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8-22 08:06
[MLB] 몬토요 감독은 앞으로 류현진을 무조건 믿고 맡겨야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22  


[마니아노트] 몬토요 감독은 앞으로 '에이스' 류현진을 무조건 믿고 맡겨야


류현진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 모바일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팀이 3-2로 앞선 7회말 위기를 맞았다.

1회 말 투런 홈런을 터뜨렸던 타이 프랜스이 가운데 담장을 직접 때리는 큼지막한 3루타를 친 것이다.

류현진은 1사 1, 3루에서 트레버 리처즈와 교체됐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리처즈가 직전 경기에서 잘 던졌기 때문에 류현진을 구원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리처즈는 루이스 토렌스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고 말았다.

류현진은 승리를 날렸고 자책점은 4점으로 늘었다.

결국, 토론토는 불펜진이 붕괴하면서 3-9로 패했다.

경기 후 류현진은 7회 말 교체 상황에서 “투구 수도 괜찮았고 힘이 떨어진다는 느낌은 없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투구 수도 89개밖에 되지 않았다.

그러자 몬토요 감독의 류현진 교체에 대한 논란이 뜨겁게 일었다.

한쪽에서는 “류현진에게 맡겨야 하지 않았느냐”고 비판했고, 다른 한 쪽은 “당시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었다”고 몬토요 감독을 두둔했다.

22일 비슷한 상황이 일어났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 7회 말.

2대0으로 아슬하게 앞서고 있던 류현진은 선두 타자 미구엘 카브레라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볼넷을 내줬다.

그리고, 다음 타자 칸델라리오는 류현진의 타구를 거푸 파울로 만들며 끈질기게 물고 늘어졌다.

결국, 풀카운트 끝에 류현진은 컨델라리오가 친 공을 직접 잡아 1루 주자를 2루에서 포스아웃시켰다.

이때 류현진의 투구 수는 100개를 육박했다.

1사 1루. 한 방이면 동점이 되는 상황이었다.

이쯤 되면 몬토요 감독이 교체를 할 만도 했다. 지난 시애틀전을 보면 그렇다.

그러나,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으로 밀고 나갔다.

비록 투구 수가 100개에 육박했지만, 류현진을 믿고 맡긴 것이다.

그의 판단은 결과적으로 옳았다.

류현진은 해롤드 캐스트로와의 풀카운트 접전 끝에 2루수-유격수-1루수로 연결되는 병살타를 유도했다.

몬토요 감독은 ‘에이스’ 류현진을 믿었고, 류현진은 멋지게 해냈다. [오클라호마시티(미국 오클라호마주)=장성훈 특파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8-22 08:06
   
 
 
Total 39,7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7751
39736 [KBO] 크트) 첫우승의 비결은 뭘까요? (1) 삼한 11-29 690
39735 [KBO] 역시 기아는 틀렸네요 (5) 삼한 11-24 1447
39734 [KBO] 두산은 정말 잘대주네요 삼한 11-19 1202
39733 [KBO] KT 우승.! (4) 빠수리 11-18 945
39732 [KBO] 이학주 롯데행? (3) 엄청난녀석 11-17 1162
39731 [KBO] 또 한 번 강속구시대를 열어야 수준 미달에서 수준 … (8) 고구려거련 11-12 2662
39730 [KBO] 삼성) 김응용의 해태 VS 김태형의 두산 (5) 삼한 11-11 1333
39729 [KBO] 역시 김태형의 두산은 삼성을 아네요 (2) 삼한 11-11 658
39728 [KBO] 여전히 엘지는 두산 손바닥이네요 (4) 삼한 11-07 1338
39727 [잡담] 혹시나 해서 봤는데 (7) 두미키 11-04 1430
39726 [MLB] 애틀란타 26년만에 월시 우승! 콩앤뽕 11-03 1221
39725 [KBO] 기아) 정말 대단한 옹고집이네요 삼한 11-02 1548
39724 [MLB] 오타니 mlb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2) 냉철한분석 11-01 1620
39723 [KBO] 삼성) 비밀번호가 면제된건 다행이네요 삼한 11-01 909
39722 [KBO] 기아는 발전이 없네요 (14) 삼한 10-26 1910
39721 [MLB] 암리봐도 다저스는 진짜로 강해보이지 않네요 (5) 삼한 10-24 1679
39720 [잡담] 이승엽이 일본에서 성공을 원했던건 바로 이거죠 (8) 삼한 10-23 2973
39719 [MLB] 류현진 올해 야구 끝! (8) 왜안돼 10-04 7666
39718 [잡담] 아직까지는 순항중 (1) 새벽에축구 10-04 1419
39717 [KBO] 1차지명이 외국에 갔다가 리턴하는경우 지명권 행사… (2) 형이말해줄… 10-01 2087
39716 [잡담] 오타니 또다시 10승 실패 (13) 헬페2 09-28 4209
39715 [잡담] 오타니 안타깝네여 (20) 헬페2 09-20 9186
39714 [MLB] 류현진 현재 상황 (8) 촌철햄 09-19 9917
39713 [MLB] 게레로 주니어 45호 홈런 (13) 새벽에축구 09-14 4172
39712 [잡담] 게레로 주니어도 방금 42호 쳤습니다 (1) 새벽에축구 09-10 3001
39711 [잡담] '42호포 폭발' 페레스, 홈런 1위 오타니 1개 차… (3) 헬페2 09-10 2443
39710 [MLB] 류현진 양키스전 6이닝 무실점 80구 (8) 새벽에축구 09-07 69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