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11-17 13:02
골드만 "연준, 트럼프 탓 금리 많이 올린다…내년 3번"
 글쓴이 : samanto..
조회 : 1,495  

골드만 "연준, 트럼프 탓 금리 많이 올린다…내년 3번"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 '60%→85%' 상향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성진 기자 

 골드만삭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정책으로 인해 연방준비제도(연준ㆍFed)의 통화정책 긴축 속도가 시장 예상보다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는 16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정책이 "성장에 미치는 효과는 애매하지만 이미 진행 중인 인플레이션의 점진적 상승 움직임은 강화할 것 같다"면서 연준의 내년 금리 인상 폭은 75bp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5bp씩 금리를 올릴 경우 내년 금리 인상 횟수가 3번이 된다는 의미로, 연준이 지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점도표에서 시사한 2번(50bp)보다 더 많은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시장 가격에 반영된 금리 인상 횟수는 연간 1번에 불과하다면서 "연준은 시장 가격이 의미하는 것보다 상당히 많이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는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정책에 따른 성장 및 물가 전망 변화가 연준의 긴축 속도에 대한 자사의 예상을 강화했다고 설명한 뒤 연준이 오는 12월 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종전 60%에서 85%로 상향했다.    


골드만삭스는 트럼프 당선인의 재정정책 확대는 2017년 중반부터 일시적인 성장 진작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도 "무역과 이민 정책의 공격적 실행은 성장을 짓누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는 이에 따라 2017년 하반기 성장률 전망은 0.25%포인트 높이면서도 2019년과 2020년 연간 성장률 전망은 각각 0.25%포인트씩 하향했다.


내년 연간 성장률은 2.4%로 올해보다 0.8%포인트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9월 1.7%를 나타냈던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의 전년대비 상승률은 2019년 2.2%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는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대내외 금리 차이가 확대됨에 따라 달러화에는 상승 압력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유럽중앙은행(ECB)은 연준의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환경 긴축에 대응하기 위해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현재 시한인 내년 3월 이후로 연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9월 장기금리 목표제를 도입한 일본은행(BOJ)과 관련해서는 "새 제도가 글로벌 금리 상승으로 일본이 이득을 보게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sjkim2@yna.co.kr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달렸다 16-11-17 19:16
   
이제 헬의 시작인가?? 과연??
서울뺀질이 16-11-19 23:11
   
옐런 맘이지  골드만 삭스 맘이 아니죠.
 
 
Total 10,2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0326
1735 "트럼프, 시진핑에 '中 무역보복 다가온다' 말해" (3) 스쿨즈건0 08-13 2481
1734 한국에선 트럼프·마윈 "재기 신화" 어림도 없다. (1) 스쿨즈건0 08-13 1615
1733 日저가의류 유니클로 中공략 강화…2020년 점포수 일본 … (2) 스쿨즈건0 08-13 1442
1732 그리스 vs 포르투갈 역대 1인당 GDP (1980~2022년) (13) 스크레치 08-11 3907
1731 '깨끗한 한국 여자 피부' 동경…K-뷰티, 중남미 시… (4) 스크레치 08-11 4154
1730 日 디스플레이 산업, 중국에 넘어가나…JDI “중국·대만… (8) 스크레치 08-11 3436
1729 日로 향하는 국내 고급 인력들. (8) 스쿨즈건0 08-11 3288
1728 도시바 “반도체매각, 韓美日연합 外 타사와도 협상중” (2) 스쿨즈건0 08-11 2256
1727 해외 두명 떠날때 한국엔 한명 온다. (2) 스쿨즈건0 08-11 1161
1726 현대·기아차 러시아 시장서 씽씽...7월 판매 전년대비 24%… (2) 스크레치 08-10 1674
1725 사드 보복 휘두르던 中, 인도에서 反中 불매운동 확산에 … (5) 스크레치 08-10 3548
1724 갤S9에 차세대 기판...삼성전자, 부품시장 판 바꾼다 (3) 스크레치 08-09 4523
1723 美전기차 시장, 韓배터리 점유율 42% 반등 (2) 스크레치 08-09 2976
1722 삼성, 美 특허 4143건… IBM 이어 2위 (3) 스크레치 08-09 1764
1721 ‘애플 천하’ 日서 삼성 갤S8 돌풍. (2) 스쿨즈건0 08-09 3002
1720 한국은 ‘편의점 왕국’日 추월. (2) 스쿨즈건0 08-09 1676
1719 中겨냥 美수입규제, 한국이 최대 피해자. (4) 스쿨즈건0 08-09 1702
1718 중국인 겨냥 부동산 '입주율 3%'…'사드 후폭… (3) 스쿨즈건0 08-09 1349
1717 삼성전자, 日시장서 점유율 3위 기록···'갤S8' 영… (3) 스크레치 08-08 1524
1716 "韓, 中 수입시장 점유율 5년 연속 1위" (8) 스크레치 08-07 4078
1715 주요 10개 선진국 역대 명목GDP (1980~2022) (7) 스크레치 08-06 3276
1714 주요 개발도상국 역대 1인당 국민소득 (1980~2020) (9) 스크레치 08-06 3578
1713 한국 원전, 일본·프랑스도 못 넘은 벽 넘었다. (18) 스쿨즈건0 08-06 4617
1712 한국산 포도, 호주 수출길 활짝 열린다. (5) 스쿨즈건0 08-06 1714
1711 삼성전자, 이미지센서에 신공정 적용…‘애플 잡는다’ (3) 스크레치 08-06 2281
 <  341  342  343  344  345  346  347  348  349  3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