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8-23 16:00
[MLB]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35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직구-슬라이더 투피치 극복한 제3구종 커브
명포수 몰리나와 만나 볼 배합 극대화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안산공고 재학 시절 빠른 직구와 느린 커브를 잘 던지는 투수로 유명했다.

특히 커브는 궤적의 변화가 심해 프로에서도 곧바로 통할 수 있는 공이라고 평가받았다.

그러나 KBO리그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김광현은 주무기 '커브' 대신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앞세워 KBO리그를 평정했다.

어느 순간부터 김광현의 주무기는 커브가 아닌 슬라이더가 돼 있었다. 이유가 있었다.

훗날 김광현은 "사실 고교 시절 던졌던 커브는 슬라이더 그립으로 던졌던 공인데 공이 워낙 느려 커브로 인식됐던 것"이라며 "프로 데뷔 후 슬라이더의 구속이 빨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설적이게도 김광현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자신을 프로행으로 이끌었던 '커브' 구종을 다듬는 데 집중했다.

직구-슬라이더 투피치 스타일로는 메이저리그에서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없고, 이는 선발로서 한계를 느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김광현은 커브 완성 여부를 메이저리그 성공 여부의 열쇠로 여겼다.

23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는 커브의 완성 여부를 확인하는데 중요한 자리였다.

김광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두 차례 메이저리그 경기에 출전했지만, 모두 짧은 이닝만 소화했다.

마무리 투수로 나선 지난달 23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 9회에 등판해 1이닝을 던졌고, 첫 선발 등판한 18일 시카고 컵스와 원정 경기에서도 투구 수 조절 때문에 3⅓이닝을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그러나 23일 경기는 달랐다. 이날 경기는 김광현이 투구 수를 늘린 만큼, 최소 5이닝 이상 길게 끌고 가야 했다.

직구-슬라이더의 단조로운 볼 배합이 아닌, 제3구종 등을 앞세워 상대 타자들을 상대해야 했다.

김광현은 상대 타자들과 한 차례씩 맞대결을 펼친 뒤 두 번째 대결부터 '커브'를 핵심구로 활용했다.

베테랑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는 상대 타자들의 허를 찌르기 위해 초구 커브를 사인 냈고, 김광현은 시속 100㎞대 낙차 큰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특히 5회가 백미였다. 김광현은 4명의 타자 중 3명에게 커브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김광현의 승부수와 몰리나의 노련함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가져간 김광현은 이후 빠른 몸쪽 직구 등으로 상대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뺐고, 실점 없이 자신의 임무를 완성했다.

이날 김광현은 83개의 공을 던진 가운데 커브를 11개 뿌렸다. 커브의 최고 구속은 시속 118㎞, 최저 구속은 시속 109㎞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8-23 16:01
   
왜기 20-08-25 15:21
   
내 최고구속
 
 
Total 39,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889
38841 [MLB] 류4승 6이닝1실점 7K 하이라이트 vs 뉴욕 메츠 (3) 러키가이 09-14 2394
38840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13 1902
38839 [KBO] 나성범 보살.gif (3) llllllllll 09-13 1476
38838 [MLB] "토론토, 류 영입이 PS 신호탄..대단한 활약" 美 언론 (1) 러키가이 09-13 1729
38837 [MLB] 아메리칸 리그 평균자책점 순위.jpg (9월12일 기준) 러키가이 09-13 935
38836 [MLB] 최지만4번 탬파베이 ML역사상 첫 좌타자9명 라인업 (2) 러키가이 09-12 1725
38835 [MLB] 에이스 류 있는 토론토, 누가 막을 수 있나 외신 호평 (3) 러키가이 09-12 2065
38834 [MLB] 야구에서 감독을 왜 매니저(Manager)라 말할까 (5) 러키가이 09-11 1097
38833 [MLB] 美매체의 호평 "NL→AL 류현진, 감탄할만한 성공" (3) 러키가이 09-11 2090
38832 [기타] 9월 12일 독일야구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09 658
38831 [MLB] (종합) 류 양키스전 직구 평균 구속 143km..시즌 최저 (2) 러키가이 09-08 3574
38830 [잡담] 오늘 아침에 류 경기보는데 시작전 류 표정이~~~ (4) 러키가이 09-08 2674
38829 [잡담] 포수가 리드 이상하게하네 (10) 늑대화남 09-08 2851
38828 [MLB] 류 7월이후 무패-반짝이는 홈 ERA 美베팅사이트 호평 (1) 러키가이 09-07 1584
38827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5) 아리스 09-07 1523
38826 [MLB] 美 RYU 존재감 에이스 그이상 달라진 토론토 대표선수 (2) 러키가이 09-07 2152
38825 [MLB] 美 매체 "PS 진출 노리는 토론토, 류현진 활약 결정적" (1) 러키가이 09-07 1149
38824 [MLB] (현지해설) 류 3승! feat.토론토 가장 (6) 러키가이 09-07 2534
38823 [MLB] MLB.com 추신수 05호 홈런 영상 (2) 진빠 09-06 1882
38822 [KBO] 엘지펜인데요 방금 롯데 유니폼 보고 배에 우유 쏟은… (1) 빅터리 09-06 985
38821 [MLB] 토론토는 한화 이상을 보여주네요. (2) 사이공 09-06 1181
38820 [MLB] (류현진) 어플카메라로 확 바뀐 조미예 기자 ㅋㅋ (4) 러키가이 09-06 2406
38819 [MLB] 류현진에 대한 현지 평가! 국뽕에 살살 녹는다 러키가이 09-06 2156
38818 [MLB] 美SI 류&김 주목 "RYU-광고만큼 훌륭 KK 최저 ERA (1) 러키가이 09-05 1322
38817 [MLB] 류 TOR 역사상 3위 기록.. 로켓 이어 2번째 대업 (1) 러키가이 09-05 1136
38816 [MLB] 오오..류현진 방어율 재 수정 되었네요 굿굿 (3) 늑돌이 09-05 1841
38815 [MLB] 다르빗슈 이러다 사이영상 받을듯.. (11) 순헌철고순 09-05 25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