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9-10-18 01:46
[기타경제] 4분기가 기대되는 조선업 (feat. 현대, 쿠웨이트서 7척 수주)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591  

현대중공업그룹, 쿠웨이트서 7척 수주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쿠웨이트 국영 선사 KOTC(Kuwait Oil Tanker Company)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과 석유제품 유조선 4척를 수주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월 KOTC와 8만4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계약 규모는 2억1330만 달러(약 2531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수주, 지난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

LNG 추진선도 12척을 수주

수주실적은 지금까지 77억 달러로, 목표치 159억 달러의 48% 수준


-----------------------------------



최근 조선업 수주현황을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우리 조선 3사가 9월말~10월중순 사이에만 약 50억 달러 물량을 수주하며

스퍼트를 내고 있고 있습니다.



이번 달 안에 글로벌 석유기업 쉘이 척당 2000억원 정도하는 대형 LNG운반선

8~10척을 발주할 예정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그리고 카타르에선 총 100척 이상으로 전망되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중

올해 우선 40척을 발주할 예정입니다. 

40척이면 72억 ~ 80억 달러 규모가 되겠네요.




쉘과 카타르 LNG운반선 물량만 합쳐도 약 50척이 되고

최근 수주한 LNG운반선 척당 선가가 1.8~2억 달러 정도이니

이 두 물량만 해도 약 100억 달러가 됩니다.



우리 조선사들에겐 많이 기대가 되는 4분기가 될 듯 합니다.



참고로 올해 1~9월 세계 조선발주물량(CGT기준)은 전년대비 43% 줄었으나

LNG운반선, 대형컨테이너선, 대형원유운반선(VLCC) 등 고가 선박의 발주가 늘어

척당 선가는 역대 최고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국제해사기구의 황산화물 규제가 2020년 1월부터 시행되기에

기술과 고부가가치 선박건조 경험에서 앞선 우리 조선업에

더 유리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1:46
   
뭐꼬이떡밥 19-10-18 02:53
   
여기서 잘 보아야 할것은 목표 수주량 입니다

현재 조선3사 모두 목표수주량에 한참 모자랍니다.

뭐 일단 수주를 하면 주가도 오르고 밥줄도 늘어나지만 목표달성은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귀요미지훈 19-10-18 02:58
   
본문 내용이 바로 그 내용입니다.

4분기 수주 스퍼트를 올리고 있고, 4분기에 발주물량이 어느정도 나올지...


우리 조선3사가 작년 목표치 대비 올해 목표치를 상당히 높게 잡았는데

올해 현재까지의 글로벌 발주물량 자체가 엄청나게 줄었습니다.

하지만 4분기 발주예상 물량들이 상당히 있어 목표달성은 어렵더라도

결국 목표치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조선업은 원래 '상저하고'라는 표현을 씁니니다. 보통 연말로 갈 수록 발주물량이 늘어납니다.

현재까지의 수주량만으로 올해 목표치 달성여부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작년에도 이 맘때에는 수주목표에 한참 못 미쳤으나 하반기 스퍼트로 목표치 달성을 했거나 목표치에 근접한 실적을 올렸습니다.
양념통닭 19-10-18 10:58
   
울산에 냄새맡고 부동산 세력 슬금슬금 들어옴
목수 19-10-19 16:41
   
기분좋고 배부른 소식....
 
 
Total 8,3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781
8146 [기타경제]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등급 역대 최고 (11) bts4ever 11-09 3276
8145 [기타경제] 삼성물산, 3조3600억 방글라데시 공항터미널 수주 (13) 귀요미지훈 11-09 5436
8144 [잡담] 대만과 한국의 gdp격차가 벌어진 이유 (14) 폭군 11-09 7893
8143 [잡담] 인구 천만명이 넘는 아시아국가 1인당 gdp 순위 (4) 폭군 11-09 5596
8142 [잡담] imf이후 힘들게 내려놓은 환율 명박이가 다시 올려버렸죠 (16) 폭군 11-09 2636
8141 [주식] (스압)주식에 대한 생각들. (9) 눈팅중 11-09 1469
8140 [기타경제] 공식 통계를 믿을 수 있는 나라는? (3) 흐흫흫 11-09 1636
8139 [기타경제] LGD 사무직원 대상 희망퇴직 접수 시작. (5) 눈팅중 11-08 2854
8138 [기타경제] 지적재산권 돈버는나라 순위 (6) 냥냥뇽뇽 11-08 6064
8137 [기타경제] 최근 남미에서의 한국기업들 소식 한토막 (6) 귀요미지훈 11-08 6800
8136 [기타경제] 백악관, 미중 관세철회 합의 중국 발표일뿐 (2) 귀요미지훈 11-08 2241
8135 [전기/전자] LG화학·中 지리차 합작법인 '윤곽' (8) 귀요미지훈 11-08 2707
8134 [기타경제] 나라별 현금 사용비율 (17) 보미왔니 11-08 3795
8133 [기타경제] 해외에서 바라보는 긍정적인 한국 경제 지표 (1) 보미왔니 11-08 2622
8132 [기타경제] 美방위비 47억불 요구..강경화 "납득 가능 수준 합의할 것 (21) 케인즈 11-07 4258
8131 [과학/기술] 한국형발사체 7톤급 액체엔진 750초 연소시험 성공 (8) 귀요미지훈 11-07 4928
8130 [금융] 한국 외환보유고, 역대 최대규모 (17) 보미왔니 11-07 5476
8129 [전기/전자] '배터리산업 축 韓으로 옮겨갔다' ·中 日의 탄식 (3) 보미왔니 11-07 4521
8128 [기타경제] 데상트 '연 순익 82% 감소할 듯' (8) 보미왔니 11-07 1957
8127 [기타경제] "공기청정기 필터 교체 비용, 샤오미가 최대 3.1배 비싸" (7) 굿잡스 11-07 1927
8126 [전기/전자] 中 반도체 굴기 '암운'…ASML, 핵심장비 수출 중단 (11) 보미왔니 11-07 4842
8125 [기타경제] 소프트뱅크 투자 후폭풍…3분기 순손실 7조원 넘어 (8) 귀요미지훈 11-07 2408
8124 [기타경제] 은행으로 돈 몰려.. 총예금 1472조원 역대 최대 (3) 귀요미지훈 11-07 1578
8123 [금융] 은행별 사회적경제기업 대출/지원 현황 (1) 귀요미지훈 11-07 448
8122 [기타경제] 중부발전, 국내 최초 유럽 풍력발전 진출 (2) 귀요미지훈 11-07 9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