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1-26 05:49
[그외해외] "무슨 뜻이지?" 한류팬 1억 명 이끈 '팬 번역가"..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749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2/0001542365?sid=103

전 세계 한류 팬이 지난해 1억 명을 넘어섰다. 한국어라는 언어 장벽을 뛰어넘은 요인이
컸는데, 일등공신은 바로 자발적으로 번역에 나선 팬들.

번역을 포함한 한류 관련 동아리가 전 세계적으로 천 800여개, 1억 명을 넘었다. 특히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과 BTS의 빌보드 성과는 한국어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BTS
뿐 아니라 블랙핑크, NCT 등 많은 K팝 그룹 팬들이 자발적으로 번역 활동을 하고 있다.

외국인을 상대로 한 한국어 교육에 이제 한류 콘텐츠는 단골 메뉴가 됐고, 한국어에 대한
호기심은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확대 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쿨즈건0 21-01-26 05:49
   
할게없음 21-01-26 06:08
   
트위터 계정 보면 팔로워가 40만인가 50만인가 하는 사람 있음. 이 사람 뭐지? 했는데 방탄 트위터 번역해주는 사람.. 아 10만이었나? 가물가물하네 여튼 엄청 많았음. 그래서 유명인인줄..
     
스쿨즈건0 21-01-26 06:13
   
ㅎㄷㄷ 하네요..
유장만 21-01-26 07:24
   
nct 를 방탄이나 블핑하고 가치 언급하네 ㅋㅋ 비교 자체가 안되는데
goodyo 21-01-26 09:12
   
한류팬들 동아리숫자가ㅌㅌ 번역외국팬들 돈도벌고 인기장난아닐ㄱ
도나201 21-01-26 11:12
   
기생충의 성공으로 본 가장 큰 교훈은 바로
번역자양성임.  한국의 뉘앙스를 제대로 표현할수 있는 번역가의 실력에 따라서 좌지우지된다라는 이야기.

거기에 bts 의 가사번역전달력이 영어에 맞춰서 가사를 쓰고 그번역도 미국의 뉘앙스에 맞게...번역했다라는것.
요즘 유투버중에 쌤올리버(미국에서 진돗개 키우는 유투버로 유명) 라는 유투버의 we all lie  의 번역의 잘못된 점을 이야기하는데.
미국인의 뉘양스에 맞지 않는 영어가사가 를 바꾸는 유투버를 제작했죠.
참조하시기 바람.

즉, 우리만 즐기던 뉘앙스를 어떻게 번역하느냐에 따라서 영화의 흥행이 달라진다라는 사실이 여실히 증명됨.

일본의 영화 글로벌화가 가장 실패한 이유가 여기에 있음.
쉘위댄스...가 대표적인작품임.
어떻게 보면 아주 괜잖은 작품이고 연기력도 괜잖은 작품이였음.
하지만 가장 클라이막스 중심대사인  쉘위댄스 하는 순간.......해외관객들은 전부 웃음이 터졌음.
잘만든 감동드라마가  한순간에 저급영화로 바뀌는 순간이됨.
오히려 일본어로 하는편이 영화몰입도와 모든것이 달라질 텐데.........

바로 어줍지 않은 번역 ,    영어 대사가 오히려 독이 될수 있다라는 사실.

이제는 이러한 양국간의 뉘앙스까지 표현해낼수 있는 번역가양성이 앞으로 문화장벽과
전파에 더 영향력이 있어질것임.

이미 소복소복 논쟁에서 영어권권역에서 이러한 단어적인 뉘앙스 뿐만 아니라 감성적 뉘앙스까지....

제일 다행인 것은 많은 국가에서 유학생을 유치한게 많은 도움이 되는 상황임.
관광객보다는 유학생 유입 특히 제3세계권. 동구유럽의 유학생을 더받아 들여야 하는 상황입니다.

얼마전 잘알려진 소련여자,  알리스 귀화자.......이 두사람은 현재 번역일에 상당한 연구를 하고 있답니다.
러시아로.....

대부분 유학생출신들이 한국번역일을 하면서 한국인 특유의 뉘앙스를 번역하기 시작하면서
또다른 한류붐을 이끌고 있다라는 것은 이젠 부정할수 없습니다.

봉준호감독의 통역사......가 부각된것은 이제 단순영어만이 아닌
우리의 의사를 정확한뉘앙스까지 표현할수 있는 시대가 도래 한것입니다.

그렇게 퍼지는 것이 웹툰 과  웹소설 등.....은근히 퍼지고 있는 현상황도 무시할수 없습니다.

앞으로 이부분이.....일본은 못했던 것을 우리는 할수 있는......상황입니다.
killdeath 21-01-26 17:07
   
눈에 보이는것만 1억이지 사실상 수십배라 봐야지
내가볼땐 한류팬이 1억명뿐이다라고 까는 재료로
많이 쓰일것
 
 
Total 149,8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5506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06045
149852 [솔로가수] 정은지&양요섭 - LOVE DAY (2021) Studio Full (1) 가비야운 19:12 10
149851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올해의 글로벌 아티스트…영미 팝스… (1) 안보면후회 19:03 52
149850 [잡담] 다이나마이트 몇관왕인가요?? (2) 빛나는1퍼 18:52 64
149849 [걸그룹] 예리의 생일 브이로그 stabber 18:47 64
149848 [걸그룹] [MV] OH MY GIRL(오마이걸) _ BOGGLE BOGGLE(보글보글) 얼향 18:35 97
149847 [MV] GEMINI X 박재범 - Trip (Official Video) 뉴스릭슨 18:32 45
149846 [기타] 前 에이프릴 전소민, 당당한 건지 뻔뻔한 건지 (1) 강바다 18:30 349
149845 [기타] "왕따 가르치는 교육방송" 예고편에 에이프릴 멤버… 강바다 18:26 218
149844 [기타] ‘맛남의 광장’ 이나은 감싸기? (2) 강바다 18:24 217
149843 [기타] 에이프릴 예나, ‘K스쿨’ 하차 없다(인터뷰) (1) 강바다 18:23 185
149842 [기타] 방탄소년단 지민 팬들 "빅히트는 악성 블로그를 즉… 강바다 18:22 182
149841 [잡담] 역주행은 부끄러운 인간의 특성 입니다. (6) 박진영 18:13 208
149840 [기타] 코리아나 이용규, 암투병 중 별세…향년 67세 (1) stabber 18:10 192
149839 [걸그룹] TWICE REALITY “TIME TO TWICE” TWICE and the Chocolate Factory E… (1) 썩을 18:02 77
149838 [잡담] ‘학폭 인정’ 지수, 군대 간다…10월 사회복무요… (4) 마스크노 17:54 385
149837 [방송] 청하야 미안!!! 게스트고 뭐고 일단 주울게요! #놀… stabber 17:34 310
149836 [방송] [썰바이벌]가스라이팅 VS 아바타 (1) 동동쿠리무 17:24 122
149835 [잡담] 호란인가 하는 여자 (1) 자유인3 16:56 772
149834 [걸그룹] 네이처 채빈 인스타 (1) 뉴스릭슨 14:28 944
149833 [잡담] 방탄소년단 근황(다른 영상) (1) 그대만큼만 14:14 825
149832 [걸그룹] [공식] 브브걸 롤린 음악방송 출연 확정 (12) 갓등 12:26 1535
149831 [걸그룹] 최애를 만나 오열한 블링블링 지은 (1) 뉴스릭슨 11:54 1177
149830 [잡담] 롤린 미쳤네 오늘은 2위 ㄷㄷㄷ (12) 해리케인조 11:37 1455
149829 [보이그룹] [티저] GHOST9 (고스트나인) - SEOUL 뉴스릭슨 11:21 95
149828 [보이그룹] 방탄소년단X빅히트, 유니세프와 또 손잡았다…2년… BTJIMIN 10:42 5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