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14 14:21
[MLB] [ML화제]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 된 류의 토론토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41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이 된 류현진의 토론토 [ML화제]


국적, 세율로 FA 기피구단 이던 토론토
코로나19, 인종다양성으로 선호구단 변화
류현진 도와 줄 대형 FA 잡을 수 있을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홈구장 로저스 센터 | 게티이미지 코리아


류현진이 뛰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FA들이 썩 좋아하는 구단은 아니었다. 미국이 아니라 캐나다의 도시인데다, 고액 연봉 선수에게 매겨지는 세율이 높았다. 토론토가 FA 선수를 데려오기 위해서는 다른 구단보다 더 많은 돈을 줘야 했다. 토론토는 비교적 빅 마켓 구단이지만 이 때문에 항상 ‘효율적 투자’에 고심하는 팀이었다.

류현진의 4년 8000만달러 계약 역시 ‘토론토 인플레이션’이 적용됐다는 분석이 많았다. 물론, 토론토에서 뛴 첫 해, 류현진은 ‘몸값’ 이상의 활약을 했다.

FA 기피 구단이던 토론토에 변화 조짐이 보인다. 기피 구단이 아니라 오히려 선호 구단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디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14일 ‘토론토의 유혹’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전했다. 토론토가 FA들에게 매력적인 구단이 되고 있다는 뜻이다.

2020시즌 메이저리그는 물론, 미국과 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슈’는 2가지다. 하나는 코로나19, 또 하나는 인종차별 반대다. 이 2가지 이슈에서 토론토는 아주 상징적인 도시 중 하나다.

캐나다는 미국에 비해 코로나19에 대한 대처가 훨씬 잘 이뤄지고 있다. 캐나다는 국경 이동을 막았고, 토론토가 홈구장 로저스센터를 쓰지 못하게 됐지만 캐나다의 코로나19 상황은 미국보다 낫다. 토론토에 가족이 살게 되는 것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상당히 안전한 일이다.

토론토 류현진(왼쪽) | 게티이미지 코리아


토론토는 인종 다양성에서도 모범적인 도시다. 캐나다 전체가 ‘멀티 컬처’에 익숙하지만 토론토는 특히 인종 및 문화 다양성이 잘 확보돼 있다. BBC가 2016년 선정한 문화다양성 순위에서 토론토는 전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켄 로젠탈은 “이런 이유에서 토론토는 조지 스프링어, 마이클 브랜틀리,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 등 비백인 FA 선수들의 마음을 사는데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클리블랜드가 트레이드 매물로 내 놓은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의 영입에도 ‘토론토의 매력’은 효과적일 수 있다. 코로나19와 인종다양성이라는 새 변수로 류현진을 도와 줄 대형 FA 영입이 가능하다.

다만, 백신 개발 영향과 코로나19 사태의 확산 여부 등에 따라 이슈는 남아있다.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지 않는다면 토론토가 2021시즌 로저스센터를 쓸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로젠탈은 “아직까지는 토론토가 대형 FA 영입을 위해 시장가보다 조금 더 높은 금액을 써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14 14:21
   
 
 
Total 39,2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2939
39185 [MLB] 야마구치, 토론토에서 방출 (3) GODBLESSME 02-14 2133
39184 [MLB] 양현종 텍사스로 가는군요 (10) 큐티 02-13 1881
39183 [KBO] 야구 구단 수 줄이는거 맞습니다. (28) 스리랑카 02-09 3111
39182 [MLB] '연봉조정 판정승' TB 최지만, 홀가분한 2021년 … (1) 캡틴홍 02-06 2311
39181 [KBO] 코로나 시국에 구단 매물로 나오면 줒는 놈이 임자 … (2) 현대신세계 02-05 1641
39180 [ML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성공 곁에는 항상 가족이 있었… (1) 러키가이 02-04 1333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085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556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277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702
39175 [KBO] 크보가 살길은 구단수를 줄여야한다. (5) 허민 01-31 1124
39174 [MLB] 거쉬 단장, MLB는 KBO수준을 낮게 보지 않는다 글봄 01-31 1069
39173 [MLB] 가시밭길을 가는 양현종 (2) GODBLESSME 01-31 691
39172 [KBO] 올림픽금메달 로또빨로 한철 장사 잘해먹고 (5) GODBLESSME 01-30 1053
39171 [MLB] 양현종이 친 '배수의 진 (1) GODBLESSME 01-30 737
39170 [MLB] 세인트 루이스 구단주, 김광현은 선발진 5명 중 하나 (2) 글봄 01-30 844
39169 [KBO] 신세계에 사달라한 구단이 2곳 더 있었군요 (9) 글봄 01-30 1189
39168 [KBO] 신세계 새 팀명, 뭐가 좋을까요? (4) 글봄 01-30 515
39167 [MLB] [속보] 류현진, MLB 선정 선발 랭킹 6위.. 2년 연속 '… (1) 러키가이 01-30 1111
39166 [KBO] sk 이마트에 팔려 (26) 댓글실명제 01-25 4226
39165 [MLB] 美 FA 시장 '혈' 뚫렸다, 양현종 계약도 '탄… (1) GODBLESSME 01-23 3323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712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2821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1888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4) GODBLESSME 01-18 811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6) GODBLESSME 01-17 2106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2) GODBLESSME 01-16 13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