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5-29 16:12
[NPB] 아니...태균인 타격 코치도 없나?...-_-;;
 글쓴이 : 대동단결
조회 : 4,870  


대체 왜!! 왜!!! 모든 사람들 눈에 보이는 게 태균이 눈에만 안 보이는 거지??
몸쪽 높은공을 밀어쳐서 안타를 어떻게 만들려고???

답답할 따름입니다....-_-;;
제발 부탁이니까,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걸 칠려고 하니까 투수가 계속 던지는 거고,
그러니까 마지막에 바깥쪽 슬라이더 하나에 삼진을 당하는 것.

내버려 두면 1~2경기 투수가 포볼 3,4개 쯤 만들 게 되고,
그럼 배터리가 급해져서 치기 딱 좋은 바깥쪽 스트라이크가 오게 되어 있는데...

대체 뭐가 문제라서 저걸 저런 방식으로 칠려고 하는지..
지금이라도 아직 늦지 않았음...

내일부터라도 제발 몸쪽에 대한 집착을 버리길...
그럴수만 있다면 10경기 안에 다시 전과 같은 포스를 자랑할 수 있을 것...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이토 10-05-29 20:55
   
잘 안봐서 모르지만 혹 심판이 볼을 안 잡아주는거 아닐까요 ;
     
대동단결 10-05-29 21:02
   
그런 일도 있는데요...
적어도 오늘은 아니었어요.

몸쪽 공에 분명히 초구 꽉찬 걸 던졌는데도 볼 잡아 줬거든요.
그런데도 엄청나게 신경 쓰더라구요...-_-;;

사실 몸쪽 공 그렇게 막 제구해서 스트라이크 땅땅 잡는 게 일본 투수라도 쉬운 게 아닌데...태균인 너무 일본 투수들을 과대 평가하는 듯.

진짜 1류 투수들만 그런 식으로 걱정해도 되는데...
          
사이토 10-05-29 21:12
   
음... 아무래도 심판놈의 농간 때문에 이제 트라우마가 된 듯 하고 그 때문에 적응을 못 하나 보네요. 이러면 평범한 존을 적용해도 그냥 ...;
               
대동단결 10-05-29 21:31
   
어휴...그럼 진짜 답 없죠...앞으로 계약이 올해 빼도 2년이나 더 남았는데...
일본에서 잘 적응하려면 본인이 이겨내는 방법 뿐일 듯....
까치새끼 10-05-29 21:53
   
어쩐지 요즘 조용하더라구요 ㅜㅠ
날개달고서 10-05-29 22:17
   
안쪽 볼만이 문제가 아니라... 바깥쪽 공에 대한 문제가 좀더 큰거 같습니다.
안쪽 볼로 공략하다가 뜬금 없는 타이밍에 바깥쪽 공이 들어올 때 대처를 힘들어 하고 있어요.
일본 해설진도 가끔 스트라이크 판정에 의아한 느낌의 발언이 살짝 나올 정도니...
그것도 문제긴 합니다.
     
대동단결 10-05-30 01:56
   
바깥쪽 볼에 대한 문제가 바로 안쪽 볼 때문에 생기는거에요...

안쪽 공이 잘 안쳐질 때 타자들 타격 매커니즘이 어깨가 먼저 열려서 돌아 나오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런 현상이 생기면 바깥쪽 볼이 멀어 보이는 현상이 일어나거든요.

가장 핵심적인 건 역시 안쪽 볼이에요...그거 마음을 못 비우면 바깥쪽 스트라이크를 치기가 힘들어질테니까요...
발번역태희 10-05-30 00:28
   
이상한 판정 계속 나오면 시치미 뚝 떼고 방망이를 심판 얼굴을 향해 두 번 정도만 날려주세요. ㅋ
아스트라페 10-05-30 01:59
   
ㄴ태권킥~이생각나네요.. 쩝..
-0- 10-05-30 06:00
   
타격 코치한테 계속 휘둘리면 이승엽 짝 납니다... 본인 타격 다 까먹고 결국 무한 슬럼프...
     
대동단결 10-05-30 15:03
   
그건 틀림 없습니다만...-_-a...
그렇다고 타격코치의 조언을 받는 게 나쁜 일은 아니지요...

결국 정도의 조절이 문젠데....타격폼을 막 바꾸면 그거야 말로 큰일이죠.
지금 그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타격코치의 상담이야기는, 결과적으로 원래의 스윙으로 돌아가기 위한 상담이란 뜻입니다...
소녀시대 10-05-30 11:27
   
흥분 ㅋㅋㅋㅋ
새옹지마 10-05-30 20:34
   
대동단결님 거의 전문가 수준이시네요..
가입하셔서 좋은글 많이 써주시죠?ㅎㅎㅎ
카울링 10-06-01 23:13
   
태균이 타격코치 없어요... 저번에 기사났죠..

타격코치 왈: 처음 보는 자세이다 내가 어떻게 할수가 없다..

라고.. 말했다죠. .솔직히 태균폼이 좀 독특하긴하죠..

그리고 일본 심판들이 몸쪽공을 심하게 잡아주더라고요.. 유독 태균이만 -ㅅ-;;

물론 팔은 안으로 굽는다해서 그렇게 보이는것 일수도 있지만.. 쪼금 심한듯 하네요..
222 10-06-05 04:26
   
가생이 올때마다 느끼는건데 사이토 저사람 졸래 오지랖 넓네
모든글에 댓글 달려있어
뭐하는 사람이야?
여기 상주하는 알바야?
     
10-06-05 13:39
   
모든 글에 댓글 달아주면
오지랖 넓은거야??????? 그런거야???
자기가 본 게시물에 대한 예의로 댓글 달아주는데 그게 오지랖이야?

당신야말로 오지랖퍼다.
남이 댓글을 달든 말든 뭔 상관이야. 이상한 댓글 다는 것도 아닌데.

222 너님 오지랖 졸래 넓네
 
 
Total 39,0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206
966 [국내야구] 네이버 뉴스에 김광현이 뇌경색 질병이 있다고 떴네… (6) 다마젖소 07-19 2479
965 [국내야구] [라이거]아빠는 사자, 엄마는 호랑이, '인간 라이… (5) 남한호랑이 07-18 4366
964 [NPB] 임창용 시즌 19세이브(2011.07.15) (7) 투레주루 07-15 6077
963 [국내야구] 오늘 윤석민;; 대단하네여;; 정말;; (9) 다마젖소 07-15 3489
962 롯데 새용병투수 괘안은듯함 (3) 깐따삐야 07-15 1967
961 [국내야구] LG이병규 선수 무슨 썸싱있습니까? (2) 암행어사 07-14 2901
960 [NPB] 日응원단장 "응원준비 됐습니까?" (12) 피지컬러링 07-14 7458
959 [NPB] 야쿠르트 임창용 시즌 18세이브(2011.07.12) (3) 투레주루 07-12 4259
958 [NPB] 동영상 이승엽 7월11일 멀티히트 하이라이트 (3) edison 07-12 2510
957 [MLB] 최원석타격동영상(VS엔젤스-7.10) (4) 꼬북이 07-10 3656
956 [NPB] 야쿠르트 임창용 시즌 17세이브(2011.07.10) (9) 투레주루 07-10 7619
955 [NPB] 이승엽 6호 홈런(일본통산 150호) (4) 투레주루 07-09 6591
954 [MLB] 레드삭스 David Ortiz vs Kevin Gregg 볼티모어 (영상) (3) 비추비 07-09 3007
953 [MLB] 美야구팬, 선수가 던져 준 볼 잡으려다 추락사 (3) 비추비 07-09 3848
952 SK와 롯데 용병이 나갔군요 청용이빠 07-09 1556
951 [국내야구] 롯데팬의 한마디 **유캔세이님 꼭 보세요** (10) 꼬옥껴안고… 07-09 2296
950 [국내야구] 종범형은 안이뻐할수가 없다 (1) 불체박멸 07-08 1955
949 드디어 SK! (3) 코리아 07-08 2185
948 [국내야구] SK 최다 연패 타이를 찍어쓰요 (2) 임태훈 07-08 2228
947 [국내야구] 외국인선수들이 가장싫어하는 팀 (3) 빛가야 07-07 4665
946 [NPB] 이승엽 시즌 5호 홈런 영상 (10) 투레주루 07-06 7046
945 임창용 3승 동영상 (3) 깐따삐야 07-06 3711
944 [국내야구] 두산 5연승이라네여 ㅇㅁㅇ;; 과연 4위 올라갈것인가. (8) 다마젖소 07-03 2202
943 [국내야구] 야구장 도우미 배트걸 (15) 피지컬러링 07-02 6735
942 [국내야구] 기사 올라온 시간이....ㄷㄷㄷ (1) 로봇 07-02 2274
941 [국내야구] 오늘 ㅋㅋ;; 삼성하고 롯데경기 ㅋㅋ;; 9회 브금 들으… (6) 다마젖소 07-01 3109
940 [NPB] 7월 1일, 오릭스 이승엽 4호 홈런 (9) 투레주루 07-01 6082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