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1 20:17
[MLB] LA매체 "다저스 류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644  


LA매체 "다저스, 류현진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그런 사람(류현진)은 대체하기 쉽지 않다."

LA 매체 다저스네이션이 11일(이하 한국시각) LA 다저스의 오프시즌을 점치며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서 패퇴하며 류현진과 LA 다저스의 1년 1790만달러 계약도 끝났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은 2018년과 2019년 마지막 44번의 선발 등판서 265이닝 동안 21승8패,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이닝, WHIP, 그리고 다른 작은 스탯에서 팀을 이끌었다"라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은 대체하기 쉽지 않다"라고 밝혔다. LA 다저스가 류현진을 반드시 붙잡아야 한다는 뉘앙스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은 로스엔젤레스를 사랑하고, LA도 류현진을 사랑하는 만큼, 이 부분은 다저스가 FA 시장에서 유리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첫 번째이자 유일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류현진은 LA 생활에 익숙하고, 만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아내 배지현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2세를 가졌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류현진으로선 가족이 심적으로 안정감을 찾을 수 있는 지역을 선호할 수 있다.


관건은 LA 다저스의 계약 풍토다.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 부임 이후 30대 중반의 선수에게 대형, 장기계약을 안긴 사례가 없다. 류현진은 내년이면 만 33세다. 적은 나이는 아니다. 그러나 류현진으로선 사실상 마지막 대박 계약 기회를 놓칠 수 없다.

다저스네이션은 "다저스는 30대 중반의 선수에게 계약서를 주지 않으며, 류현진은 4~5년 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 기간이 끝나면 나이가 37~38세가 될 것이다. 한국 토박이가 얼마나 오랫동안 미국에서 투구를 할 것인지는 말하기 어렵다"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다저스네이션은 "우리는 류현진이 돌아오길 바란다. 그가 돌아오길 원한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밝혔다. FA 류현진의 행보는 다저스의 오프시즌 가장 중요한 이슈다.





PS / -0- 김선아 부릅니다 -0- 돌아오길 바랬어 -0- 를 틀어드리고 DJ 러키가이~는 이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11 20:17
   
야코 19-10-11 21:10
   
어려울듯
성공한사람 19-10-11 21:54
   
다저스가 못잡으면 누가 잡는다는건지...
다저스 보다 돈 많은 구단은 양키스 밖에 없을텐데 양키스 갈리는 없고-_-
     
왜안돼 19-10-12 06:55
   
다저스는 못잡는게 아니고 안잡는거에요

단장인 프리드먼 이제까지 1억달러 이상 계약도 없고 장기 대형계약을 아주 싫어해요

현진이 예상 가격이 1억달러 전후로 아주 비싼 가격은 아니니 이 정도 금액이면 데려갈 구단은 꽤 많죠
     
아라미스 19-10-13 09:33
   
프리드먼 특성상 3년 제시할 가능성이 높죠.. 타팀은 최대 4~5년까지 줄테고..
총액에서 벌어질 확률이 높다는거..
          
OH플 19-10-13 10:12
   
저도 아라미스님 말씀에 적극 동감~
 
 
Total 38,9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636
38742 [MLB] 디그롬, 7이닝 1실점 14K 완벽투에도 구원진 붕괴에 눈… MLB하이랏 08-27 483
38741 [MLB] '5이닝 무실점' 다나카, 66구 교체…불펜 난조… MLB하이랏 08-27 642
38740 [MLB] 올스타전 아메리칸리그 선발 투수의 영예는 클리블… MLB하이랏 08-26 665
38739 [MLB] [CWS] 화이트삭스 지올리토 노히트노런 달성! MLB하이랏 08-26 236
38738 [잡담] 야구 여신으로서는 kbs 오효주가 (2) 야코 08-25 2377
38737 [잡담] KBS는 그나마 장정석,sbs는 이승엽이 (3) 야코 08-25 442
38736 [MLB] [STL] 1선발 잭 플래허티 5이닝 무실점 경기 MLB하이랏 08-25 460
38735 [MLB] '4승 요건 충족' 마에다, 5이닝 7K 1실점…ERA 2.2 (2) MLB하이랏 08-25 1002
38734 [MLB] 윌리엄스가 진단한 류현진 ML 성공 이유 (3) 러키가이 08-24 2552
38733 [MLB] [gif] 86km 던지고, 마운드 뒤에 앉고..괴짜 그레인키 출… (1) 러키가이 08-24 1399
38732 [MLB] [CHC] '7이닝 1실점 10K' 다르빗슈, 5승 달성 -피… (3) MLB하이랏 08-24 1269
38731 [KBO] 좋아하는 해설은 누구인가요? (3) 여름좋아 08-23 538
38730 [MLB] 류현진을 왜 '마크 벌리'라고 할까? 해설자들 … (2) 러키가이 08-23 3059
38729 [MLB] 류 투구수 100개? 몬토요 감독 세심한 에이스 관리법 (1) 러키가이 08-23 1261
38728 [MLB] 2루 밟은 타자는 단 1명"..美언론 김 완벽투에 엄지척 (1) 러키가이 08-23 1391
38727 [MLB] 동료도, 감독도 극찬한 김광현의 페이스 [인터뷰] (5) 러키가이 08-23 1241
38726 [MLB] 미 언론도 김 칭찬, "눈부신 호투.. 긴 이닝 목표 이뤄 (2) 러키가이 08-23 610
38725 [MLB] 평범한 신인 아니었다" 김 지켜본 MLB 공홈 한 줄 요약 (1) 러키가이 08-23 1292
38724 [MLB] 외신 찬사 김 데뷔 첫 승리 "이닝 소화 능력 남달라" (2) 러키가이 08-23 566
38723 [MLB] 美 매체 "류현진, 기대했던 에이스의 모습" (1) 러키가이 08-23 935
38722 [MLB] 동료 류현진 칭찬 "라커룸 들어오면, 아우라가 있다" (2) 러키가이 08-23 935
38721 [MLB] 美 매체 "고기 안 먹는 김광현, 흥미로운 선발 루틴" (1) 러키가이 08-23 601
38720 [MLB] [MLB gif] '칠테면 쳐봐' 류 변화구 위력 (1) 러키가이 08-23 850
38719 [MLB] 몬토요의 극찬 "류현진은 토털 패키지" (1) 러키가이 08-23 680
38718 [MLB] 류 발목 잡은 포수 맥과이어..공 놓치고 만루 기회 날… (1) 러키가이 08-23 564
38717 [MLB] 류·김, 소속팀 SNS 등장 "괴물 같은 호투 계속된다" (1) 러키가이 08-23 350
38716 [MLB]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2) 러키가이 08-23 4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