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1-10 09:22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57  


박찬호 '양아버지'-류현진 '굿, 베리굿'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이대선의 모멘트]


[OSEN=손용호, 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한국인 메이저리거 박찬호, 류현진과 인사를 나누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youngrae@osen.co.kr

[OSEN=이대선 기자] 토미 라소다 전 LA 다저스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93세.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을 비롯해 미국 언론들은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 라소다 전 감독의 별세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심장 문제로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 입웠했던 라소다 전 감독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거쳐 회복한 뒤 지난 6일 퇴원했다. 그러나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풀러턴의 자택에서 심장마비가 일으켰고,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을 거뒀다.

라소다 전 감독은 다저스의 전설이다. 지난 1954년 브루클린 다저스에서 데뷔한 투수 출신으로 선수로는 메이저리그 3시즌 경력이 전부. 은퇴 후 다저스에서 스카우트로 시작해 감독 자리까지 올랐고, 1976년부터 1996년까지 21년간 팀을 이끌며 상징과 같은 존재로 떠올랐다. 

총 3040경기를 지휘한 라소다 전 감독은 통산 1599승1439패 승률 5할2푼6리를 기록했다. 월드시리즈 우승 2회, 준우승 2회, 내셔널리그 우승 4회, 서부지구 우승 8회의 화려한 업적을 쌓았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선 미국야구대표팀 감독을 맡아 금메달을 이끌었다.감독 은퇴 후 1997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고, 등번호 2번은 다저스에서 영구결번됐다.

은퇴 후에도 다저스 구단 부사장, 특별고문으로 일하며 레전드 원로로서 영향력을 발휘했다. 1994년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투수 박찬호가 미국에 왔을 때 양아들로 삼으며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그의 성공에 든든한 배경이 됐다. ‘박찬호의 양아버지’로 국내 야구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2013년 한국인 투수 류현진이 다저스에 입단했을 때도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힘을 실어줬다. /sunday@osen.co.kr

#1 박찬호의 '양아버지'

박찬호는 라소다 전 감독의 사망 소식을 듣고 SNS에 애도의 글을 올렸다. 박찬호에게 라소다 전 감독은 특별한 존재였다. 고인이 된 그는 박찬호의 양아버지를 자처했던 인물이다. 

박찬호는 “어떤말로 이 슬픔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지난 27년 동안 내게 사랑을 준 전설적인 야구인 토미 라소다 감독님이 새로운 세상으로 가셨다. 너무나 마음이 무겁고 슬픔이 깊어지게 하는건 그가 내게 준 사랑과 추억들이 더욱 소중하고 감사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박찬호는 “코로나 때문에 병문안도 못 가보고, 떠나기 전에 얼굴도 못보고, 목소리도 못듣게 된 것이 더욱 슬프게 한다. 부디 고인이 된 라소다 감독님의 명복을 빌며 그의 업적과 야구 사랑, 그리고 삶의 열정에 깊은 감사와 경의를 보낸다. 사랑하는 레전드 라소다 감독님을 영원히 기억하며 그리워하게 될 것이다”고 슬픈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박찬호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박찬호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토미 라소다 전 감독에게도 박찬호는 특별했다. 2012년 토미 라소다 전 감독은 OSEN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복귀를 앞둔 박찬호의 소식을 전해 듣고 “찬호는 나의 양아들이다. 하지만 이젠 그가 야구선수로서 가야 할 곳을 찾아 가게 된 것이라 생각한다.”

“찬호를 오랫동안 응원해 왔던 많은 한국 팬들 앞에서 뛸 수 있어서 나 또한 정말 기쁘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야구선수가 아닌 양아들 박찬호에 대한 질문에서는 “찬호는 아직도 우리 와이프에게 자주 연락을 한다. 그리고 어버이 날에는 어김없이 우리 집에 꽃을 보낸다. 20년 넘게 감독생활을 하면서 수백 명의 선수들과 함께 했다. 하지만 어버이날에 꽃을 보내는 선수는 찬호밖에 없다”고 밝혔다.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박찬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박찬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박찬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pjj@osen.co.kr

#2 최희섭 내 '둘째 아들'

LA 다저스 부사장 시절 ‘코리안 빅맥’ 최희섭을 영입한 라소다 전 감독은 한인타운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내 첫째 아들 박찬호에 이어 최희섭을 둘째 아들로 삼게 돼 기쁘다”고 밝히며 코리안 메이저리거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최희섭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OSEN=손용호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홍보대사 자격으로 2006 WBC 개막전을 찾아 대표팀 최희섭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pjj@osen.co.kr

#3 '굿, 베리굿!' 류현진

2013년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첫 라이브피칭을 마친 류현진은 '다저스의 전설' 샌디 쿠팩스로부터 커브 그립을 전수 받은 뒤 라소다 고문과도 만나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일찌감치 류현진에게 관심을 가져온 라소다 고문은 이날 류현진의 라이브피칭 때 3루 쪽 먼발치에서 유심히 지켜봤다. 그는 류현진의 피칭에 연신 "굿, 베리 굿!"을 연발했다. 이후 라이브 피칭을 마친 류현진에게 "좋은 공을 던졌다. 앞으로 잘 하라"며 악수하고 어깨를 두드리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OSEN=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3년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서 라이브 피칭을 마친 류현진과 인사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3년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서 라이브 피칭을 마친 류현진과 인사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3년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서 라이브 피칭을 마친 류현진과 인사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라소다 전 감독은 경기장을 직접 찾아 류현진에 대한 애정어린 조언과 응원을 보내며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적응하고 활약 할 수 있도록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OSEN=지형준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캔자스시티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과 주먹을 맞대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4 메이저리그 LA와 콜로라도의 경기에서 타석에 들어서는 류현진을 바라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4 메이저리그 LA와 애리조나의 경기에 앞서 훈련 중인 류현진을 격려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4 메이저리그 LA와 애리조나의 경기에 앞서 훈련 중인 류현진을 격려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4 메이저리그 LA와 애리조나의 경기에 앞서 훈련 중인 류현진을 격려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곽영래 기자] 토미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이 2015 메이저리그 시범경기를 찾아 류현진과 더그아웃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youngrae@osen.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1-10 09:22
   
 
 
Total 39,2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124
39218 [MLB] 3년 ERA+ 1위 디그롬 2위 RYU..NY 언론의 경계와 의구심 (1) 러키가이 19:53 43
39217 [MLB] 영상으로 본 김하성 맹활약.. 얼굴에는 '긴장'… (1) 러키가이 19:50 38
39216 [MLB] 류 2021 평자 2.80 이상? 이하?' MLB진행자 내기 화제 (1) 러키가이 16:27 229
39215 [KBO] 용진이형이 직접 푼 야구단썰 큐티 03-01 687
39214 [KBO] 신세계 야구단~ (1) 레드민 02-28 917
39213 [KBO] 기아 100패하겠다 충격 선언 비안테스 02-28 830
39212 [잡담] 저밑에 어그로놈 봐라 ㅋㅋㅋ (5) 열혈쥐빠 02-27 575
39211 [MLB] 김광현 3선발...STL 개막전 선발투수 플래허티 (1) 카카로니 02-26 1451
39210 [MLB] 류 AL 사이영상 배당률서 전체 5위, 오타니 24위 (1) 러키가이 02-26 743
39209 [NPB] 로하스 등 일본진출한 선수 근황이 궁금하네요 (2) 독산 02-26 741
39208 [MLB] "류현진은 류현진" 박찬호 넘는 위업 보인다 (1) 러키가이 02-26 594
39207 [MLB] 류 때문에 99번 못 단 투수, 이젠 '마스코트'에… (1) 러키가이 02-26 685
39206 [MLB] 美언론 "양현종, 초청선수 중 ML 진입 1순위..TEX에 필… (2) 러키가이 02-26 483
39205 [MLB] 김하성에 놀란 현지 언론 "2루수 깔끔하게 잘보는데?" (3) 러키가이 02-26 618
39204 [MLB] 류 첫 라이브피칭 극찬 "S존 구석구석 페인트칠" 몬토… (1) 러키가이 02-26 404
39203 [MLB] 류, 스프링어 상대로 라이브피칭.."역시 류현진" (1) 러키가이 02-26 294
39202 [KBO] 현 크보서 베이징세대 (4) GODBLESSME 02-24 743
39201 [KBO] 신세계타순 (2) 댓글실명제 02-24 1435
39200 [KBO] 신세계 와이번스로 이름도 확정 인가요? (7) 레드민 02-23 1170
39199 [KBO] 이마트가 40대 추신수에 27억을 안긴이유.. (7) 허민 02-23 1622
39198 [KBO] 추신수, 신세계야구단과 연봉 27억 원 계약 [오피셜] (26) bryankims 02-23 2013
39197 [KBO] 실명 거론된 야구계 학폭 (2) 댓글실명제 02-22 1444
39196 [MLB] "통역에게 월급주는거 지겨웠어" 매리너스 사장 망언 (1) 러키가이 02-22 1709
39195 [MLB] 토론토 투수코치 "류 지난해보다 몸이 더 좋아졌다" (1) 러키가이 02-22 926
39194 [MLB] MLB.com 예측 "양현종 개막 로스터에 포함될 것..불펜 … (1) 러키가이 02-22 440
39193 [MLB] 후배가 본 '괴물'의 비밀 "현진이형은 .. (1) 러키가이 02-22 517
39192 [KBO] KBO리그 선수들의 해외 진출이 늘어난 이유 GODBLESSME 02-21 5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