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30 16:14
[MLB]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09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출전한 류현진. 사진=뉴시스

류현진(32·LA 다저스)은 꽃길만 걸어오지 않았다. 출발부터 험난했다. 류현진은 2006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서 1차 지명을 받지 못했다. 연고구단 현대 유니콘스가 지명권을 상실해서다.

2차 1번도 나승현에게 빼앗겼다. 지명권을 가진 롯데는 팔꿈치 수술 경력을 이유로 류현진을 외면했다. 이는 국내 프로야구 사상 최악의 지명 실패 오명을 롯데에게 안겨주었다. 류현진은 첫 해 18승(6패)을 올렸다. 이 정도 성적을 예상한 전문가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은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2012년을 끝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이전까지 국내프로야구를 거쳐 메이저리그로 간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이 다저스에서 선발 투수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당시 다저스에는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두 원투 펀치를 비롯해 크리스 카푸아노, 리키 놀라스코 등 네 명의 선발 투수가 버티고 있었다.

남은 자리는 하나. 그나마 조쉬 베켓, 스티븐 파이프 등 5선발 후보들이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었다. 5선발 자리싸움조차 쉽지 않았다. 2013년 류현진은 팀 내서 두 번째로 많은 30경기에 선발로 나서 14승(8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00.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다. 투수생명이 끝날 지도 모른다는 암울한 분위기였다. 류현진은 2018년 후반기에만 7승(3패)을 거두며 부활을 알렸다. 평균자책점 1.97. 다저스는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그에게 1790만 달러(약 210억 원)의 1년 계약(퀄리파잉오퍼)을 제시했다.

장고 끝에 이를 수용했다. 이전까지 5명의 선수가 이 제안을 받아들였으나 하나같이 결과는 좋지 못했다. 2019시즌 류현진에 대한 기대치도 높지 않았다. 미국 통계사이트 팬그래프 닷컴은 류현진을 선발 투수 가운데 84위에 올려놓았다.

예상 성적은 9승 평균자책점 3.67. 집스의 평가는 이보다 더 혹독했다. 부상으로 인해 88이닝밖에 던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성적은 6승 5패 평균자책점 3.89. 류현진은 3월 29일(이하 한국시간) 개막전 선발로 나섰다. 무거운 자리였다. 6이닝 1실점으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은 세 번째 경기 도중 2회 자진 강판했다. 2009년 8월 5일 삼성전에서 스스로 마운드를 물러나던 장면을 떠올렸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경력에는 찬사와 부상 우려가 늘 붙어 다녔다. 또? 2019시즌을 마친 후 대형 FA 계약을 꿈꾸고 있던 류현진에게 먹구름이 잔뜩 몰려 왔다.

류현진은 12일 만에 마운드에 복귀해 5⅔이닝 2실점으로 건재함을 알렸다. 4월 27일 피츠버그전서는 7이닝 2실점으로 3승째를 따냈다. 시즌 최다인 탈삼진 10개. 5월의 류현진은 ‘어벤저스’였다.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

사이 영상 1순위로 거론되던 류현진은 8월 충격의 한 달을 보냈다. 24일 뉴욕 양키스, 30일 애리조나전서 합계 9이닝을 던져 14점을 허용했다. 믿기지 않는 최악의 피칭이었다. 이런 부진에는 답이 없다.

류현진은 금세 반등했다. 9월 마지막 세 경기서 21이닝을 던져 3실점했다. 2승을 추가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1위(2.32)로 시즌을 마감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다. 괴물은 괴물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30 16:14
   
 
 
Total 39,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152
38816 [MLB] 오오..류현진 방어율 재 수정 되었네요 굿굿 (3) 늑돌이 09-05 1865
38815 [MLB] 다르빗슈 이러다 사이영상 받을듯.. (11) 순헌철고순 09-05 2558
38814 [MLB] 유튭 추신수 04호 홈런 영상 및 하일라이트 (2) 진빠 09-05 1387
38813 [MLB] 류, 볼티모어전 나머지 실점도 비자책 인정..ERA 2.51 (12) 러키가이 09-05 2247
38812 [기타] 바하마 출신의 메이저리거를 알아보자. 신비은비 09-05 491
38811 [MLB] MLB 역사상 첫 진기록.. '충격 데뷔' 김광현 (8) 러키가이 09-04 3105
38810 [MLB] MLB.com "류 대성공"..FA계약 톱10 중간평가 (4) 러키가이 09-04 2639
38809 [MLB] 조미예 토론토 클럽 하우스에서 벌어진 일 복명복창 (5) 러키가이 09-04 2305
38808 [잡담] 미라클 매츠 주역 톰 시버 코로나 합병증으로 사망 수월경화 09-04 659
38807 [MLB] 외신 "난장판을 청소하는 에이스" 토론토의 류! 러키가이 09-04 1568
38806 [MLB] 토론토 팬들이 현진이기 이팀 싫어 할까봐서 걱정 무… (4) 신서로77 09-03 3958
38805 [MLB] TOR 류 계약 안했다면? PS 경쟁 못했다" 美 언론 (7) 러키가이 09-03 3812
38804 [MLB] 류현진을 향한 현지 반응들.zip 월드클라쓰 이유 러키가이 09-03 3601
38803 [MLB] TOR 트위터 "RYU 108km 커브, 아름답지 않나요?" (3) 러키가이 09-03 3323
38802 [MLB] 67마일 훅' MLB도 인상 깊었던 류현진 슬로우 커브 (3) 러키가이 09-03 2274
38801 [MLB] 최약체 구종인줄 알았던 커브 류의 필살기였다 (4) 러키가이 09-03 1658
38800 [MLB] 파이브 피치, 분석과 연구도 소용없는 류의 매력 (3) 러키가이 09-03 1378
38799 [MLB] 류현진 왜 이적한거에요? (12) 토트트 09-03 2321
38798 [MLB] 옛 사령탑 매팅리도 인정 "류 이해해도 공략 힘들어" (2) 러키가이 09-03 1632
38797 [MLB] 9이닝당 10.05..류, MLB 데뷔 후 가장 높은 탈삼진율 (3) 러키가이 09-03 1930
38796 [MLB] 에이스 계보 류 6G 연속 5이닝↑+1자책↓​..신기록 (1) 러키가이 09-03 1287
38795 [MLB] "가장 에이스" 담당기자, 동료들 실수 삭제한 류 극찬 (1) 러키가이 09-03 1951
38794 [MLB] 현지 취재진 "토론토 선수들, 류에게 한턱내야" (1) 러키가이 09-03 1069
38793 [MLB] "손댈 수 없는 RYU" 토론토 SNS, 재치 있는 류현진 칭찬 (1) 러키가이 09-03 1368
38792 [MLB] 몬토요 감독 "오늘은 류현진 덕분에 이긴 경기" (2) 러키가이 09-03 1280
38791 [MLB] 승부처 2회 6회 류현진이 보여준 경이로운 멘탈 (1) 러키가이 09-03 1375
38790 [MLB] MLB.com 류현진 03승 하일라이트 영상 (5) 진빠 09-03 6292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