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7-01-19 23:11
[자동차] 엔진오일 얘기가 없어서 좋은글 올려봅니다
 글쓴이 : 박찬호
조회 : 2,142  

지금 국내산 합성 엔진 오일들은 100% 합성유가 아닌 광유계 합성유라는 것들입니다.

이런 제품들을 사용하시느니 1~2만원 아끼시고 동네 카센타에서 순정오일 자주 교환해주시는게 좋습니다.

ZIC XQ, kixx PAO, 수유로 XT,토탈이수 이런제품들은

기존에 순정오일들에 100% 합성유들에 사용하는 베이스 기유 성분들을

아주 약간만 섞어 합성유라는 이름을 붙여 판매하는 국내 정유사들의 장사속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흔히 마시는 박카스란 제품에 타우린 2000mg이라고 써있잖습니까?

실제로 계산 하면 0.2그람 이죠 ,.; 이런 원리 입니다.

 국내 정유사들은 원유를 정제하는 기술이 기타 다른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부족합니다.

국내 대기업들이 그쪽 분야에 큰 관심이 없기 때문이죠

자동차의 엔진과 미션에 좋은 성능과 오랜 롱 라이프를 위해선

열과의 싸움이 중요함니다. 고열에서 오일이 얼마나 잘 버텨주는가가 중요하지요.

 순정오일 같은 경우는 열에 약하여 엔진이 심한 열을 받을 경우에 물처럼 묽어져 버립니다.

그래서 각 엔진 내부 부품들과 벽에 잘 붙어 있지 못하게 되어 부품간 심한 마찰을 일으켜

슬러지 생성과 카본이 만들어지고 심하게는 엔진에 치명적인 손상이 올수 있습니다.

 

 외국자동차들은 우리나라에서 흔히 말하는 합성유들을 순정 오일로 사용합니다(아집,모튤,오메가,암스 등)

오일이 그만큼 그 기계의 성능을 끌어 올리는데 중요한 부분을 차지 하기때문이지요

광유는 60~70년대 자동차에 사용하던 오일들이죠(그때 합성유가 개발되지 않았을때)

오일을 제조할때 베이스 기유란 것이 있는데 그오일의 기본 바탕이 되는 주성분을 의미하죠

그성능이 떨어 지는 순으로 나열하겠습니다.

 광유 <VHVI <XHVI,CHVI <PAO <Ester(에스테르) 이 순으로 등급이 먹여집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갈수록 열을 버텨내는 능력이나 금속의 마찰력 감소, 슬러지/타르 생성 억제 능력이

뛰어나지만 제조공정이 점점 복잡해지기에 가격이 비싸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광유를 얻기 위해선 원유를 정제해야 합니다.

 원유를 정제할때 원유에 큰 탱크에 집어 넣어 열을 가해 원유내부에 각 성분들에

끓는 점을 이용해 원유를 분리해 내는데

LPG/가솔린/경유/등유(난방용)/중유(대형선박용)/그리이스(윤활유)/아스팔트

이런 순으로 분리가 됩니다 LPG는 가장 깨끗하고 끝에 가면 그리이스와 아스팔트 찌꺼기만 남지요

여기서 중유와 그리이스를 정재하는 사이에 우리가 보통사용하는 순정오일인 광유를 얻게 됩니다

 오일  질은 대충 짐작이 가시겠지요 그리이스와 중유사이에서 나오는 기름이니;;;

가격은 저가 이고 대량생산이 가능합니다.(순정오일, 모아모아, 지크 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이 광유를 따로 분리 해서 한번더 정제 한 것이 VHVI기유 입니다

 광유와 성능차는 몸으로 느끼실 정도는 아닙니다헛 돈 쓰는거지요

 VHVI기유에서 한번더 정제한것이 XHVI기유입니다

(디비놀, , 비스코, 라베놀, 프로피카, 아디놀, 모빌, 캐스트롤, 패트로, 엘프, 아랄, 아집, 스피드마스터, 와코스, 모튤 )

우리가 아는 진짜 수입합성유들이 대부분 이 군속에 속합니다.


오일 광고 문구에 보면 PAO니 에스테르니 이런 문구들이 붙어있지만

영어를 잘 읽어보시면 VHVI기유에 PAO나 에스테르를 첨가한 것이지 베이스 유는 아닙니다

이 군속에 속하는 오일들 부터 합성유다운 성능이 나오긴 하나 예민한 사람이 아니면 크게 와닿을 정도는 아닙니다.

 광유, VHVI, XHVI 기유들이 중유 아래의 정제 단계에서 만들어지는 오일이고

앞에말한 LPG와 가솔린 사이에서 나오는 기유가 PAO(폴리 알파 올레인)성분 입니다

 아랫단계의 광유나 XHVI기유 보다 내구성, 냉각능력, 고열에서 점도를 유지해주는 능력등 이 훨씬 뛰어납니다만

원유에서 나올수 있는 양이 많지 않아 광유나 XHVI보다 비교적 고가 입니다.

(그레디, 와코스 4CR, 모튤300V, 제타루브, 오메가 등이 있고 각 제품별 하이클래스 오일 들이 이 제품들입니다.)

 이제품들은 PAO기반으로 하여 각종 첨가제를 적정 비율로 혼합야여 만들어진 진정한 합성유라 하지요

이런 제품들만 100%합성유(Full synthetic mortor oil)이란 이름을 제품에 표기 할수가 있습니다.

여기까지가 원유에서 뽑아낼수있는 베이스 오일들이고

 에스테르(ester)란 기유가 있는데 식물에서 나오는 기름을 추출하여 만들어집니다.

어떤오일보다 내구성,단열성,열을 버텨내는 능력, 슬러지 억제 효과가 가장 뛰어납니다.

 에스테르가 나온지는 오래되었으나(1980년대) 식물에게서 추출되어지는 양이 많지 않아

항공기, 우주선등 극악 환경 조건에 이용되어지는 기계장치에 사용 되었으나.

최근에는 그우수성이 입증되어 많이 상용화되어 자동차에도 쓰이고 있습니다.

(오메가, 모튤, 제타루브,파워클러스터, 레드라인, 뉴텍 등 이 있습니다. 매우 고가의 제품들입니다.)

 이러한 제품들은 오일 사용만으로 토크나 마력 상승등을 꽤할수 있습니다.

PAO나 에스테르를 베이스유로 한 오일들이 진정한 합성유가 아닐까 생각 되어 집니다.


합성유는 각각의 제품에 따라 여러가지 성능과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어떤 오일은 정숙성과 안정성 위주로 제조 되어지는게 있으면

또다른 오일은 출력과 퍼포먼스 위주로 제작 되어집니다.

 이러기에 오일을 선택하기에 앞서 나에게 맞는 오일을 찾으셔야 합니다.

무조건 다른사람이 써봤는데 좋더라 이런걸 따라 하시다가는

비싼 돈들여 구입한 오일에 후회하시는 수가 있습니다.

 어느정도 차에 투자를 하여 내 애마를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이시면

전문가와 내 주행 스타일과 성격에 맞는 오일추천을 받고 결정하심이 좋습니다.

 순정오일이 매우 취약한 오일이기 때문에 엔진에 슬러지/카본이 굉장히 많이 생깁니다.

출고 된지 3~4만도 안되는 차에 엔진을 열어보면 그안에 까맣게 쩔어 있는 슬러지지 카본들을 볼수 있습니다

이는 출력저하 및 소음, 진동, 잔고장의 원인이 됩니다.

 

 플러싱이 차에 안좋다는 이미지는 과거 기계플러싱이란 것이 유행했었는데

이로인해 엔진들이 많은 문제를 일으켜 이것때문에 그런 소리가 있나봅니다.

기계플러싱은 엔진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수 있기 때문에 좋지않고요

기존에 있던 오일을 빼내고 플러싱 전용오일을 주입하여 차를 10분정도 공회전

시켜주고 다시 빼주는 방법이 좋습니다. 차에 무리도 안주고요

엔진세정제를 이용해 하는 방법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엔진세정제를 넣고 차를 운행하지 않고 30분정도만 공회전 시킨후 엔진오일을 바로 교환 해주시면 상관 없겠지만

보통에 운전자들이 엔진세정제 및 첨가제를 넣고 그냥 계속 타버립니다.

엔진세정제는 기존 오일에 점도를 떨어트려 때와 떡진 오일들을 빼주는 원리인데

계속 타버리면 그 쩔어 있던 기름때들이 엔진에 그대로 떠다니는 거지요

또한 오일에 점도도 떨어지기에 엔진보호 능력이 없어져 엔진에 큰 손상을 주게 됩니다.

 이러기에 권장하지 않고 전용오일을 이용한 플러싱을 권장합니다.

 플러싱을 하고난뒤 플러싱오일을 제거할때에는 되도록 오일팬에 플러싱 오일이 남아있지 않도록

최대한 빼주셔야 새오일의 성능을 제대로 체험하실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오일 교환을 할 시 보통 엔진내부에 700미리리터에서 2리터까지 엔진오일이 잔류해 있기 때문에

새오일을 넣는다고 해도 기존 오염된 오일과 섞여 헛수고가 되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머스탱2015 17-01-20 01:16
   
제가 모 정유회사 윤활부 사업부에 있었는데 맞는 말도 있고 좀 거를것도 있네요.
예전에 캐스트롤과 모빌이 합성유로 인해 법정 분쟁이 있었던 적이 있었죠. 그때의 판결이 vhvi 광유계 합성유도 표기는 합성유로 표기할 수있다라고 판결이 났죠.  하여튼 얘기하면 너무 길어져서 그렇습니다. 그리고 킥스 파오,파오1이 있고 지크 xq와 xq top이 있는데 파오1과xq top은  100% pao기유 맞습니다. 어디 블로그 글을 고대로 퍼온 느낌이 물씬 나네요.
RoadRunner 17-01-20 11:06
   
https://youtu.be/fMq05AXn2ac

이 영상 보시면 오일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알수 있습니다.
 
 
Total 9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32069
193 [자동차] 현존하는 차량중에 최고의 디자인은? (3) 경계의저편 02-03 2235
192 [자동차] '2017 세계 올해의 차' 최종후보, 어떤 국산차 올랐… 왜날쀍 02-03 1539
191 [오토바이] 가와사키 H2 카본 한정판 예약 왜날쀍 02-03 1818
190 [자동차] 이보크의 후속 레인지로버 벨라 등장 (1) 왜날쀍 02-03 1867
189 [자동차] 기아차 스팅어 가격 K9 수준인 5000만원대 검토 (1) 왜날쀍 02-03 1914
188 [자동차] F12M 예상도 왜날쀍 02-03 1151
187 [자동차] 기아 K9 후속 혹한 테스트 진행, 내년 3월 데뷔 왜날쀍 02-03 1368
186 [자동차] 자동차 외관에 크롬 좋아하시는분? (4) 카이텔 02-03 1317
185 [자동차] 차세대 GLA 예상도 ..2019년 출시 (2) 왜날쀍 02-03 1420
184 [자동차] 전 세계인들의 자동차 브랜드 검색 지도, 의외의 결과 ‘… (6) 왜날쀍 02-02 2615
183 [자동차] 스피라 연대기 (2) 왜날쀍 02-02 2098
182 [자동차] 그간 lf 페리 예상도 모음... 왜날쀍 02-02 1663
181 [자동차] 차세대 s2000 예상도 (1) 왜날쀍 02-01 1591
180 [자동차] 3세대 cls 예상도 (1) 왜날쀍 02-01 1604
179 [자동차] (5) 왜날쀍 02-01 1157
178 [자동차] 제네시스 G80, 2.0 터보와 2.2 디젤 등 라인업 다양화 왜날쀍 02-01 1500
177 [자동차] 5시리즈 왜건 왜날쀍 02-01 1022
176 [자동차] 코란도 스포츠 후속 도둑샷 (1) 왜날쀍 02-01 1979
175 [자동차] 새로운 눈매의 애스턴 마틴 왜날쀍 01-31 1396
174 [자동차] 수프라 예상도 왜날쀍 01-31 1416
173 [자동차] 이 람보는 양산좀 됐으면... 왜날쀍 01-31 1527
172 [자동차] 람보르기니, 새로운 ′엔트리 모델′ 출시 계획..그 배경… 왜날쀍 01-31 1266
171 [자동차] 벨로스터 후속 테스트 진행 왜날쀍 01-31 1131
170 [자동차] 아우디, 내년 차세대 A6 출시..디자인 대폭 변경 (2) 왜날쀍 01-31 1911
169 [자동차] 별로스터...관련 짤 왜날쀍 01-31 1383
168 [자동차] 혼다 역시 짱캐손을 거치면...ㅋ (2) 왜날쀍 01-29 3013
167 [자동차] 닛산 IDx 왜날쀍 01-29 1203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