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2-11-27 17:16
[기타] 츄, 스태프·멤버→선미까지 응원 쇄도
 글쓴이 : 강바다
조회 : 3,725   추천 : 0   비추천 : 0  


https://entertain.naver.com/now/read?oid=109&aid=0004748253

츄가 출연 중인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 힘든데 다른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걱정해주던 애다.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라고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다”고 말했다.

츄와 광고 촬영을 진행했던 스태프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이들은 “정말 계속 방긋방긋 웃으셨고, 너무 착하고 열심히 하시고 매너 좋은 분”, “츄는 추운 겨울 민소매를 입고 광고 촬영에 임하면서 힘든 기색 하나 없이 밝은 모습, 추위에 떠는 스태프들을 걱정하는 모습 이런 행동들에서 평소 TV나 SNS에 올라오던 활발하고 착한 그런 모습 그대로를 봤다”, “츄는 누구보다 밝고 따뜻했다”, “촬영 때마다 따뜻하게 꽉 안아주며 에너지를 주던 츄를 기억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츄의 퇴출에 충격을 받은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도 오히려 츄를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진은 츄의 퇴출이 공지되고 난 뒤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고 말했고, 이후 “누구보다 지금 가슴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다.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세요”라고 전했다.

츄의 퇴출에 그와 함께 예능 프로그램 ‘달리는 사이’에 출연했던 선미도 조용히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선미는 최근 자신의 SNS에 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지난 7월에도 올린 바 있는 사진으로, ‘달리는 사이’ 이후 더 돈독해진 두 사람의 관계를 엿볼 수 있다.

선미는 그룹에서 퇴출되어서 마음 고생을 하고 있을 츄를 응원했다. 츄의 볼에 뽀뽀를 하려고 하는 사진에 이모티콘을 덧붙이면서 츄가 힘을 내길 바라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콜리 22-11-27 17:59
   
소속사가 진짜 바보들인가보네요
츄 화이팅!
PaulSmith 22-11-27 18:18
   
저런 저급한 엔터 회사는 언제 정리 될까?
죽여줘요 22-11-27 18:26
   
저런 3류 양아치 회사는 본보기로 묻어버려야 돌판이 건강해지는데
돈에 환장해 양아치짓 하면 망한다는
트로이전쟁 22-11-27 18:42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는 그 사람이 위기를 겪을때 알 수 있음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고 응원해준다면 그 사람은 올바르게 산 사람임

근데 주변사람이 위기일때 이때다 싶어서 다 손절치고 비웃고 도와주는이가 없다면 그사람은 어떻게 살았는지 돌아봐야 할 사람임

츄는 제대로 올바르게 잘 살고 있었던게 분명함
     
방긋야옹 22-11-27 20:08
   
꼭 그런 것만은 아님...

남한테 피해 안주고 열심히 살고 베풀며 살아도

주변에 있는 인간들이 변변치 않아 힘들 때 아무도 안 도와주는 경우도 있음...

그럴 때 보통 인복이 없다고 하죠

물론 드문 케이스...

남한테 피해 안주고 열심히 살고 베풀며 살면 주위에 좋은 사람이 모일 가능성이 높아지긴 하죠
벌레 22-11-27 19:56
   
상 바보 아니면 다 알잖아요? 누가 작전 들간 건지
과부 22-11-27 21:08
   
제가 컨설팅 업무를 하다 보니 양아치들이 주로 있는 곳이 부동산업계와 엔터업계이던데 엔터업계가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악질 새 끼가 생각보다 많아요.
부동산쪽은 권력에 빌붙어 빨대 빨고 있다면 엔터쪽은 저런 착하고 순진한 얘들에게 붙어서 피를 빨고 있더라는...
     
토막 22-11-28 07:05
   
원래 연예 기획사는 조폭 양아치들이 하는거였죠.

옜날 가수들 밤무대에서 노래 부르고 돈 벌었는데. 이쪽은 조폭이 꽉잡고 있었고.

지금은 조폭은 거의 사라졌지만.
옜날 조폭 밑에서 메니저 하면서 배운 것들이 지금 기획사 사장인 경우가 있죠.
     
판촉물 22-11-28 10:39
   
아주 많이 좋아진 겁니다. 음악인 출신들이 회사 만들고 하면서 KPOP이 살아난 것도 있습니다.
예전엔 진짜로 조폭들이 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그 출신들 없다곤 못하죠.
예전 자체가 조직폭력배의 유통경로가 없으면 돈을 만지기 힘든 구조이기도 했죠
dlfqpcjrruf 22-11-28 01:39
   
소속사 대표 영구 자격정지 때리라
미켈란젤리 22-11-28 12:07
   
광수야 너도 찔리지?
양아치들 엔터에서 다 쫏아 내야 하는데
 
 
Total 170,0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281304 0 0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308039 0 0
170045 [잡담] BTS는 피크를 찍고 내려오는 느낌 (1) 시골가생 15:17 214 0 2
170044 [잡담] 뉴진스 음원 점수 (4) 마스크노 14:36 309 0 1
170043 [방송] 여행 가서 사진 그만 찍으라고 김승현이 화낸 이유… 컨트롤C 13:16 452 0 1
170042 [기타] 김민종, 이수만 SM 퇴진 공표에 반발…무엇이 그렇… (10) 강바다 13:01 1070 0 1
170041 [기타] 오마이걸 아린·NCT 마크 열애설은 "사실무근" 강바다 12:59 376 0 1
170040 [기타] 최정원, 불륜설 제기 A에 고소장 제출 "더 이상 묵… (1) 강바다 12:58 404 0 1
170039 [기타] 그래미 도전 BTS, MV 이어 팝 듀오·그룹 부문 수상도… 강바다 12:57 329 0 1
170038 [기타] 비욘세, 그래미 왕좌에 올랐다…최다 수상 기록 경… 강바다 12:56 168 0 1
170037 [정보] 거침없는 뉴진스‥1·2·3위 싹쓸이 (2023.02.03/뉴스투… NiziU 12:32 354 0 4
170036 [정보] 케이팝 한국 청자의 선택은? 한국/세계 조회 수 (14) 분서크 10:04 1193 2 1
170035 [기타] BTS, 美그래미 베스트 뮤직비디오 부문 수상 불발 강바다 09:31 904 0 1
170034 [기타] 배당 늘리고 멀티 프로듀싱 도입 SM… 하이브·YG·JY… 강바다 09:29 518 0 1
170033 [기타] "이제 네가 눈 뜰 차례" 엔믹스, 新 세계관 챕터 열… (1) 강바다 09:26 597 0 1
170032 [배우] 트와이스 지효 동생 배우데뷔 (5) 이멜다 08:06 1281 0 1
170031 [걸그룹] JYP 미국 걸그룹 합격자 추정 멤버 유출 (29) 이멜다 07:52 1812 0 1
170030 [미국] 한국계 헐리우드 배우 신작 (1) 이멜다 03:16 2024 0 1
170029 [정보] 모모-정연, 15억 광진구 신축 오피스텔 나란히 분양 (6) MR100 02:19 2037 1 1
170028 [정보] 국내 영화·드라마감독 500여명, 스페인·아르헨 저… MR100 02:14 948 0 1
170027 [방송] 아유미 남편, 바이크 사랑 넘쳐.."5대 합치면 억대" (1) MR100 02:14 1023 0 1
170026 [방송] '미우새' 사격 국가대표 된 김민경..."승부… MR100 02:13 583 0 1
170025 [방송] '런닝맨' 유재석 "나경은, 내가 통화 길어지… MR100 02:13 754 0 1
170024 [일본] 사쿠라 일본 위상 간단히 설명해주는 무대 (3) 가을연가 01:53 1527 0 4
170023 [잡담] 쯔위 건물 부동산 찾았음. (1) 공백없음 00:26 1422 0 2
170022 [걸그룹] 베몬 루카 (Live Performance) (2) 이멜다 00:22 495 2 2
170021 [잡담] SBS는 또 180억으로 기사 냄. (1) 이멜다 00:21 1177 0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