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1-16 06:18
[일본] 1억 한류팬 보는 日시선 "욘사마 지나쳤는데, BTS에는 빠졌다"
 글쓴이 : 스크레치
조회 : 4,929  

https://entertain.v.daum.net/v/20210115153411466







한류팬 1억명 돌파에 일본이 관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크레치 21-01-16 06:18
   
수호랑 21-01-16 07:56
   
솔직히 동호회 가입할 정도면 코어팬들이라 봐야하고 그외 동호회 활동하지 않는 라이트 팬들까지 합치면 2~3억 정도는 가뿐하게 넘죠
도나201 21-01-16 10:46
   
현재 bts가 무서운 이유... kpop 팬덤이 무서운이유는  숫자가 아닙니다.
바로 팬덤으로 묶여진 연대감이 세계 역사상 유래가 없을 정도입니다.

한마디로 팬덤의 연대감으로 사회적연대와 그에 상응하는 사회변화를 이끌어 낼수 있다라는 것입니다.

트럼프의 선거유세의 온라인표를 구매해서 노쇼 한것은 한마디로.....엄청난 타격입니다.


이러한 연대감으로 사회적 오프라인에 실행력으로 동원된다라는 사실에  bts 연대감은 더욱커지게 되었고.
심지어 아 -  아 전쟁 당시 한글로 호소하기도 하는 진풍경이 되었고,

태국은 kpop 팬덤의 연대감으로 시위주도를 하기도 합니다.

이건 세계역사상 유래가 없는 대단위 팬덤에의한 사회상의 결집입니다.
인종, 종교, 국가, 성별  다무시되고
그냥 팬덤의 연대감으로 선한영향력이라는 것을 피치로 행동에 나선 것이  현재 세계를 지배하는 정치인도 당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실상 정치적공세로 막을수 있는 세력이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어떤 논리도 그들에게 는 선한영향력 으로 대면하기 시작하면  정치적인 수사도 통하지 않은 상황에...
모든 독재국가,  및 기타 정치위정자들에게는  현재로서 대책불가인 상황입니다.

미국의 대선에까지 영향력을 미쳐놨으니.
그것도 자국의 가수가 아닌 세계의 작은 국가에 어떻게 보면 작은 팬덤이라고 생각한게.....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지게 된 것이 그들에게는 정말이지.......불편한 마음을 가질수 밖에 없고.

그 팬덤의 주요층은 바로 젊은이라는데서  더 어쩌질 못한다라는 소리입니다.
     
kwindK 21-01-16 11:43
   
그래서 중국이 요즘 한국에 개지랄하는 정도가 더 심해졌죠
     
마구잡이 21-01-16 11:49
   
근데 일본에서는 왜? 넷우익과 일본국민들의 혐한 분위기와
여론을 주도하지 못하는지 아쉽네요. 그엄청난 kpop과
한류 팬덤으로도 일본내의 혐한정서를 어쩌지 못하나 봐요.
          
야코 21-01-16 12:06
   
여자, 애 위주라
               
봉송이 21-01-16 16:41
   
다른 나라는 남자.어른 위주인가요?
          
energypower 21-01-18 00:02
   
일본인 특유의 민족성 때문 아닐까 싶네요.
콘서트도 얌전히 관람하는 일본만의 문화가 있잖아요.
예전에 후쿠시마 지진 때 구조된 할머니가 구조대에게 살려줘서 감사합니다 하면 될 것을,
폐끼쳐서 미안합니다 라고 하는 것을 보고 정신구조가 다르다는 것을 알았네요.
잔잔한파도 21-01-17 03:08
   
일본과 다른 나라는 인식 자체도 다른 것 같아 보이네요...아마도 일본은 전국시대때부터 형성된 독특한 조직 문화가 이어져 왔고 리더에 대한 복종을 강요하는 것도 커서 한류팬덤이 막강한 힘을 가지고 주류 세력이 되지 않는 한 큰 목소리 내며 좌지우지 하기가 힘들어 보이네요..
에페 21-01-18 13:54
   
유럽 팬들 의견중에 한국(한류)보다 그냥 방탄에 집중된 팬들이라는 이야기가 있던데 , 지금 어떻게 전반적인 한국이나 한류에 관심을 더 이어가게 할 지가 중요해 보임
 
 
Total 149,7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498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05095
149754 [솔로가수] 정은지x양요섭 - LOVE DAY (2021 Ver. 바른연애 길잡이 Pr… (1) 가비야운 17:11 8
149753 [걸그룹] 에이프릴과 더유닛의 차이!! 현주맘 앤씨아ㅠㅠㅜ… (1) 올가미 16:26 286
149752 [걸그룹] 트와이스&있지&블랙핑크 논란 無 (4) 박진영 16:07 414
149751 [걸그룹] 예리에게 커피차보낸 나연 썩을 15:51 362
149750 [잡담] 에이프릴 건은 솔찍히 (4) 파오공 15:43 540
149749 [기타] 에이프릴도 똑같아요. (20) 벌레처단 15:38 552
149748 [기타] '포스트·게보린·제이에스티나' 이나은 지… 강바다 15:32 251
149747 [기타] 배우 지수, 男·女 성폭행 의혹 추가 "성관계 영상 … 강바다 15:30 701
149746 [기타] "독서실 가는 게 일상"…박혜수 '학폭' 여론… 강바다 15:29 418
149745 [기타] '모모랜드 탈퇴' 연우, 의미심장 SNS "미워하… (3) 강바다 15:27 731
149744 [기타] '왕따 가해 논란' 에이프릴 이나은, '맛… (1) 강바다 15:26 386
149743 [보이그룹] [티저] 고스트나인(GHOST9) - SEOUL(Performance ver.)(2차 티… 뉴스릭슨 15:07 55
149742 [기타] 박혜수 디스패치 기사를 보고 느낀점.. (3) 벌레처단 15:01 610
149741 [방송] 에이프릴, 채경 합류 당시 텃세? 기싸움? (1) ITZY 14:55 429
149740 [잡담] dsp는 필사적이겠죠 (2) 이리듐 14:54 460
149739 [걸그룹] 트라이비(TRI.BE) 둠둠타 사복 안무 리얼 생목 라이… 뉴스릭슨 14:40 62
149738 [잡담] DSP 고위층들이 무능한 대응이 아니라, 멍청한 대응… (11) 발바닥곰숲 12:57 1233
149737 [걸그룹] DSP "현주 만났지만 의견차 못좁혀 법적 대응" (4) 쁘힝 12:53 1220
149736 [걸그룹] 민주식 사진의 피해자 안댕댕 (4) 반디토 12:41 915
149735 [걸그룹] 위클리, 스포티룩→숏컷 변신…미니 3집 콘셉트 포… (2) 뉴스릭슨 12:29 288
149734 [걸그룹] 솔직히 현주씨가 주장하는것이 다 사실이라도 (9) 자유인3 12:17 1022
149733 [걸그룹] 이나은, 김도연 탈모갤 금지영상ㅠㅠㅜㅜㅠ (1) 올가미 12:13 927
149732 [기타] 그루비룸, 자체 레이블 AREA 설립 [공식] 뉴스릭슨 12:01 125
149731 [일본] 미스터 션샤인 넷플릭스 일본 반응!! (5) 올가미 11:47 1224
149730 [잡담] 왕따와 학폭으로 얼룩진 케이팝. (17) 박진영 11:24 8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