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26 03:08
[MLB] 9회말 끝내기에 탬파베이 SNS도 흥분 '키보드 난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959  


9회말 끝내기에 탬파베이 SNS도 흥분 '키보드 난타'


▲ 랜디 아로사레나의 득점으로 탬파베이가 8-7, 9회말 2사 후 역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1승 3패 위기에서 2승 2패로 균형을 이뤘다.
▲ 경기 종료 직후 탬파베이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외계어'.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월드시리즈 4차전이 끝난 뒤 MLB.com은 탬파베이의 승리를 "믿을 수 없는 끝내기"라고 표현했다. 탬파베이 SNS 담당자는 키보드를 '난타'한 듯 뜻을 알 수 없는 문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승리의 흥분감을 표현하기에는 미사여구보다 더 효과적이었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LA 다저스를 8-7로 꺾었다. 9회 2사까지 6-7로 끌려가다 대타의 대주자로 출전한 벤치 멤버 브렛 필립스가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필립스는 8회 최지만의 대주자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올해 정규시즌에서는 35경기 51타수 10안타 타율 0.196, 24일까지 포스트시즌에서는 5경기 2타석 출전에 그쳤다. 그러나 어쩌면 이번 월드시리즈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 주인공이 됐다.

2루 주자 케빈 키어마이어의 득점은 충분히 가능했지만, 1루에 있던 랜디 아로사레나의 득점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해냈다. 다저스가 도왔다.

필립스의 우중간 타구를 다저스 중견수 크리스 테일러가 더듬었다. 먼시를 거쳐 홈으로 넘어온 송구를 포수 윌 스미스가 놓쳤다. 아로사레나는 3루를 밟은 뒤 균형을 잃고 한 바퀴를 굴렀다. 늦었다고 판단해 몸을 3루쪽으로 틀었다.

송구만 제대로 왔다면 아로사레나는 3루와 홈 사이에서 잡힐 가능성이 컸다. 그러나 다저스의 중계 플레이 실수를 본 아로사레나는 다시 몸을 돌려 홈에 슬라이딩했다. 아주 짧은 순간에 수비 실수와 주루 실수, 그리고 다시 수비 실수가 연이어 벌어졌다.

이 극적인 승리 직후 탬파베이 트위터 계정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글이 올라왔다. 담당자가 키보드를 난타한 듯한 '외계어' 문장에 팬들도 열광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26 03:08
   
 
 
Total 39,1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426
39100 [KBO] 솔직히 스포츠 종목들중 제일 쓰레기가 많은 종목… 트렌드 12-04 272
39099 [KBO] 삼성 신인 하나 장난 아니네요. (2) 인왕 12-04 348
39098 [WBC] [고전] 2006 WBC 일본전 8회초 이승엽 투런홈런.swf 철미니 12-04 137
39097 [KBO] 이대호가 데려온 사무총장 ‘갑질’로 퇴사한 직원.. (9) 문제적남자 12-04 1513
39096 [기타] [고전] 2008 베이징올림픽 야구 결승전 9회 일본방송 ve… (3) 철미니 12-03 484
39095 [MLB] 류현진 기자협회 토론토 지부 선정 올해의 투수 차지 (2) 러키가이 12-03 524
39094 [MLB] 美언론 극찬 류현진 스타일 아무나 할수있는게 아냐 (1) 러키가이 12-03 986
39093 [MLB] AL 사이영 3위 "류현진" 삼진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02 888
39092 [MLB] 팬그래프 "류현진은 '천재'" (1) 러키가이 12-02 1046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12-02 1198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2) Republic 12-02 398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178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457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412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620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594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1011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173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996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241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886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803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931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80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363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142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6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