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8-05 13:00
[기타경제] ‘中에서 韓으로’ 발주 유턴하는 선박왕, 韓조선 부활 신호탄?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5,591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647357







글로벌 선박 선주들이 최근 선박발주를 한국으로 선회중

특히 노르웨이 선박왕 존 프레드릭센이 최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 맡기는 횟수 증가 



중국의 '저가' 수주에 혹했던 글로벌 선박 선주들이 

기술력, 공기등에서 앞선 대한민국 조선업계로 다시 유턴중 




조선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이 선박을 건조하자 품질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품질보다 가격이라고 외쳤던 프레드릭센이 자신의 생각이 잘못됐음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고 말해 





요 몇년 싸구려로 반짝 수주 해봤으나 

결국 기술력이 안되니 품질 떨어지는 선박만 건조해대고 

글로벌 메이저 선주들한테 완전 신뢰성을 잃어버린거 같군요 




이게 바로 중국 조선업의 현실 

그냥 중국에서 대량 발주 몰아주는 벌크선 건조나 하는게 딱 적절한 수준 



이래서 힘든 시간에도 꾸준한 기술개발만이 결국 

이렇게 빛을 보게 된다는것 


대한민국 조선업 화이팅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18-08-05 13:00
   
     
프리홈 18-08-06 20:09
   
어려울 때 종업원들을 해고하지 얺고 회복기나 호황기 대비 R&D 로 전환시켜 투자한 한국의 조선기업
경영층의 판단이 주효한 것이겠구요.

장부발주나 지원에 의존하여 안주하며 명맥을 이어온 중국 조선기업 경영층의 패배로 보이네요.
이러한 현상은 조선산업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산업전반에 걸쳐 대동소이 하리라 보네요.

결국 자유민주주의의 건전한 경쟁체제가 승리했다 봐야겠지요.
          
분석 18-08-07 20:29
   
일본도 해고없이 잔업무로 괜찮았던 버텼던 사례가 있듯이, 안주하지 말고 뛰어가야 할듯해요. 뒤가 후졌던 일본꼴 안나려면..
고구려의혼 18-08-05 13:31
   
짱꿔국에서 막 건조한 신제품 배보다 한국에서 건조한 10년된..배가 더 단단하고 견고하다니... 말 다한거죠..
혹뿌리 18-08-05 14:06
   
중고 가격도 차이가 심한걸로 알고있음 그만큼 중국배는 제값을 못받는다는거죠
kira2881 18-08-05 14:55
   
중국은 내수에서 몰아주는 물량 빼면 X도 아니에요.

조선은 한국이 최고입니다.

다만 대우조선해양은 파업좀 그만해라!!! 국민 세금갖고 니들 월급주는데 파업이 웬말!!!

이러니 강성노조 없애야 한다고 욕먹는거지.
     
스크레치 18-08-05 15:20
   
그런데 이제 그 내수에서 벌크선 몰아주는것도 한계에 부딪힌 느낌입니다.
샤우트 18-08-05 15:16
   
큰 희망을 걸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몇 년 안 갈거에요
만들다 보면 기술이 발전하게 돼 있는 건 당연하니까요
중국이 지금은 기술력이 부족하다지만, 국내 발주량만으로도 기술력을 쌓는데는 부족하지 않고 시간만 지난다면 가격경쟁력이 다시 기술경쟁력을 위협하는 시기가 오게 됩니다
우리도 그렇게 성장했구요
그리고, 그 시간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는다는 것도 이미 일본도 우리도 증명했구요
     
스크레치 18-08-05 15:17
   
중국의 가장 큰 착각 = 대한민국이 하면 나도 할수 있다.


국내에서 벌크선 건조하면 알아서 고급선박 기술력이 쌓인답니까?

당연히 벌크선 건조능력이야 쌓이겠죠


그런데 어쩌죠 대한민국 조선업계는 이제 벌크선은 수주도 안하려고 한다고 합니다.
     
정말미친뇸 18-08-06 00:24
   
저기요 일본 조차도 벌그 이런 싸구려만 만들수있요. 그만큼 다른 엄종보다 더 어럽고 힘든게 배
파롸다이스 18-08-05 15:24
   
조선업 중국에 기술 유출 시키지말고 오래가라 ㅠㅠ
노원남자 18-08-05 16:10
   
중국산배들도 무역전쟁 타겟이 되어야하겠죠.
마칸더브이 18-08-05 16:16
   
기쁜 소식이네요

앞으론 조선업 살아나서 국민세금 그만 축내길 . . .
구름을닮아 18-08-05 16:30
   
엘쥐  조선업  없는게  천만다행...
아니었으면  중국에  이미  조선소  지었을지도...
     
사이공 18-08-05 17:51
   
이미 STX가 그런짓 해서 망했죠...
     
leahgotti 18-08-06 11:38
   
그러게 말입니다

LG는 왜 중국 화웨이 통신장비를 들여와서
이렇게 이미지 다 깎아먹고 불신을 주는지 모르겠네요
B형근육맨 18-08-06 13:01
   
조선업 흥해라
일자리도 넘치도록 흥해라
지역경제도 상권도 흥하길
 
 
Total 9,4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9496
3654 [자동차] [현대기아 질주] 세계 SUV시장 점유율 TOP 5 순위 (상반기) (6) 스크레치 09-12 2120
3653 [전기/전자] 삼성전자, AT&T와 美 5G 전국망 구축한다 (1) 스크레치 09-12 974
3652 [기타경제] 미중 무역전쟁이 미국의 일방적인 승리가 아닌 이유 2 (11) 가을겨울 09-12 1977
3651 [기타경제] 韓 조선 누적수주 "중국·일본 합친 것 보다 많아" (5) 스크레치 09-11 3243
3650 [자동차] 기아차 리오, 러시아 국민차 다툼..'35대差' (5) 스크레치 09-11 2772
3649 [부동산] 주택시장은 다시 한 번 불 타오를 수 있을까? (8) 핫초코님 09-11 1690
3648 [전기/전자] 삼성전자, AT&T에도 5G 장비 공급.."美1·2·4위 이통사 잡았… (11) 스크레치 09-11 2208
3647 [잡담] 한국 조선업 , 중국 제치고 4개월째 수주 1위…수주잔량… (10) 그림자악마 09-11 2009
3646 [기타경제] 남미대륙 1인당 GDP 증가현황 (5년간) (1) 스크레치 09-11 1309
3645 [자동차] 말레이시아 제2의 국민차 프로젝트 (5) 귀요미지훈 09-11 3412
3644 [기타경제] 中 중소조선소 줄줄이 폐업…국내 기업 '회심의 미소… (16) 스크레치 09-10 4861
3643 [전기/전자] 삼성전자, 3분기에 실적 랠리 '재개'...사상 첫 영… (9) 진구와삼숙 09-10 2663
3642 [전기/전자] 삼성SDI, 폴더블 핵심 소재 개발...폴더블폰에 적용 (2) 진구와삼숙 09-10 1736
3641 [금융] 골드만 "트럼프가 중국 관세 때리면 엔화 사고 '원화&… (4) 십자군 09-10 3273
3640 [기타경제] 미중 무역전쟁이 미국의 일방적인 승리가 아닌 이유 (25) 가을겨울 09-10 2917
3639 [기타경제] 中, 대미 무역흑자 사상 최대···무역전쟁에 기름 끼얹… (6) 십자군 09-10 2922
3638 [기타경제] 아시아대륙 1인당 GDP 증가현황 (5년간) (9) 스크레치 09-09 3363
3637 [잡담] 100대 상장사 올해 비정규직 줄고 정규직 늘었다 (1) 그림자악마 09-09 1130
3636 [전기/전자] 인텔, EUV 도입 2021년 이후로…왜? (10) 스크레치 09-08 3896
3635 [잡담] g8에 들어갈수있을까요? (11) 정닭밝 09-08 3601
3634 [기타경제] 주요 개발도상국 1인당 GDP 증가현황 (5년간) (10) 스크레치 09-07 2591
3633 [전기/전자] 삼성 폴더블폰, 안쪽으로 접고 펴는 다이어리 형태 (7) 스크레치 09-07 4007
3632 [자동차] 현대차, '마지막 개척지' 아프리카 본격 공략 (21) 스크레치 09-07 2276
3631 [기타경제] 인도 2분기 성장률 전년비 8.2%…예상 큰 폭 상회 (10) 스크레치 09-07 1182
3630 [전기/전자] 폴더블폰 시대…유일 CPI 양산업체 코오롱인더 주목 (1) 스크레치 09-07 1712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