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8 01:46
[기타경제] 4분기가 기대되는 조선업 (feat. 현대, 쿠웨이트서 7척 수주)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643  

현대중공업그룹, 쿠웨이트서 7척 수주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쿠웨이트 국영 선사 KOTC(Kuwait Oil Tanker Company)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과 석유제품 유조선 4척를 수주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 KOTC와 8만4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계약 규모는 2억1330만 달러(약 2531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수주, 지난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

LNG 추진선도 12척을 수주

수주실적은 지금까지 77억 달러로, 목표치 159억 달러의 48% 수준


-----------------------------------



최근 조선업 수주현황을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우리 조선 3사가 9월말~10월중순 사이에만 약 50억 달러 물량을 수주하며

스퍼트를 내고 있고 있습니다.



이번 달 안에 글로벌 석유기업 쉘이 척당 2000억원 정도하는 대형 LNG운반선

8~10척을 발주할 예정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그리고 카타르에선 총 100척 이상으로 전망되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중

올해 우선 40척을 발주할 예정입니다. 

40척이면 72억 ~ 80억 달러 규모가 되겠네요.




쉘과 카타르 LNG운반선 물량만 합쳐도 약 50척이 되고

최근 수주한 LNG운반선 척당 선가가 1.8~2억 달러 정도이니

이 두 물량만 해도 약 100억 달러가 됩니다.



우리 조선사들에겐 많이 기대가 되는 4분기가 될 듯 합니다.



참고로 올해 1~9월 세계 조선발주물량(CGT기준)은 전년대비 43% 줄었으나

LNG운반선, 대형컨테이너선, 대형원유운반선(VLCC) 등 고가 선박의 발주가 늘어

척당 선가는 역대 최고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국제해사기구의 황산화물 규제가 2020년 1월부터 시행되기에

기술과 고부가가치 선박건조 경험에서 앞선 우리 조선업에

더 유리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1:46
   
뭐꼬이떡밥 19-10-18 02:53
   
여기서 잘 보아야 할것은 목표 수주량 입니다

현재 조선3사 모두 목표수주량에 한참 모자랍니다.

뭐 일단 수주를 하면 주가도 오르고 밥줄도 늘어나지만 목표달성은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2:58
   
본문 내용이 바로 그 내용입니다.

4분기 수주 스퍼트를 올리고 있고, 4분기에 발주물량이 어느정도 나올지...


우리 조선3사가 작년 목표치 대비 올해 목표치를 상당히 높게 잡았는데

올해 현재까지의 글로벌 발주물량 자체가 엄청나게 줄었습니다.

하지만 4분기 발주예상 물량들이 상당히 있어 목표달성은 어렵더라도

결국 목표치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선업은 원래 '상저하고'라는 표현을 씁니니다. 보통 연말로 갈 수록 발주물량이 늘어납니다.

현재까지의 수주량만으로 올해 목표치 달성여부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작년에도 이 맘때에는 수주목표에 한참 못 미쳤으나 하반기 스퍼트로 목표치 달성을 했거나 목표치에 근접한 실적을 올렸습니다.
양념통닭 19-10-18 10:58
   
울산에 냄새맡고 부동산 세력 슬금슬금 들어옴
목수 19-10-19 16:41
   
기분좋고 배부른 소식....
 
 
Total 8,5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4135
8309 [전기/전자] 일본 전자업체, 세계 최대 규모 시장에서 한국에게 털린… (9) 하루두루 12-11 9875
8308 [과학/기술] "광학 기술 국산화 34년...우주 장비도 우리 손으로" (2) BeyondTheSky 12-11 4703
8307 [잡담] 현재 세계 중앙은행들의 정책들은 잘못됐습니다 (3) 부두 12-11 1788
8306 [자동차] 현대차, 두바이 하이브리드 택시 63% 점유 (3) 귀요미지훈 12-11 2569
8305 [기타경제] 대우조선, LNG운반선 & VLCC 총 3척 수주 (2) 귀요미지훈 12-11 1589
8304 [잡담] 일본이 올림픽 휴전결의를 추진하였고 예상밖의 일이 발… (1) 하루두루 12-11 3211
8303 [기타경제] 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 29개월 만에 반등 (1) moots 12-11 2753
8302 [기타경제] 아소 日부총리 “배상 판결받은 日기업, 한국 현금화 땐 … (26) 너를나를 12-10 7200
8301 [과학/기술] 삼성重-SKT, 5G 기반 모형선박 자율주행 성공 (4) 귀요미지훈 12-10 2979
8300 [기타경제] 유니콘기업 10호·11호 연속 탄생 (7) 귀요미지훈 12-10 3125
8299 [과학/기술] ETRI, 초저지연·무손실 보장 통신 기술 개발 (4) 귀요미지훈 12-10 1964
8298 [기타경제]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내년 초 호주 오스탈 품에" (1) 귀요미지훈 12-10 2633
8297 [전기/전자] '뇌물 혐의' 에릭슨 美서 벌금 1조 3000억원 (2) 귀요미지훈 12-10 1571
8296 [자동차] 현대차, 베트남 해커그룹에 공격 당해 (10) 귀요미지훈 12-10 3115
8295 [전기/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전략 바꾸고 퀄컴 추격 본격화 (3) 케인즈 12-09 5395
8294 [과학/기술] 강소기업 55개 선정.. 이들 중 삼성전자도 울고 갈 제2의 &… (2) 케인즈 12-09 3151
8293 [전기/전자]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드디어 열렸다 "한국 배터리 업… (5) deepblue 12-09 3692
8292 [기타경제] 한국과 손잡은 영국의 충격발표에 일본 전체가 비상! (7) 행복찾기 12-09 8601
8291 [부동산] 日 산케이 "한국인 관광객 감소로 피해입는 것은 한국자… (20) 너를나를 12-08 9194
8290 [기타경제] 32년 전 일본에게 당한 설움, 이번에야말로... (11) 조국과청춘 12-08 6615
8289 [전기/전자] 일본 반도체 사망소식에 절망하는 일본 현상황 (5) 하루두루 12-07 8395
8288 [기타경제] 日 수출국서 韓순위 14년만에 한단계 하락. (3) 스쿨즈건0 12-07 5676
8287 [전기/전자] 올해 2분기, 3분기 업체별 TV 출하량 (1) 귀요미지훈 12-07 2129
8286 [잡담] 단통법 실시후인 10월 일본 스마트폰 시장 판매순위 (7) DSPAM 12-07 4825
8285 [전기/전자]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일본… (7) 하루두루 12-07 65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