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1-17 00:11
[MLB] LA 언론 회고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406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현진이었다" LA 언론 회고


▲ 류현진은 2019년 LA 다저스 소속으로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으나 이제는 더 이상 이 유니폼을 입은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LA 다저스의 오프시즌이 큰 성과 없이 지나가고 있다. LA 현지 언론들은 2019년 류현진(33·토론토)의 대활약을 기억하면서 다저스 로테이션이 적잖은 손실을 입을 것이라 전망했다.

지역 유력 매체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15일(한국시간) 다저스의 2020년 선발 로테이션을 미리 보면서 류현진의 2019년 활약상도 함께 다뤘다. 2019년 다저스의 로테이션에서 맹활약한 선수들은 대다수 팀에 남아있지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팀을 떠났다.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최근 세 시즌 두 번이나 선발 평균자책점이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낮았다. 워커 뷸러는 14승4패 평균자책점 3.26으로 시즌을 마쳤고 더딘 출발에도 불구하고 뒤로는 탄탄한 경기를 펼쳤다. 클레이튼 커쇼는 스프링트레이닝에서 우려할 만한 어깨 문제를 겪었으나 몇 년 만에 가장 건강한 시즌을 보냈다”면서 “하지만 류현진이 이 세 명의 올스타 중 최고였다”고 단언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선두였고,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2019년 사이영상에서도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면서 류현진이 2019년 다저스 선발진에서 가장 빛난 존재였다고 호평했다.

이 공백을 쉽게 메우기는 어렵다는 진단이다.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선발투수였던 두 명의 투수가 팀을 떠났다. 류현진과 베테랑 좌완 리치 힐이다”면서 “두 선수는 긴 부상 기록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두 시즌 동안 81번의 선발 등판에서 36승14패 평균자책점 2.66을 합작했다”고 공백을 거론했다.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다저스는 FA 시장에서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에게 퇴짜를 맞았다. 대신 지미 넬슨과 알렉스 우드를 영입했다. 그들은 뷸러, 커쇼, 마에다 등의 뒤에서 로테이션의 깊이를 더해줄 수는 있을 것이다”면서 “우드, 넬슨, 우리아스, 메이, 곤솔린, 스트리플링이 선발 경쟁을 벌일 것이다. 깊이를 살리면서 정규시즌 부하를 분산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1-17 00:12
   
국뽕대일뽕 20-01-17 11:03
   
죽은 자식 불알 만지기도 아니고...  재계약도 안해놓고 ㅉㅉ
 
 
Total 38,5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527
38503 [MLB] [김식] 말하지 않고 보여준다, 류현진 웨이 (1) 러키가이 03-11 1060
38502 [MLB] 에이스 류 존재감 앳킨스 단장 가을야구 가능할 수도 (2) 러키가이 03-11 1038
38501 [MLB] [NYY]'되찾은 컨디션' 3.1이닝 6K 1실점, 게릿 콜 … MLB하이랏 03-11 389
38500 [MLB] 역시 ERA1위!!..4K 무실점 류!..팬들 박수 갈채 보냈다 러키가이 03-11 832
38499 [MLB] 92마일이면 족했다 류현진은 편안했고 팬들은 들떴다 (1) 러키가이 03-10 1232
38498 [MLB] ML도 이건 통한다! 김광현 네차례 등판 증명 세가지 (4) 러키가이 03-10 804
38497 [MLB] [이현우의 MLB+] 타자의 밸런스를 무너뜨리는 류현진 (2) 러키가이 03-10 608
38496 [MLB] [ATL] '킹' 에르난데스 5이닝 6삼진 영상 MLB하이랏 03-10 317
38495 [MLB] (현지해설) 김광현 4K 세인트루이스 중요 전력 (2) 러키가이 03-10 675
38494 [MLB] [조미예] 무계획 경기 류현진, 기립 박수에 엄지 척 (1) 러키가이 03-10 1301
38493 [MLB] (현지해설) 류, 하이라이트 이적후 첫 승리 무실점 (5) 러키가이 03-10 1621
38492 [MLB] 보는 맛 예측불허 류에 감독-주전 포수 '충격' (1) 러키가이 03-10 1220
38491 [MLB] 캐나다 "류, 지난해 NL ERA 리더다웠다" (1) 러키가이 03-10 1127
38490 [MLB] 감독 싱글벙글 RYU 투구 즐거워..성공 이유 알겠다 (1) 러키가이 03-10 1162
38489 [MLB] 美매체들 김광현 활약 집중조명 4G 무실점 인상적 (2) 러키가이 03-10 660
38488 [MLB] 코리안 좌완 류현진-김광현, 나란히 무실점 승리 (1) 러키가이 03-10 317
38487 [MLB] [STL]김광현 3이닝 4탈삼진 풀영상 (1) MLB하이랏 03-10 2435
38486 [MLB] 오늘자 김광현 유튭 3이닝 무실점 (2) 진빠 03-10 565
38485 [MLB] "이게 에이스지.. 류 가져 행복" TOR 감독 함박웃음 (1) 러키가이 03-10 1626
38484 [MLB] [MIN] 마에다 겐타 4이닝 6K 피칭영상 (1) MLB하이랏 03-09 1471
38483 [잡담] [스크린야구]유희관 타격 개쩌네요 JJUN 03-09 661
38482 [WBC] WBC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3-09 541
38481 [MLB] 조시 벨 "진저리난다"..류현진..AL 갔다고? 만세~! (1) 러키가이 03-08 2733
38480 [MLB] [LAD] 데이비드 프라이스 3이닝 7K 피칭 영상 MLB하이랏 03-08 590
38479 [MLB] TOR "내셔널리그 타자들, 류 토론토행 반기고 있어" (1) 러키가이 03-08 1439
38478 [KBO] KBO는 이제 볼 일 없을 것. (7) 도다리 03-07 1373
38477 [잡담]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 윤성빈, 서준원 주연 영화 『… (1) 신비은비 03-07 5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