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5 04:55
[MLB] 다저스기자 "LA황금기 류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206  


다저스 기자 "LA 황금기, 류현진 없이 불가능했어" 극찬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류현진은 가장 사랑 받는 선수였다."

미국 '디애슬레틱' 다저스 담당 몰리 나이트 기자는 24일(한국시간) "가장 사랑받은 다저스 선수로서 충분히 받을 만한 작별 인사를 류현진에게 건네는 일"이라는 기사를 썼다.

류현진은 23일 토론토와 4년 총액 8,000만 달러 조건으로 계약하면서 7년 동안 뛴 다저스를 떠나게 됐다. 나이트 기자는 "다저스는 더 이상 류현진이 던지는 걸 바라지 않는다"며 류현진이 충분히 잘 해줬다는 뉘앙스로 운을 뗐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다저스에 안긴 것들을 하나씩 소개했다. 나이트 기자는 류현진이 올 시즌 호성적을 거둔 데다 내셔널리그 사이영 상 2위에 오른 것까지 나열한 뒤 "그는 주변 사람 모두를 웃게 했다"고 적었다.

나이트 기자는 류현진과 처음 만난 순간을 기억했다. 그는 "맨 처음 류현진에게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면서 "패스트볼 구속도 85마일 정도였는데, 모든 건 오해였다. 류현진은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몸을 만들어 왔다"고 돌아봤다.

"다저스 야구에서 황금기를 되돌아 봤을 때, 류현진이 없었다면 (황금기는) 이룰 수 없었을 거다. 류현진은 2013년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뒤를 잇는 3선발이었다. 그레인키가 부상을 빠졌을 때 류현진은 인간 구명정이 돼 루키 시즌을 평균자책점 3점대로 마무리했다."

나이트 기자는 그 외 류현진이 국내에서 '후안 유리베'라고 적힌 모자를 쓴 걸 추억하기도 했다. 또, 그는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쳐 다저스 해설진 조 데이비스와 오렐 허샤이저를 정신 잃게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부상으로 안타까운 시기를 보냈는데도 지난해 평균자책점 1.82를 기록한 데 "기적"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다만, 부상 이력이 걸려 다저스 측에서 4년 계약을 선뜻 못 했다는 걸 아쉬운 듯이 이해하고 넘겼다.

마지막으로 나이트 기자는 "로스엔젤레스에서 그가 던지는 걸 보는 일은 기쁨이었다"며 "나는 그가 그리울 거고, 어디를 가든 그를 응원할 거다. 류현진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는 건 참 괜찮은 일"이라고 적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2-25 04:55
   
 
 
Total 38,5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709
38478 [KBO] KBO는 이제 볼 일 없을 것. (7) 도다리 03-07 1386
38477 [잡담]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 윤성빈, 서준원 주연 영화 『… (1) 신비은비 03-07 550
38476 [MLB] [MIL]'두산출신' 밀워키 린드블럼, SF 전 4이닝 5… MLB하이랏 03-07 970
38475 [MLB] 美 다저스 류 이탈 큰 손실..벨린저 실망스러울수도 (2) 러키가이 03-07 2189
38474 [MLB] [이현우] 김광현 2이닝 2K 무실점! 시범경기 ERA 0.00 (2) 러키가이 03-07 611
38473 [MLB] STL 실트 감독 "김광현, 긍정적 신호 보여줘" (1) 러키가이 03-07 488
38472 [MLB] 美언론 감탄.."류 MLB 1위, 5개 구종 모두 잘 던져" (1) 러키가이 03-07 1316
38471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의 잠옷바람 스트라이크 (2) 러키가이 03-06 976
38470 [잡담] 김광현 오버페이스 걱정;;; 미국은 장거리 이동때문… (3) 러키가이 03-06 1435
38469 [KBO] 디지털야구박물관 개관. 신비은비 03-05 259
38468 [MLB] 커쇼, 보복구 3이닝 4K 무실점 호투 MLB하이랏 03-05 1345
38467 [MLB] 양현종 보자! ML스카우트 집결, 무르익는 대투수의 꿈 (5) 러키가이 03-05 1101
38466 [잡담] 일본으로 전지훈련간 구단은 복귀하는 것이 맞지 않… (17) 뽐뿌맨 03-03 2611
38465 [MLB] 류 모든 움직임 화제..디애슬레틱 주목 독특한 루틴 (4) 러키가이 03-03 2519
38464 [MLB] (현지해설) 美중계진 극찬 최지만 장사 면모 뽐내 (1) 러키가이 03-03 1885
38463 [MLB] 최지만 홈런 탬파베이 vs 볼티모어 하일라이트 (1) 러키가이 03-03 486
38462 [MLB] [구라다] 류현진이 그레인키 보다 확실히 나은 점 (4) 러키가이 03-02 2894
38461 [잡담] 왜 유독 박사장님만 먹튀소릴 들을까요? (4) JJUN 03-02 1523
38460 [MLB] "오타니 8년간 뭐했나? 투수나 해라!"..장훈 또 쓴소리 (4) 러키가이 03-02 2149
38459 [MLB] "'3억불 투수' 게릿 콜 시범경기 2.2이닝 2삼진(… (3) MLB하이랏 03-01 2058
38458 [MLB] 부활한 다르빗슈 시범경기 2이닝 3삼진(풀 영상) (4) MLB하이랏 03-01 868
38457 [MLB] 저 평가 받는 텍사스 선발 '랜스 린' 시범경기… MLB하이랏 02-29 1015
38456 [MLB] 커쇼 첫 등판 1.2이닝 4k 무실점. 개막전 선발 경쟁(풀 … (2) MLB하이랏 02-29 1221
38455 [MLB] 류현진의 위대했던 2019 전반기 영원히같이 02-29 679
38454 [MLB] 맥스 슈어저 스프링캠프 3이닝 5K 풀 영상 MLB하이랏 02-28 969
38453 [MLB] 류현진 시범경기 2이닝 2삼진,3피안타 1홈런 (8) 개론학개론 02-28 2417
38452 [MLB] 류 친화력에 반한 토론토 단장 "절로 미소가 지어져" (5) 러키가이 02-27 233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