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12-27 21:56
중국 인터넷 기업의 피라미드 구조
 글쓴이 : 자의뉴스
조회 : 3,910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이죠.  
이들 기업이 영업으로 얻은 두둑한 호주머니를 이용해 스타트업 기업들을 삼키고 투자를 빙자한 기업의 진입 장벽을 높이고 합니다. 이 두 기업은 모바일 결제 시장의 94%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의 횡포로 스타트 기업들이 장기판의 졸로 전략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알리바바와 텐센트 역시 사업초기에는 거의 망하기 직전까지 갔으며 외국자본의 수혈로 인해서 지금의 위치에 올라왔다고 합니다. 이 거대 기업의 위에 있는 투자자들을 말합니다.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로는
소프트뱅크(손정의의 일본기업) 30%,  알타바(이전 야후.  야후가 버라이즌에 합병후 알리바바주식 관리회사이름)15%, 마윈창업자 7%, 조셉칭부회장 2.5%, 알리바바 이사들합계 10% 라고 합니다.

텐센트의 최대 주주는
나스퍼스(남아프리카 공화국 언론기업) 33.49%, 마화텅 8.8% 입니다.

이 두기업은 시기가 맞아 국가 주도로 외국 인터넷 기업과의 경쟁없이 아주 빠른 속도로 급 성장했기 때문에 초기에 투자한 자본가들에게 수백배의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주게 되었습니다.  이 두 기업의 스타트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인해 회사는 더 커지고 있으며 초기 투자가들의 이익은 점점 더 커질 전망이라고 합니다. 올해 세계의 영향력있는 기업인으로 손정의가 자주 언급되어서 짧게 적어보았습니다.

여러분들도 투자 잘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etnews.com/20171209000015
https://www.investopedia.com/articles/investing/111114/top-five-alibaba-shareholders.asp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7-12-28 06:32
   
외국꺼는 들어오지도 못하게 다 막아놓고, 자국민들은 외국 사이트에 접근 못하게 다 막아놓고
인구빨로 덩치만 키운 대표적인 기업들. 중국 스맛폰들처럼 자국에선 되는데 해외엔 나가지도 못하는 기업들.
가끔 보면 마윈같은 저런 기업 대표들이 마치 IT계의 혁신가 마냥 연설하고 돌아댕기는거 보면 웃음만 나옴.
     
sidewinder 17-12-28 09:09
   
시작은 그랬던게 맞는데 지금은 해외에서도 활동을 하고 있죠
알리바바는 중국판 아마존, 11번가 뭐 이런거나 마찬가지인데
미국에 상장하고 알리익스프레스로 해외에도 판매하죠
http://www.newspim.com/news/view/20170419000264

텐센트 같은 경우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인데 이건 중화권에서만 쓰이지만
동시에 게임회사이기도 해서 게임으로 해외에 진출하고 있죠
외국 게임회사를 인수하거나 퍼블리싱을 하는 방식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이엇을 초창기에 인수해서 대박난게 대표적

다만 마윈 등이 혁신가가 아니라는건 동의합니다
미국의 IT, 인터넷 기업들을 모방해서 시작한거죠
          
귀요미지훈 17-12-28 13:20
   
그쵸
중국내에서 문 꼭 걸어잠그고 인구빨로 번 돈 그리고  해외 콘텐츠/플랫폼 그대로 들여와서 번 돈으로 해외 기업들 사는 정도의 활동이죠.
tantalize 17-12-29 23:24
   
와 손정의 무섭네요....한국출신이지만 일본사람처럼 군다는 게 더 무서움....
 
 
Total 8,3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717
2388 [기타경제] 중국, 온실가스 증가 없이 GDP 성장? 알고보니 통계 조작 (8) 스크레치 01-31 2623
2387 [전기/전자] 삼성, 폴더블 앞세워 37조 OLED 초격차 (7) 스크레치 01-31 3566
2386 [전기/전자] 일반 D램보다 5배 비싼 ‘HBM2’…삼성·하이닉스가 공들… (1) 스크레치 01-31 3062
2385 [전기/전자] 차기 'OLED 아이폰' 부품 공급사는? (1) 스크레치 01-31 1935
2384 [과학/기술] 생체 내에 장기간 삽입해도 부식 없이 유연한 신경전극 … (2) 진구와삼숙 01-31 1173
2383 [전기/전자] 휴대폰 카메라 ··· 명함 두께 렌즈 구현 가능해 졌다 (4) 진구와삼숙 01-31 1915
2382 [자동차] 4년 만에… 한국車 독일 수출량 > 독일車 수입량 (19) 스크레치 01-31 3108
2381 [과학/기술] 자폐증 핵심 유전자 '삼돌이' 발견…"우울증 등 … 진구와삼숙 01-31 978
2380 [전기/전자] 삼성전자, 부품으로 40조 남겼다 (1) 스크레치 01-31 2022
2379 [전기/전자] 삼성전자, AI·IoT·폴더블 등 신사업 확대 나선다 (1) 스크레치 01-31 866
2378 [과학/기술] 이경무 서울대 교수 "첩보영화처럼 CCTV 선명하게 확대" (3) 진구와삼숙 01-31 1450
2377 [기타경제] 삼성전자, 2017년 4분기 실적 발표 (1) 호갱 01-31 1181
2376 [주식] 삼성, 주식 50대1 액면분할 결의(2보) (1) 진구와삼숙 01-31 1178
2375 [자동차] LG화학, 인도 마힌드라 뚫었다…전기차 'e베리토' … (5) 스크레치 01-31 2212
2374 [전기/전자] 삼성전자·애플, 올해 AMOLED 물량 '싹쓸이' (6) 스크레치 01-31 2196
2373 [자동차] 현대·기아차, 이스라엘 시장서 독주...지난해 1·2위 싹쓸… (1) 스크레치 01-31 1412
2372 [전기/전자] 5G 시대 주도권 잡아라..삼성·퀄컴·인텔 '삼파전' (1) 스크레치 01-31 1129
2371 [전기/전자] '평창 5G' 세계 표준 되나...이통사 5G 주도권 경쟁 … (1) 스크레치 01-31 989
2370 [기타경제] 인구이동률 45년 만에 최저...울산·경남 구직 탈출 심화 ~ 별찌 01-31 644
2369 [전기/전자] 삼성전자, 5배 빠른 슈퍼컴퓨터용 800GB Z-SSD 출시 (5) 호갱 01-30 1852
2368 [과학/기술] 석유 아닌 미생물로 페트병 만들고 분해도 한다 (2) 진구와삼숙 01-30 1097
2367 [기타경제] 日 작년 실업률 3% 이하인데 소비 쪼그라드는 이유 (1) 진구와삼숙 01-30 1317
2366 [전기/전자] 재팬디스플레이, 연속 적자…재건 열쇠 中이 쥐었나 (2) 진구와삼숙 01-30 1532
2365 [기타경제] 29개 선진국 포용적 개발지수 순위 (세계경제포럼) (4) 스크레치 01-29 2873
2364 [전기/전자] 유연하고 효율높은 수직형 마이크로 LED 개발 (2) 귀요미지훈 01-29 2163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