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8-20 02:49
[MLB] 공부하는 괴물 RYU는 더그아웃에서 수첩을 보고 있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54  

'공부하는 괴물' RYU는 더그아웃에서 수첩을 보고 있었다


류현진이 18일 볼티모어전 팀 공격 때 더그아웃에서 수첩을 살펴보고 있다. MLB TV 중계화면 캡처

류현진(33·토론토)이 시즌 2승째를 따낸 18일 볼티모어전, 가장 인상깊은 장면은 3회말 수비에서 나왔다.

3회초 토론토 타선이 랜들 그리칙의 3점홈런 등으로 4점을 따냈고 류현진은 남은 이닝을 틀어막아야 할 숙제를 안았다. 득점 뒤 바로 실점하는 흐름이 만들어지면 경기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 류현진은 3회말 더욱 신중하게 공 1개 1개를 선택했다.

2사 뒤 안저 알베르토와의 승부였다. 알베르토는 볼티모어에서 가장 활발한 타격을 하는 타자였다.

류현진은 초구 투심으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2구째 체인지업으로 파울을 끌어내 볼카운트 0-2로 몰아붙였다. 이후 속구 2개가 모두 파울이 됐고, 커브가 땅에 꽂히며 1-2가 됐다. 6구째 체인지업도 알베르토가 파울로 걷어냈다.

7구째 승부를 앞두고 사인 교환이 길어졌다.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루는 대니 잰슨이 계속해서 손가락을 움직였지만 류현진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토론토 경기를 중계하는 스포츠넷 중계진은 “잰슨이 아주 괴로운 경기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이 던질 공의 사인을 내기 위해 고생하고 있다는 뜻이었다. 중계진은 “방금 잰슨이 커터 안쪽, 커터 바깥쪽, 속구 안쪽, 속구 바깥쪽 등 모든 구종의 사인을 다 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특히 더 신중한 경기 운영을 했다. 잰슨과 사인을 교환하는 시간이 길었다. 주전 유격수의 부상, 전날 더블헤더 연패 등으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다시 살려야 하는 숙제가 에이스의 어깨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참이 걸린 뒤 류현진이 선택한 공은 몸쪽 속구. 류현진은 90.5마일짜리 속구를 알베르토 몸쪽으로 찔러넣었고, 알베르토는 꼼짝 못하고 루킹 삼진을 당했다. 해설을 맡은 벅 마르티네스는 이 장면을 두고 “완벽한 투구(perfect pitch)”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원하는 투구를 골랐고, 이를 완벽한 코스로 찔러넣었다.

류현진이 18일 볼티모어전에 선발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AP연합

류현진이 지난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 1위 투수가 될 수 있었던 것은 5가지 구종을 자유자재로 원하는 곳에 던질 수 있는 능력 뿐만 아니라 이 구종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공부에 있었다. 상대 타자를 분석하고, 약점을 찾아내 효과적인 구종으로 그 약점을 공략하는 것이 성공요인이다. 풀타임 2년차 포수 잰슨의 볼배합으로는 아직 따라갈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다.

류현진은 앞선 화상기자회견에서 “혼자서 경기를 준비하는 방식이 있었는데, 그 부분이 잘 안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올시즌 메이저리그는 사인 훔치기를 막기 위해 경기 중 비디오 분석을 금지시켰다. 이 과정에서 경기 전 준비 과정에도 어려움이 생겼다는 뜻이었다.

류현진은 대신 새로운 길을 찾은 듯 하다. 이날 류현진은 경기 중 수첩을 들여다보는 장면이 자주 잡혔다. 수첩을 통해 정보를 분석하고, 이를 적용함으로써 상대를 틀어막았다. 벅 마르티네스는 류현진이 수첩을 보는 장면이 나오자 “아주 재미있는 장면”이라며 “좋은 선수는 우연히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현진을 에이스로 만드는 것은 재능이 아니라 분명 노력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8-20 02:49
   
김본좌 20-08-20 07:36
   
마누라 없을때 할 버킷리스트 작성해논거 보는듯.....
     
러키가이 20-08-20 18:50
   
-0-;;;
 
 
Total 39,0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888
38840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13 1902
38839 [KBO] 나성범 보살.gif (3) llllllllll 09-13 1476
38838 [MLB] "토론토, 류 영입이 PS 신호탄..대단한 활약" 美 언론 (1) 러키가이 09-13 1729
38837 [MLB] 아메리칸 리그 평균자책점 순위.jpg (9월12일 기준) 러키가이 09-13 935
38836 [MLB] 최지만4번 탬파베이 ML역사상 첫 좌타자9명 라인업 (2) 러키가이 09-12 1725
38835 [MLB] 에이스 류 있는 토론토, 누가 막을 수 있나 외신 호평 (3) 러키가이 09-12 2065
38834 [MLB] 야구에서 감독을 왜 매니저(Manager)라 말할까 (5) 러키가이 09-11 1097
38833 [MLB] 美매체의 호평 "NL→AL 류현진, 감탄할만한 성공" (3) 러키가이 09-11 2090
38832 [기타] 9월 12일 독일야구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09 658
38831 [MLB] (종합) 류 양키스전 직구 평균 구속 143km..시즌 최저 (2) 러키가이 09-08 3574
38830 [잡담] 오늘 아침에 류 경기보는데 시작전 류 표정이~~~ (4) 러키가이 09-08 2673
38829 [잡담] 포수가 리드 이상하게하네 (10) 늑대화남 09-08 2850
38828 [MLB] 류 7월이후 무패-반짝이는 홈 ERA 美베팅사이트 호평 (1) 러키가이 09-07 1583
38827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5) 아리스 09-07 1522
38826 [MLB] 美 RYU 존재감 에이스 그이상 달라진 토론토 대표선수 (2) 러키가이 09-07 2152
38825 [MLB] 美 매체 "PS 진출 노리는 토론토, 류현진 활약 결정적" (1) 러키가이 09-07 1149
38824 [MLB] (현지해설) 류 3승! feat.토론토 가장 (6) 러키가이 09-07 2534
38823 [MLB] MLB.com 추신수 05호 홈런 영상 (2) 진빠 09-06 1882
38822 [KBO] 엘지펜인데요 방금 롯데 유니폼 보고 배에 우유 쏟은… (1) 빅터리 09-06 984
38821 [MLB] 토론토는 한화 이상을 보여주네요. (2) 사이공 09-06 1180
38820 [MLB] (류현진) 어플카메라로 확 바뀐 조미예 기자 ㅋㅋ (4) 러키가이 09-06 2405
38819 [MLB] 류현진에 대한 현지 평가! 국뽕에 살살 녹는다 러키가이 09-06 2154
38818 [MLB] 美SI 류&김 주목 "RYU-광고만큼 훌륭 KK 최저 ERA (1) 러키가이 09-05 1322
38817 [MLB] 류 TOR 역사상 3위 기록.. 로켓 이어 2번째 대업 (1) 러키가이 09-05 1136
38816 [MLB] 오오..류현진 방어율 재 수정 되었네요 굿굿 (3) 늑돌이 09-05 1841
38815 [MLB] 다르빗슈 이러다 사이영상 받을듯.. (11) 순헌철고순 09-05 2528
38814 [MLB] 유튭 추신수 04호 홈런 영상 및 하일라이트 (2) 진빠 09-05 13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