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8 01:46
[기타경제] 4분기가 기대되는 조선업 (feat. 현대, 쿠웨이트서 7척 수주)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585  

현대중공업그룹, 쿠웨이트서 7척 수주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쿠웨이트 국영 선사 KOTC(Kuwait Oil Tanker Company)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과 석유제품 유조선 4척를 수주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 KOTC와 8만4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계약 규모는 2억1330만 달러(약 2531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수주, 지난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

LNG 추진선도 12척을 수주

수주실적은 지금까지 77억 달러로, 목표치 159억 달러의 48% 수준


-----------------------------------



최근 조선업 수주현황을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우리 조선 3사가 9월말~10월중순 사이에만 약 50억 달러 물량을 수주하며

스퍼트를 내고 있고 있습니다.



이번 달 안에 글로벌 석유기업 쉘이 척당 2000억원 정도하는 대형 LNG운반선

8~10척을 발주할 예정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그리고 카타르에선 총 100척 이상으로 전망되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중

올해 우선 40척을 발주할 예정입니다. 

40척이면 72억 ~ 80억 달러 규모가 되겠네요.




쉘과 카타르 LNG운반선 물량만 합쳐도 약 50척이 되고

최근 수주한 LNG운반선 척당 선가가 1.8~2억 달러 정도이니

이 두 물량만 해도 약 100억 달러가 됩니다.



우리 조선사들에겐 많이 기대가 되는 4분기가 될 듯 합니다.



참고로 올해 1~9월 세계 조선발주물량(CGT기준)은 전년대비 43% 줄었으나

LNG운반선, 대형컨테이너선, 대형원유운반선(VLCC) 등 고가 선박의 발주가 늘어

척당 선가는 역대 최고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국제해사기구의 황산화물 규제가 2020년 1월부터 시행되기에

기술과 고부가가치 선박건조 경험에서 앞선 우리 조선업에

더 유리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1:46
   
뭐꼬이떡밥 19-10-18 02:53
   
여기서 잘 보아야 할것은 목표 수주량 입니다

현재 조선3사 모두 목표수주량에 한참 모자랍니다.

뭐 일단 수주를 하면 주가도 오르고 밥줄도 늘어나지만 목표달성은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2:58
   
본문 내용이 바로 그 내용입니다.

4분기 수주 스퍼트를 올리고 있고, 4분기에 발주물량이 어느정도 나올지...


우리 조선3사가 작년 목표치 대비 올해 목표치를 상당히 높게 잡았는데

올해 현재까지의 글로벌 발주물량 자체가 엄청나게 줄었습니다.

하지만 4분기 발주예상 물량들이 상당히 있어 목표달성은 어렵더라도

결국 목표치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선업은 원래 '상저하고'라는 표현을 씁니니다. 보통 연말로 갈 수록 발주물량이 늘어납니다.

현재까지의 수주량만으로 올해 목표치 달성여부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작년에도 이 맘때에는 수주목표에 한참 못 미쳤으나 하반기 스퍼트로 목표치 달성을 했거나 목표치에 근접한 실적을 올렸습니다.
양념통닭 19-10-18 10:58
   
울산에 냄새맡고 부동산 세력 슬금슬금 들어옴
목수 19-10-19 16:41
   
기분좋고 배부른 소식....
 
 
Total 8,2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570
8091 [기타경제] 보잉, 미래항공 신기술 한국에서 개발한다 (13) 보미왔니 11-01 4817
8090 [과학/기술] KT, 세계 첫 기업전용 5G 28GHz 네트워크' 개발 (1) 귀요미지훈 11-01 2945
8089 [자동차] 현대차, 中 연구소와 공동 R&D센터 설립 (23) 귀요미지훈 11-01 4027
8088 [기타경제] 미국, 다시 0.25%포인트 금리 인하 (5) 귀요미지훈 10-31 3299
8087 [기타경제] 주요 선진국 올해 분기별 GDP 성장률 (11) 귀요미지훈 10-31 4028
8086 [기타경제] 美경제 3분기 1.9%(연율환산) 성장 (1) 귀요미지훈 10-31 1267
8085 [전기/전자] LG전자 사업부별 실적 (6) 보미왔니 10-30 4580
8084 [기타경제] 日수출규제에 '불화수소' 9월 韓수출 99.4%↓ (14) 보미왔니 10-30 5225
8083 [전기/전자] [단독]내년 서울시 수소버스 37대 운행 무산위기…산업부… (14) 너를나를 10-30 3837
8082 [기타경제] 3분기 항공여객 단일 분기 최고 (7) 귀요미지훈 10-29 3584
8081 [기타경제] 뉴욕증시 S&P, 사상 최고치...이후 전망은? (5) 귀요미지훈 10-29 2154
8080 [기타경제] 한화건설 & 우리금융, 베트남과 스마트시티 건설 MOU체결 (4) 귀요미지훈 10-29 2255
8079 [전기/전자] 미국, 중국통신장비 구매금지 및 기존장비 거둬내기 (1) 귀요미지훈 10-29 2793
8078 [기타경제] 대우조선해양, 노르웨이 LNG운반선 2척 수주 (2) 귀요미지훈 10-29 2311
8077 [기타경제] 세계 최대 조선소 탄생…'현대·대우 합병'에 호… (11) draw 10-29 7352
8076 [기타경제] 쪼그라든 도쿄모터쇼. Jap車만 '복작' 동네잔치 (14) 굿잡스 10-28 5527
8075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 20% 중국업체에 ODM 생산 (9) 꿈결 10-28 3633
8074 [잡담] 사상 최악의 국가부채를 떠 넘긴 대통령 (34) llllllllll 10-28 6697
8073 [기타경제] 페루, 마추픽추 “친체로 신공항” 한국이 건설한다. (1) 보미왔니 10-28 3364
8072 [기타경제] 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되겠다"..新 국가전략산업 육성… (5) 그대만큼만 10-28 1679
8071 [자동차] 수소차, 글로벌 패권 다툼 시작되나..독일, 중국 등 정부 … (11) 너를나를 10-28 3408
8070 [잡담] 재팬디스플레이 공장 가동 중지 (22) 보미왔니 10-27 8330
8069 [기타경제] 삼성 내년부터 생산과정 (3) 냥냥뇽뇽 10-27 8094
8068 [자동차] 현대차, 유럽에서 가정용 충전솔루션 공급 (feat. 최근 유… (4) 귀요미지훈 10-26 4234
8067 [기타경제] 인니 장관 "韓·中 배터리 투자 확정" (5) 귀요미지훈 10-26 71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