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22 10:3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22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김재호의 페이오프피치]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왜 1년전에는 이 영광을 누리지 못했을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020년 워렌 스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이다. 오클라호마시티 지역 매체 '오클라호만'의 보도였다. 한국시간으로 22일 오전 8시 현재 이 소식을 유일하게 전한 매체다.

나머지는 조용하다. 워렌 스판상 공식 채널은 아직까지 조용하다.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도 별다른 언급이 없다. 단순히 공식 발표를 기다리는 것일 수도 있지만, 최초 보도 이후 반나절이 다되가도록 조용한 것은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다.

류현진은 2020년 워렌 스판상을 받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크게 축하받는 분위기는 아니다. 어찌됐든, 중요한 사실은 류현진이 2020시즌 '최고의 좌완 투수'에 선정될 자격이 충분했다는 것이다.

2020시즌 규정 이닝을 채운 좌완 투수는 총 열 명이다. 류현진은 이중 댈러스 카이클(화이트삭스, 1.71)에 이어 두 번째로 좋은 평균자책점(2.69)을 기록했고, 프램버 발데스(휴스턴, 76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탈삼진(72개)을 잡았으며, 피안타율은 카이클(0.218) 마르코 곤잘레스(시애틀, 0.222)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0.234).

1위는 아니었지만, 전 부문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그는 소속팀 토론토의 에이스 역할을 했다. 팀내에서 유일하게 규정 이닝을 소화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소속팀 토론토가 국경 이동 문제로 임시 홈구장, 그것도 타자 친화적인 구장에서 홈경기를 했다는 점도 감안해야한다. 이미 다른 상에서도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 올MLB 새컨드팀에 선정됐다.

여기서 드는 아쉬움 하나. 왜 지난해에는 이 상을 받지 못했을까? 사실 류현진은 2020년에도 잘했지만, 2019년은 더 빛났다. 메이저리그에서 규정이닝을 소화한 투수 중 가장 낮은 2.3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워렌 스판상은 패트릭 코빈에게 내줬다. 코빈이 자격이 없었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는 류현진보다 많은 202이닝을 소화했고 탈삼진도 238개로 류현진을 압도했다. 그러나 평균자책점은 3.21로 높았다.

이 상의 성격을 알게되면 어느정도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게된다. 워렌 스판상은 '최고의 좌완 투수'라는 애매모호한 시상 기준을 갖고 있는 상이다. 시상 주체는 오클라호마 스포츠 명예의 전당. 이들은 연고지 출신 명예의 전당 멤버 워렌 스판의 이름을 딴 상을 1999년부터 제정해 시상을 해왔다. 랜디 존슨(1999, 2000-2002) 앤디 페티트(2003) 돈트렐 윌리스(2005) 요한 산타나(2004, 2006) CC 사바시아(2007-2009) 데이빗 프라이스(2010) 지오 곤잘레스(2012) 카이클(2015) 존 레스터(2016) 클레이튼 커쇼(2011, 2013-14, 2017) 블레이크 스넬(2018) 코빈(2019)이 이 상을 받아왔다.

매년 시상식을 열어왔다. 이전에는 오클라호마주 거스리라는 곳에 있는 매소닉 템플에서 시상식을 열어왔지만, 2008년부터 오클라호마시티로 장소를 옮겨왔다. 오클라호마 스포츠 명예의 전당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행사는 '오클라호마주에서 유일하게 메이저리그 운동선수를 기념하는 행사'다. 이 행사는 오클라호마 스포츠 명예의 전당과 이들이 운영하는 유소년 선수 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기금 마련이 주 목적이다.

사실상 워렌 스판상은 '시상식 행사를 위한 상'의 성격이 짙어보인다. 오프시즌기간 미국에 없고, 그래서 시상식 참가가 어려운 선수를 외면한 감이 없잖아 있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상식 행사가 취소됐다. 시상식이 열리지 않으니 그냥 조용히 넘기는 분위기다. '차별'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뭔가 뒷맛은 개운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이 없었다면, 류현진은 이 상을 받을 수 있었을까?

페이오프피치(payoff pitch)는 투수가 3볼 2스트라이크 풀카운트에서 던지는 공을 말한다. 번역하자면 ’결정구’ 정도 되겠다. 이 공은 묵직한 직구가 될 수도 있고, 때로는 예리한 변화구, 때로는 한가운데로 가는 실투가 될 수도 있다. 이 칼럼은 그런 글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22 10:36
   
 
 
Total 39,3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960
39247 [MLB] 류현진(hyun-jin Ryu) 3월 27일 마지막 아쉬운 시범경기 4… 흩어진낙엽 03-28 554
39246 [MLB] 류현진, 3년 연속 MLB 개막전 선발 등판…'한국인 … (1) 나를따르라 03-27 921
39245 [잡담] 펌) 스포츠 합성짤 모음 (2) 코나키부야 03-26 971
39244 [MLB] 오늘 3월 25일 김하성 타격을 시청해보니 힘들것 같네… (5) 짐헨드릭스 03-25 1489
39243 [MLB] 류 MLB 선발투수 랭킹4위 호평..커쇼·다르빗슈보다 높… (1) 러키가이 03-25 1321
39242 [기타] 한국계 '교토국제고' 첫 출전한 고시엔서 짜… 호닷 03-24 1265
39241 [KBO] 이번 시즌 기아타이거즈 조심스럽게 가을야구 기대… (5) 크리틱8 03-24 573
39240 [KBO] 어제자 박동원 방망이.gif (12) 큐티 03-23 2306
39239 [MLB] 근데 류현진 번역은 안올라오네요 최근 디트로이트… (2) 참깨고소미 03-19 1802
39238 [MLB] [류현진] 2번째 시범 경기 등판 투구 모음; 모든 것이 … (1) 흩어진낙엽 03-19 2296
39237 [MLB] 야구는 구라다 앗, 사인 미스...류 러키가이 03-17 1276
3923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 속구가 살아있다, 체인지업 훌… (1) 러키가이 03-16 3112
39235 [MLB] 류 완벽투 본 현지 기자 "아마 토론토 감독이 이렇게 … (1) 러키가이 03-16 2812
39234 [MLB] 해설자 평가 완급조절 피칭 투구 속임수가 뛰어나다 (1) 러키가이 03-16 1287
39233 [기타] 축구 한일전 반대 국민청원 (2) 너울 03-12 2111
39232 [MLB] 김하성 잘 될 수 있을런지.. (4) miilk 03-12 1836
39231 [KBO] '찐 고교특급'의 등장 (5) 큐티 03-11 2323
39230 [KBO] 키움 이정후 선수 MLB진출 가능성 있을까요? (22) 드라이워터 03-10 2255
39229 [KBO] KBO 예비 슈퍼스타들 (5) 큐티 03-09 1079
39228 [MLB] 바우어가 바윈가 이놈 더럽게 깝치네 (1) 자유인3 03-07 1510
39227 [MLB] 토론토 포수 류 '피칭의 장인' 전 감독도 극찬 (1) 러키가이 03-06 2434
39226 [잡담] 추신수는 (5) 명품구씨 03-06 1571
39225 [KBO] 신세계 재창단이 아니고 인수한거죠? (1) 레드민 03-05 1146
39224 [KBO] 에스에스지 랜더스 확정!! (11) 허민 03-05 1044
39223 [KBO] 키움 광속구 듀오 154km 쾅쾅 (8) 큐티 03-05 1203
39222 [MLB] ML 수비 능력자! SD코치들 김하성 환상 수비에 엄지척 (2) 러키가이 03-05 1042
39221 [MLB] 자로가자~ 카카로니 03-04 5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