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12-27 21:56
중국 인터넷 기업의 피라미드 구조
 글쓴이 : 자의뉴스
조회 : 3,997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이죠.  
이들 기업이 영업으로 얻은 두둑한 호주머니를 이용해 스타트업 기업들을 삼키고 투자를 빙자한 기업의 진입 장벽을 높이고 합니다. 이 두 기업은 모바일 결제 시장의 94%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의 횡포로 스타트 기업들이 장기판의 졸로 전략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알리바바와 텐센트 역시 사업초기에는 거의 망하기 직전까지 갔으며 외국자본의 수혈로 인해서 지금의 위치에 올라왔다고 합니다. 이 거대 기업의 위에 있는 투자자들을 말합니다.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로는
소프트뱅크(손정의의 일본기업) 30%,  알타바(이전 야후.  야후가 버라이즌에 합병후 알리바바주식 관리회사이름)15%, 마윈창업자 7%, 조셉칭부회장 2.5%, 알리바바 이사들합계 10% 라고 합니다.

텐센트의 최대 주주는
나스퍼스(남아프리카 공화국 언론기업) 33.49%, 마화텅 8.8% 입니다.

이 두기업은 시기가 맞아 국가 주도로 외국 인터넷 기업과의 경쟁없이 아주 빠른 속도로 급 성장했기 때문에 초기에 투자한 자본가들에게 수백배의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주게 되었습니다.  이 두 기업의 스타트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인해 회사는 더 커지고 있으며 초기 투자가들의 이익은 점점 더 커질 전망이라고 합니다. 올해 세계의 영향력있는 기업인으로 손정의가 자주 언급되어서 짧게 적어보았습니다.

여러분들도 투자 잘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etnews.com/20171209000015
https://www.investopedia.com/articles/investing/111114/top-five-alibaba-shareholders.asp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7-12-28 06:32
   
외국꺼는 들어오지도 못하게 다 막아놓고, 자국민들은 외국 사이트에 접근 못하게 다 막아놓고
인구빨로 덩치만 키운 대표적인 기업들. 중국 스맛폰들처럼 자국에선 되는데 해외엔 나가지도 못하는 기업들.
가끔 보면 마윈같은 저런 기업 대표들이 마치 IT계의 혁신가 마냥 연설하고 돌아댕기는거 보면 웃음만 나옴.
     
sidewinder 17-12-28 09:09
   
시작은 그랬던게 맞는데 지금은 해외에서도 활동을 하고 있죠
알리바바는 중국판 아마존, 11번가 뭐 이런거나 마찬가지인데
미국에 상장하고 알리익스프레스로 해외에도 판매하죠
http://www.newspim.com/news/view/20170419000264

텐센트 같은 경우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인데 이건 중화권에서만 쓰이지만
동시에 게임회사이기도 해서 게임으로 해외에 진출하고 있죠
외국 게임회사를 인수하거나 퍼블리싱을 하는 방식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이엇을 초창기에 인수해서 대박난게 대표적

다만 마윈 등이 혁신가가 아니라는건 동의합니다
미국의 IT, 인터넷 기업들을 모방해서 시작한거죠
          
귀요미지훈 17-12-28 13:20
   
그쵸
중국내에서 문 꼭 걸어잠그고 인구빨로 번 돈 그리고  해외 콘텐츠/플랫폼 그대로 들여와서 번 돈으로 해외 기업들 사는 정도의 활동이죠.
tantalize 17-12-29 23:24
   
와 손정의 무섭네요....한국출신이지만 일본사람처럼 군다는 게 더 무서움....
 
 
Total 10,5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2653
4622 [과학/기술] 재료연구소 , 세계 최고 성능의 투명세라믹을 만들 수 있… (4) 진구와삼숙 02-18 2320
4621 [전기/전자] 최대 16배 늘어나는 '슈퍼코일섬유' 개발…신축성… (2) 진구와삼숙 02-18 1613
4620 [기타경제] "월급 22% 인상" 스페인의 최저임금 실험 (12) 스크레치 02-18 3019
4619 [전기/전자] [단독] 이천 R&D·용인 D램·청주 낸드…SK하이닉스 '반… (5) 스크레치 02-18 2213
4618 [기타경제]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해운사로부터 LNG선 1척 수주 (1) 스크레치 02-18 1744
4617 [기타경제] "한국 청년들 와라"…러브콜 보내는 日기업들 (4) 스쿨즈건0 02-18 2216
4616 [기타경제] 中매체들 "미중 무역협상 막판 스퍼트 접근…양국 기회 … (2) 스쿨즈건0 02-18 1174
4615 [기타경제] 진라면보다 싸게…농심 '700원 라면' 내놓고 "붙어… (7) 스쿨즈건0 02-18 1518
4614 [전기/전자] 美中日에 협공 당하는 한국 반도체 (8) 스쿨즈건0 02-18 2448
4613 [기타경제] LG화학 브랜드 가치, `듀폰` 제쳤다. (세계 TOP10 화학사 브… (5) 스크레치 02-17 3498
4612 [잡담] 가끔 한국gm이나 르노삼성이 한국기업이었으면 할 때가 … (2) 이리듐 02-17 1659
4611 [자동차] 인도 30대 사로잡은 현대車 “고급차 시장도 확대” (2) 스크레치 02-17 1910
4610 [잡담] 부적절 게시물 잠금 경고(정치) (11) 로디우딩 02-17 2086
4609 [기타경제] 2018 화장품수출 63억 달러, 약 27% 증가 (2) 귀요미지훈 02-17 1496
4608 [기타경제] 2018 게임수출 40억 달러 돌파 (3) 귀요미지훈 02-17 1151
4607 [전기/전자] 아이폰도 접나…애플, 폴더블폰 특허 공개 (6) 귀요미지훈 02-17 2025
4606 [전기/전자] 화웨이, 日 스마트폰 시장 5위...4위 삼성 턱밑 (2) 스쿨즈건0 02-17 1328
4605 [기타경제] 중국발 리스크…피해는 中 아닌 한국 등 주변국 (6) 스쿨즈건0 02-17 1794
4604 [기타경제] 최대 교역국인데…중국 수출 3개월째 급감 ‘비상’ (3) 스쿨즈건0 02-17 1391
4603 [잡담] 이제 한국에 항복, 대만 경제 체력 한계 직면 (12) 이리듐 02-17 3070
4602 [전기/전자] 日 JDI, 중국 대만 투자자로부터 8000억원 수혈받는다” (13) 스크레치 02-16 3971
4601 [자동차] 러시아서 팔린 車 4대중 1대는 현대·기아차 (4) 스크레치 02-16 1452
4600 [기타경제] 몽골서 대박난 한국 토스트…베트남 떡볶이는 왜 (3) 스크레치 02-16 3277
4599 [기타경제] 최저임금 탓 일자리 21만개가 사라졌다 (12) kmw7 02-16 1740
4598 [전기/전자] 中 시장만 빼면 韓 배터리 세계 2위로 훌쩍 (2) 스쿨즈건0 02-16 2225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