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잡담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잡담 게시판
 
작성일 : 20-06-04 01:20
쿠팡 물류센터 조리사 돌연사
 글쓴이 : 스위트콘
조회 : 1,092  

충남 천안에 있는 쿠팡 물류 센터의 직원 식당에서 30대 조리사가 청소를 하다가 갑자기 쓰러져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코로나 19 이후 소독을 강화한다며 락스와 일반 세제를 섞어서 사용했다고 하는데, 이럴 경우 치명적인 유독 가스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경찰이 어떤 경위로, 누가 혼합 소독을 지시한 건지 수사에 나섰습니다.



쿠팡 김범석 대표는 '한국인들은 큰 물에서 놀지 못해 시야가 좁고, 스마트하지 못하며 도전정신이 없고 정직하지도 않다'면서 경영진을 전원 외국인으로 갈아치운 이유에 대해 입버릇처럼 말했다"면서 "그의 한국문화나 한국법, 한국인에 대한 비하는 옆에서 듣기 민망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롯데보다 불매 1순위가 쿠팡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덕후니 20-06-04 01:25
   
왜놈회사라 그런가 대표도 토왜시키네~
     
쿤신햄돌 20-06-04 01:57
   
재미교포일걸요
Joker 20-06-04 01:58
   
아새끼 완전 쓰레기네
누워서 침뱉는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