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0 19:59
[MLB] 탬파베이의 보이지 않는 최지만 효과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16  

탬파베이의 보이지 않는 최지만 효과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6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1차전에서 투런포를 때려낸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사진=뉴시스

탬파베이 레이스가 천신만고 끝에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뉴욕 양키스를 3승 2패로 꺾은 탬파베이는 1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 진출을 놓고 7전 4선승제 시리즈를 벌인다.

탬파베이의 디비전시리즈 승리는 8회 결승 홈런을 때린 마이클 브로소, 시리즈 내내 맹타를 휘두른 랜디 아로자레나 덕분이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들의 활약 뒤에 가려진 최지만(29)이라는 존재를 발견해낼 수 있다.

아로자레나는 지난 6일 1차전서 1회 말 게릿 콜에게서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아로자레나는 시즌 내내 우투수에게 약했다. 좌완에겐 4할을 때려냈지만 우완에겐 0.227로 재미를 보지 못했다. 더구나 양키스 1선발 콜을 상대론 2타수 무안타였다.

아로자레나의 깜짝 홈런은 뒤 타석 최지만과 관련이 있다. 콜은 정규시즌 최지만에게 0.667의 피안타율을 기록했다. 홈런도 3방 맞았다. 당연히 경계대상 1순위다. 1회 콜은 아로자레나에게 거푸 너클 커브를 던졌으나 모두 볼.

볼카운트 2-0으로 몰리자 급해졌다. 이미 투 아웃을 잡은 상태이니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도 큰 문제는 아니었다. 하지만 뒤이어 나오는 타자가 문제였다. 최지만, 콜에겐 끔찍한 이름이다. 결국 아로자레나에게 성급하게 직구 승부를 하다 홈런을 허용했다.

이번엔 10일 열린 5차전. 4일 만에 등판한 콜은 6회 1사까지 1점만 내주고 호투했다. 6회 첫 타자 아로자레나를 외야 플라이 처리했다. 양키스 분 감독은 호투하던 콜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본인은 더 던지겠다고 의사표시를 했으나 묵살 당했다. 다음 타자가 최지만이었기 때문. 탬파베이는 캐시 감독은 마이클 브로소를 대타로 기용했다. 좌투수 브리턴이 마운드에 올라선 게 최지만 교체 이유였다.

브로소는 좌투수에 0.333으로 강하다. 홈런도 4개나 때려냈다. 우투수에겐 0.273 홈런 한 개. 브로소는 기대대로 내야안타를 때려냈다. 최지만으로 인해 콜이 물러났고, 좌투수가 나온 탓에 브로소가 대타로 기용될 수 있었다.

브로소의 역할은 8회 더 극적이었다. 양키스의 철벽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을 상대로 10구째 승부를 벌인 끝에 100마일(161㎞) 직구를 두들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역전 결승 홈런. 이 한 방이나 1차전 아로자레나의 홈런은 최지만이라는 도우미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0 19:59
   
천제 20-10-11 02:06
   
100렙이면 의견 한줄이라도 넣어야 하는거 아님?
     
밥이형아 20-10-11 14:45
   
2랩이면 그냥 샷타마우스 하고 봐야 하는거 아님?
 
 
Total 39,2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618
39039 [MLB] 류 계약 첫 시즌 대단..사이영 자격 TOR 담당기자 (2) 러키가이 11-03 955
39038 [MLB] 몬스터 시즌 토론토 SNS통해 류 사이영상 후보 축하 … (1) 러키가이 11-03 657
39037 [MLB] [이현우의 MLB+] 김하성의 예상 몸값이 681억인 이유 (2) 러키가이 11-03 690
39036 [MLB] 아시아 야구 경사..류현진·마에다·다르빗슈 CY 최종 … (1) 러키가이 11-03 722
39035 [잡담] 작은 소망이 하나 있다면... (1) 일우신 11-03 383
39034 [KBO] 꾸역꾸역 (1) andyou 11-02 420
39033 [KBO] 구랴구랴 아무팀이나 이겨라 대신 내일까지 게임하… 이케몬의혼 11-02 396
39032 [KBO] 최형우 타격왕 (6) OnTheRoad 11-02 813
39031 [KBO] 키움 팬들은 현타 엄청날듯 (5) miilk 10-31 2695
39030 [KBO] 두산 (7) 오스카 10-30 1066
39029 [잡담] 다저스 우승! (10) 아딜라미 10-28 2959
39028 [MLB] [구라다] '돌'버츠의 각성, 세번의 명석함 (3) 러키가이 10-27 2300
39027 [잡담] '메릴 켈리 동료' 아티 르위키, KBO 온다…SK행 … (2) 빠수리 10-26 2147
39026 [MLB] 9회말 끝내기에 탬파베이 SNS도 흥분 '키보드 난타… (1) 러키가이 10-26 3103
39025 [MLB] 넘어진 주자, 공 흘린 포수, 백업 안 한 투수..코미디 … (1) 러키가이 10-26 1222
39024 [MLB] 놓치고 빠지고 안보면 후회할 월드시리즈 혼돈의10초 러키가이 10-25 1301
39023 [MLB] 감독 WAR 있다면?.. 로버츠 감독 상식 밖 선택 [WS 4] (5) 러키가이 10-25 1024
39022 [MLB] 공 흘리고 주자 넘어지고 송구는~슬랩스틱 코미디 (1) 러키가이 10-25 834
39021 [MLB] 美 투수 교체 실수 인정한 로버츠, 우승 못하면 경질 (4) 러키가이 10-25 1136
39020 [잡담] 다저스라는 팀 Republic 10-25 789
39019 [잡담] 젠슨나온거 보고 수정아빠 10-25 767
39018 [잡담] 다저스는 져도 참 더럽게 짐. (9) 째이스 10-25 2080
39017 [MLB] 돌버츠 뚝심있네 (2) 사이공 10-25 879
39016 [MLB] 다저스 패배 이유 (5) 강시 10-25 1412
39015 [MLB] 충격 그 자체네 (3) Republic 10-25 1293
39014 [MLB] 명불허전 돌버츠..ㅋㅋ (3) 메시짱 10-25 1280
39013 [MLB] 와 승부조작도 저렇게는 못 이기겠다. (2) 인터라이 10-25 12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