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8-05 00:21
[NPB] 김태균 선수의 부진..
 글쓴이 : 카울링
조회 : 3,933  

요세들어 갑자기 태균선수가 하양곡선을 그리고있네요..

어느세 타점1위 자리도 빼앗기고...

솔직히 김태균선수계속4번이였던것 자체가 의문이였습니다..

보시면 알다시피 김태균선수 득점권 타율이 2할1푼정도입니다.

전반기 끝났을때도 전 타자중 꼴찌였죠..

그리고 삼진1위 솔직히 태균선수가 타점1위 할수있었던거도 1번2번선수 출루율이 초반때 ㅎㄷㄷ 했죠..

지금 홈런이 안나온지도 시간이 좀 됬고요..

아직까진 일본의벽이 높은가보네요..

국대전에서는 별로 차이가 안나는데 개인리그 에서는 아직은 일본이 한수위라지만.. 에휴

힘내세요 김태균선수 ㅠㅠ

지금 해외에서 꾸준히 자기몸값 해주는 선수는(야구만이요)...

추신수 선수 임창용 선수.. 이  두선밖에 없네요...

부활하리라 이승엽

회춘하리라 박찬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츠메 10-08-05 00:31
   
안타깝네요 잘가다가 슬럼프;;
네루네코 10-08-05 15:38
   
솔직히 타점1위할때도 김태균이 잘했다기보다는 롯데 타선이 괴물이었죠...

일본의 벽이 높기는 높나봅니다...
석류의힘 10-08-06 02:32
   
태균은 석류를 좋아해
Wjq 10-08-09 16:16
   
석류가 얼마간 일본다녀왔을때.... 그시기 김태균 허벅지 근육 통증 및 급격한 체력 하락....

새로운 기운을 받은 석류는 한국에 오고.. 태균은 새로운 기운을 빼앗곁다.. ㅋㅋ

이게 어느 네티즌의 스토리던데... 미묘하게 잘맞음... ㅋㅋ
 
 
Total 39,6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1628
1201 [국내야구] 이승엽 귀국 “삼성행 최우선, 홈런신 목표!” (6) 뭘꼬나봐 11-05 2055
1200 [기타] 이승엽 아내 이송정 “남편, 한국 그리워해” (2) 뭘꼬나봐 11-05 2826
1199 [국내야구] KBO, 이대호·정대현·정재훈 등 FA 28명 공시 , (1) 뭘꼬나봐 11-05 1787
1198 [국내야구] 한국 야구, 세계랭킹 3위 …아시아 선두 유지 (8) IceMan 11-04 2035
1197 [국내야구] '빅보이' 이대호, ML 가능성은 없나? (7) 뭘꼬나봐 11-04 2702
1196 [국내야구] 오승환 파격 결정 "MVP 경쟁, 최형우 밀겠다 (13) 디오나인 11-03 2005
1195 [국내야구] 이대호 "내 가치 인정하면 롯데 잔류" (16) 뭘꼬나봐 11-03 2027
1194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에 대한 우선협상권 없어 , (8) 뭘꼬나봐 11-03 1890
1193 [국내야구] 박찬호 영입, 그룹 고위층이 움직였다 , (2) 뭘꼬나봐 11-03 2076
1192 [국내야구] 두산, 용병 니퍼트 잡으러 미국까지?! (7) 묵철 11-02 2347
1191 [국내야구] 이만수, SK 신임 감독 '3년 총액 10억원' (7) IceMan 11-01 2173
1190 [국내야구] ㅋㅋ알아서 하랬더니 진짜 빠져.. LG '자율 마무리… (16) 잘근이 11-01 2415
1189 [국내야구] [사진] 삼성 선수들의 춤실력 (5) 몽상가 10-31 1975
1188 [국내야구] [사진]환호하는 삼성,'5년만의 KS 우승이다!' (8) 뭘꼬나봐 10-31 2058
1187 [국내야구] '강봉규 결승홈런' 삼성, SK꺾고 5년만에 KS 우… (2) 뭘꼬나봐 10-31 1823
1186 [국내야구] 오늘 연아님 시구사진 ㅎㅎ 이쁘 당~~ (7) 아즈 10-31 2005
1185 [국내야구] 하앍! 오늘 KS 시구는 퀸연아 (9) 잘근이 10-31 1980
1184 [NPB] 임창용, 볼 한 개 던지고 CS 세이브 수확 (동영상) (10) 바람난홍삼 10-30 3015
1183 [NPB] 임창용, 볼 한 개 던지고 CS 세이브 수확 (11) IceMan 10-29 2993
1182 [국내야구] 허구연 편파 해설 (25) 몽상가 10-29 4760
1181 [NPB] NPB의 팬으로써 KBO중에 일본에 투타 전체로 통할선수… (4) height187 10-29 2415
1180 [MLB] 월드시리즈 6차전을 보았다. 묵철 10-29 2746
1179 [MLB] 세인트루이스, 5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통산 11번… 뭘꼬나봐 10-29 2565
1178 [국내야구] [KS 4차전] 이만수 감독대행 "김광현, 좋으면 계속 간… 뭘꼬나봐 10-29 1954
1177 [국내야구] 삼슼이 3차전 경기 총평 (15) 가네샤 10-29 2123
1176 [기타] 박찬호, '수염 좀 길렀어요' (9) 사과나무 10-28 3075
1175 [국내야구] "내 직구보다 한수위" 선동열 감독도 인정한 '오… (8) 뭘꼬나봐 10-28 2105
 <  1421  1422  1423  1424  1425  1426  1427  1428  1429  14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