
정말 깔끔한 정리네요 잘읽었습니다
     
귀요미지훈 20-01-15 19:51
   
감사합니다.
draw 20-01-15 18:28
   
잘보고 있습니다
     
귀요미지훈 20-01-15 19:52
   
감사합니다
fymm 20-01-16 02:09
   
 
 
Total 8,9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6786
8767 [전기/전자] LG화학 中CATL 제치고 테슬라 주요공급사 '우뚝' (3) 스크레치 03-19 1088
8766 [잡담] 주식 환율 다 난리네.. (3) 미친파리 03-19 985
8765 [기타경제] 3050클럽 선진7개국 1인당GDP 현황 (OECD기준) (10) 스크레치 03-18 3997
8764 [전기/전자] LG, 日제치고 차량용 디스플레이 1위...'대형'에선 … (6) 스크레치 03-18 4346
8763 [기타경제] 연준의 cp 매입기구 설치 뉴스와 유가 추가 하락. (5) 귤쟁반 03-18 1203
8762 [과학/기술] 한국 인공태양 세계최초 역사 다시 썼다 (18) 스크레치 03-18 4398
8761 [기타경제] 세계TOP10 럭셔리시장 규모 (2019년) (4) 스크레치 03-18 3848
8760 [기타경제] 진단 키트 이미 언론에 보도 안하고 수출중 (10) 이름귀찮아 03-18 4641
8759 [기타경제] 코로나 의리지킨 UAE에 국산 진단키트 첫 수출 (7) 스크레치 03-17 4451
8758 [과학/기술] 유럽에 이어 미국까지 한국의 바이오 업계에 돈다발 들… (4) 경상도마미 03-17 3565
8757 [잡담] 귀요미의 쉬운경제 (9) - 환율전쟁의 시작 (9) 귀요미지훈 03-17 832
8756 [전기/전자] 갤럭시Z플립 세계가 칭찬…삼성 ‘업그레이드’ (9) 스크레치 03-17 3537
8755 [기타경제] 대중국 수출 회복세…코로나19로 찌푸린 한국수출에 `숨… (7) 바람아들 03-17 2089
8754 [과학/기술] 풀HD 영화 4초에...삼성, '512GB eUFS 3.1' 양산 (2) 너를나를 03-17 981
8753 [전기/전자] 삼성 日스마트폰 시장점유율 3위 (2019년) (7) 스크레치 03-17 4357
8752 [과학/기술] 이번엔 '워킹 스루'…투명한 부스에서 '3분 만… (5) 부엉이Z 03-17 2468
8751 [잡담] 코로나 사태 이후 세계 경제위기에 대한 생각 (10) 트랙터 03-17 2802
8750 [자동차] "독일 3사와도 경쟁가능"··제네시스 G80 디자인 해외서 … (11) 스크레치 03-16 5487
8749 [금융] 일본은행 ETF 연간 매입자금 12조엔으로 확대 (3) 트랙터 03-16 2057
8748 [자동차] 싼타페 베트남SUV 1위 차지...판매량 98.7%↑ (7) 스크레치 03-16 3014
8747 [잡담] 미국 주가지수선물 급락, 서킷브레이크 (2) 환타쥬스 03-16 1478
8746 [전기/전자] ‘접는 아이폰’ 저울질하는 애플, 삼성디스플레이 의존… (5) 스크레치 03-16 2900
8745 [과학/기술] [단독]"마스크 대란 해소"···KAIST, 한달 쓰는 나노마스크… (5) 너를나를 03-16 1351
8744 [과학/기술] [단독]국산 진단키트 美수출길 오른다..솔젠트 "50만명 분… (2) 스크레치 03-16 1893
8743 [과학/기술] 한국형 인공태양, 섭씨 1억도 플라스마 8초 운전 성공 (1) 너를나를 03-16 10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