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8 18:15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글쓴이 : 호랭이님
조회 : 3,078  

개인적으로 지금 나와있는 fa 들 중에서 토론토가 대업을 도전하기 위해 같이 갈 투수는 다나카밖에는 없다고 봅니다. 

마우어는 가뜩이나 클럽하우스 케미스트리 잘깨먹는데 블게주등과 같은 대형 유망주들이 팀의 주축인 토론토에서 극히 지양해야할 부분입니다.
또 마찬가지로 이번시즌 fa로 나온 펙스턴 같은 경우에는 아마에서 프로로 나왔을 때 이중계약을 빌미로 토론토와 법정싸움에서 패소하여 프로데뷔가 늦어졌던 악연이 때문에 평소에도 토론토를 이를 갈고 싫어하는 펙스턴이 토론토로 이적할 확률은 제로라고 봐도 됩니다.

남는 준척급은 찰리모튼과 다나카만이 남는데 
찰리모튼은 집이 플로리다주이고 되도록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운동하길 원합니다.
다만 올해 보았다시피, 작년에비해 급격히 떨어진 구위로는 선발로서 알동부에서 준수한 활약을 기대하기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클럽하우스의 리더라면 최고의 매물이라고 봐도 되는데 (템파베이 클럽하우스의 리더로서 젊은 선수들의 멘탈, 실력적인 조언등을 이끔 꽤나 유능하게)  문제는 토론토는 대권도전을 생각한다는 점에서 과연 찰리모튼을 영입할지 의문이 듭니다. 분명히 모든 지표에서 하락세가 뚜렷합니다.

현재 이렇게 대어, 준척급 제외하면 다나카가 가장, 꽤나 괜찮은, 합리적인 영입대상입니다.
같은 지구의 양키즈에서도 2선발을 담당하였으며 방어율도 메이져 통산 성적 3.74, 20년 스탯 3.56이라는 그래도 괜찮은 수치를 보여주었습니다.
올해는 경기수도 적고 대어급 중에서는 리그를 뛰지 않고 휴식을 취한 선수들이 많아 눈에 띄는 매물이 극히 적은 가운데 꽤나 괜찮은, 2선발 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템파에서 고액 연봉자들을 정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블레이크 스넬. 케빈키어마이어등  템파에서 자랑하는(?) 고액 연봉자들이 시장에 나올 예정입니다. (구단주와 단장이 둘다 정리하거나 하나는 무조건 정리하는 것으로 언론보도가 나오네요)

특히 블레이크 스넬은 모든 팀에서 탐내는 메이져 최고의 투수들 중 한명인데요. 돈있는 모든 팀들은 영입후보군 입니다.
스넬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도 입아픈 최고의 선수이니 토론토에서 군침흘리는 것도 이해는 갑니다.
다만 유망주 3명~4명 내주는건 각오해야 할 겁니다.
예전 템파는 데이빗 프라이스를 토론토로 내어줄 때 4명의 유망주를 받아왓었지요.. (근데 한명도 못터뜨리고 모조리 딴팀 보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라고 생각됩니다.


템파팬으로서 오랫동안 동행하고 싶은 두 선수인데 역시 스몰마켓 팀의 재정력에서는 많이 부담되긴 한가 봅니다... 템파 팬으로서 많이 아쉽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이크로 20-11-19 12:53
   
다나카 토론토로 가면 방어율 6이상찍을듯.
행운두리 20-11-20 08:57
   
다르빗슈한테는 악감정보다 호감이 더 가지만
다르빗슈나 다나카나 둘다 새가슴이라는 평이 많더군요.
올해 성적 좋았던 것도 관중들 없어서 였다고 개소문 게시판 보면 자주 보이네요
 
 
Total 39,1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994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211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1608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992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2) GODBLESSME 01-18 440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1) GODBLESSME 01-17 1371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1) GODBLESSME 01-16 866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515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911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912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923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928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976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92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383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90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52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65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838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846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629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719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52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450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63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143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201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