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9-14 23:14
[국내야구] 내 평생 잊을수 없는 경기 Best 3
 글쓴이 : 묵철
조회 : 2,970  

3위. 1982년, 세계 야구 선수권 대회.
       
       김재박의 개구리 번트와 한대화의 역전 쓰리런.
       일본에게 이겼다는 소리를 듣는것만 해도 좋은데,
       평범한 승리가 아닌 개구리 번트와 역전 홈런이라는 농락 후에 이긴거라 더욱더 통쾌.



2위. 04년 코시 현대vs삼성.
      
       배영수의 10이닝 노히트와, 절대 마무리 조용준의 성적.
       만약 조용준이 멀쩡했다면, 이 시대에 오승환 vs 조용준의 마무리 싸움을 볼수 있었을텐데..



1위. 최동원 vs 선동렬.

        무슨 말이 필요한가? 
        4시간 56분, 15이닝 완투 무승부 혈전.
        내 생애 최고의 경기였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故 최동원 투수...부디 좋은곳 가시기를...




         
     


--------------------------------------------


P.S. 다음시즌에 쓰레비스 퇴출좀 시키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코코넛 11-09-15 03:22
   
전 박찬호 선수에게 악감정이 있는건 전혀 아니구요.
페르난도 태티스 선수가 한회에 연타석 만루홈런을 박찬호 선수에게 뽑아낸 경기를 잊을수가 없어요..
메이져리그 역사에서 깨지기 힘들거라고 하더라구요. 찬호형 미안...
     
아라미스 11-09-15 16:36
   
진짜 한이닝에 같은 놈한테 만루홈런 두방은 ㅋㅋ 전설 ㅋㅋ
아라집 11-09-15 10:16
   
나이 엄청 많으신가 보네
팬더롤링어… 11-09-15 18:53
   
93년 인가 94년 인가 해태vs삼성 전에서 박충식 혼자 15회 완투 한거도 있죠...선동렬 구원으로 나오고 그랬엇는데도 결국 무승부...박충식은 그 다음해부터 너무 많이 던진 후유증으로 시들시들..
아패dfdf 11-09-15 23:30
   
그날 박충식... 안쪽 떨어지는 싱커는 정말 죽음이었죠. 그날 해태타자들은 박충식이 결정구로 계속 싱커 던진다는 것을 알면서도 속수무책으로 당했죠. 난 해태팬인지라 뻔히 알면서도 싱커에 속냐면서 욕 절라 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ㅡㅡ;
천년여우 11-09-15 23:42
   
하...최동원..옹...
아콰아아 11-09-16 12:47
   
84년 롯데와 삼성 한국시리즈 롯데가 우승..
최동원선수...  코시에서만 4승1패.. 롯데vs삼성이 아니라
최동원vs삼성... 그당시 삼성 에이스가 김시진 감독님...ㅋ
댓글만 봐도 참 삼성 만년 2위소리 들을만 하군요...ㅋ
몽상가 11-09-16 19:59
   
아.. 진짜 열사... 그거 기록 무승부여서 무시가 되서 너무 안타깝다죠ㅠㅠ
아마락커 11-09-21 13:54
   
저는 개인적으로 02년도 LG와 삼성의 한국시리즈 6차전이네요 ㅎㅎㅎ 김성근감독의 엘지와 이마양 클린업의 삼성의 대결!!
 
 
Total 39,3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249
1217 [국내야구] 윤석민 “ML 가고싶어 보라스와 계약” (4) 뭘꼬나봐 11-08 1879
1216 [국내야구] 류현진 “내년 시즌후 팀 동의하면 일본 안거치고 ML … (6) 뭘꼬나봐 11-08 2219
1215 [국내야구] ‘KIA 33억 팔들’ 선동열 감독 재조립? (2) 뭘꼬나봐 11-08 1769
1214 [잡담] - 박찬호*이승엽 은퇴해라 (14) 월하낭인 11-08 2320
1213 [국내야구] 박경완 "FA가 될줄 몰랐다. SK에 남고 싶다" (4) 뭘꼬나봐 11-07 2714
1212 [국내야구] 게이비오는 경완옹을 SK에서 뛰게 하라 (2) 묵철 11-07 1563
1211 [국내야구] 양준혁 "승엽이가 내년에 홈런 기록 깰 것" (4) 뭘꼬나봐 11-07 1814
1210 [국내야구] 박경완 사태에 대한 야구인 반응 , (2) 뭘꼬나봐 11-07 1788
1209 [국내야구] '중고 신인' 배영섭, 2011 신인왕 등극 , (4) 뭘꼬나봐 11-07 1471
1208 [국내야구] '투수 4관왕' 윤석민, 2011 MVP 왕좌 등극 (3) 디오나인 11-07 1976
1207 [국내야구] 윤석민·류현진 메이저리그행 가시화 (10) 디오나인 11-07 1948
1206 [국내야구] '2위 공신' 공필성 코치, 2군 발령 왜? 뭘꼬나봐 11-06 2326
1205 [국내야구] 달라진 환경, 'FA 신청선수'는 얼마나? (2) 뭘꼬나봐 11-06 1929
1204 [국내야구] 롯데, 이대호에 최고액 배팅 '60억+α' (7) 뭘꼬나봐 11-06 2086
1203 [국내야구] 배영섭 vs 임찬규 신인왕은 누구에게? (3) 뭘꼬나봐 11-06 1600
1202 [국내야구] '오승환 사퇴 발언'과 MVP 손익 계산서 , (2) 뭘꼬나봐 11-06 1776
1201 [국내야구] 이승엽 귀국 “삼성행 최우선, 홈런신 목표!” (6) 뭘꼬나봐 11-05 2012
1200 [기타] 이승엽 아내 이송정 “남편, 한국 그리워해” (2) 뭘꼬나봐 11-05 2799
1199 [국내야구] KBO, 이대호·정대현·정재훈 등 FA 28명 공시 , (1) 뭘꼬나봐 11-05 1768
1198 [국내야구] 한국 야구, 세계랭킹 3위 …아시아 선두 유지 (8) IceMan 11-04 2012
1197 [국내야구] '빅보이' 이대호, ML 가능성은 없나? (7) 뭘꼬나봐 11-04 2665
1196 [국내야구] 오승환 파격 결정 "MVP 경쟁, 최형우 밀겠다 (13) 디오나인 11-03 1982
1195 [국내야구] 이대호 "내 가치 인정하면 롯데 잔류" (16) 뭘꼬나봐 11-03 2000
1194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에 대한 우선협상권 없어 , (8) 뭘꼬나봐 11-03 1864
1193 [국내야구] 박찬호 영입, 그룹 고위층이 움직였다 , (2) 뭘꼬나봐 11-03 2044
1192 [국내야구] 두산, 용병 니퍼트 잡으러 미국까지?! (7) 묵철 11-02 2320
1191 [국내야구] 이만수, SK 신임 감독 '3년 총액 10억원' (7) IceMan 11-01 2140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