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8-17 23:35
[잡담] 최근 몇시즌 FA에서 30대 투수에 대한 대형 계약이 줄었죠
 글쓴이 : 수월경화
조회 : 1,237  

지난 시즌 투수  최대어였던 카이클과 킴브럴이 반시즌 백수 생활했고
드래프트가 끝나 지명권을 상실하지 않아도 되는 6월에서야 겨우 계약했으며 금액도 그동안의 실적에 한참 미치지 못했죠
요즘 메이저는 30대 이상의 선수에게 큰 계약을 잘 하지 않는 추세
차라리 일부러 성적을 바닥치면서 신인지명권 얻는데 주력합니다
대표적인게 휴스턴
5년연속인가 시즌 100패팀의 오명을 뒤집어쓰고 신인 끌어 모아서는 한방에 대역전극에 성공
월시 우승했죠
또 사치세를 셀러리캡으로 인식하는 구단이 늘어나 투자를 줄이는 팀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총연봉은 42억 3천만달러로 10년 이후 8년만에 금액이 줄었으며
평균연봉도 409만 5천달러로 04년 이 후 14년만에 감소했습니다
메이저 WAR 상위 80%가 20대선수라는 통계는 30대 선수에 대한 계약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구단들은 이러한 이유로 먹튀가 될지 모르는 대형 계약보다는 돈이 적게 드는 신인들에게 더욱 관심을 두고 있죠
퀄파를 받아들인 류현진은 신인지명권을 잃지 않는게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지만
우리가 생각하는만큼의 계약이 가능할진 뚜껑을 열어봐야만 알 수 있는게
최근 FA시장의 흐름이 마치 구단들이 담합이라도 한듯 얼어붙어 있다는 점이죠
이러한 부분에 선수노조가 반발하고 불만을 표출하고 있지만 구단과 노조의 합의에 따라 21년까지 파업을 할 수 없어 이번 시즌 또한 구단들이 배짱을 부릴 가능성이 큽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슈파 19-08-17 23:59
   
그 휴스턴이 그레인키 사갔죠

어차피 사이영 유력하고 3~4년 정도는 무조건 경쟁 들어갑니다
어중간한 선수들이나 몸값 높게 부르고 망한거지,
다저스는 크게 안지르겠지만 류 좋아하는 구단주들 몇있어요 트윈스같은.
긍정적으로 볼 요소가 훨씬 더 많은 상황입니다
페이롤상 내년에 돈 쓸 구단도 꽤 있고요
투저타고가 최고치인데 1점 찍는 귀한 선발 없죠
이런 선수한테 경쟁이 없을거라는 건 말이 안돼요
암튼 이런 비관적인 의견은 류한테는 전혀 의미없다고 보네요

그리고 탱킹팀의 사례로 FA시장을 파악하는 건 무리 아닌가요?
     
행운7 19-08-18 00:10
   
보라스가 올해 현진이 경기는 뒤에서 꼭 지켜보는 이유가 있죠...
보라스가 만만치 않을겁니다.. ㅋ

우리 상상하는 그 이상이 될수도... ^^/
          
슈파 19-08-18 00:21
   
네 특히 14년이었나요
보라스 선수들은 진짜 다 얼어붙을거라고
수많은 예측이 나왔음에도 몸값 한 푼 안내리고
워싱턴이 다 사갔죠ㅋㅋ
보라스가 아무리 악마니 사기꾼이니 소릴 들어도
그 쪽으론 진짜 세계 최고같아요
               
수월경화 19-08-18 00:36
   
FA한파는 16년도부터
그 때부터 대형 계약이 줄어 듦

그리고 탱킹팀 이야기는 보조적 설명이고
리그전체 연봉총액이 감소
     
수월경화 19-08-18 00:11
   
그 휴스턴이 우승할 때 연봉총액이 1억달러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그것도 벌랜더를 데려오고도 말이죠
거기다 디트로이트의 연봉보조 까지 있었죠
캔자스가 우승할때도 그레인키 트레이드로 밀워키에서 데려온 유망주들이 주축이었죠
이번 그레인키 트레이드는 그렇게 모은 자원으로 한번 더 대권에 도전하기 위함이겠죠
그 선수들의 FA 시즌이 되면  계속 큰 투자를 할지 아니면 정리하고 리빌딩에 들지는 알 수 없죠
그리고 이 글은 비관적인게 아니라 최근 FA시장의 흐름이 그렇다는 글일 뿐입니다
어쩐지 19-08-18 00:24
   
와 이건좀 아닌거 같은데요 카이클과 류현진은 비교대상급이 아니죠 물론 사이영상 수상자긴하지만  그건
전성기때애기고 그후 크고작은 부상에 시달리고 기량마져 급격히 떨어져
 지금까지 3~5선발급 수준을 보여주고 있는데다 작년 fa때는 과한 욕심을 부렷죠
연평균 2천만에 다년계약을 원했는데 콜한팀이 있을리가업죠 심지어 소속팀 휴스턴조차 1~2년 이상은 계약안한다고 손절한 선수에요 반면 류뚱은 역대급 평자를 찍고 있는 선수에요 가을야구에 목숨건 팀들에겐 쟁탈전이 벌어질수도 있는 즉시 전력감 투수죠 달라도 너무 달라요
EIOEI 19-08-18 00:38
   
어차피 우리가 뭔 가정을 한다고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걍 지켜보면 됨
     
수월경화 19-08-18 00:51
   
그래서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고 한거죠
 
 
Total 3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0353
37916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7:11 189
37915 [MLB] 로버츠 감독 찾은 김병현 "이야기해보니 돌버츠 아님 (1) 러키가이 05:27 460
37914 [MLB] MLB.com 최지만 16호 홈런 영상 (1) 진빠 01:00 350
37913 [MLB] ‘벌랜더, AL 사이영상 거의 확정’ 19승 수확 ML 최다… MLB하이랏 09-18 395
37912 [MLB] 잭 데이비스는 5이닝 4K 1실점(2안타 2볼넷) 승리 MLB하이랏 09-17 605
37911 [잡담] 슈어저가 사이영 받더라도 ~ 내맘엔 류현진~~~! (1) 러키가이 09-17 896
37910 [MLB] 제 생각도 사이영상은 류현진일 것 같음 (3) 통도판타지 09-17 1991
37909 [MLB] 젠슨의 구위회복 기사가 떴는데... (1) 제나스 09-17 567
37908 [MLB] 허샤이저 "다저스 우승은 모르겠고, 사이영은 류현진 (2) 러키가이 09-17 1281
37907 [MLB] [이현우의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7 489
37906 [MLB] '뷸러 5이닝 2실점' 다저스, 막판 뒤집기로 NYM … MLB하이랏 09-16 868
37905 [MLB] 부상 복귀 후 잘 던지는 쿠에토 5이닝 2K 무실점(풀 피… MLB하이랏 09-16 280
37904 [MLB] 류 가을야구 에이스 역할해야 (2) 더러운퍼기 09-16 480
3790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459
37902 [MLB] 류현진 선수의 사이영상 가능성은 아직 유효한가요? (12) 가생이초보 09-16 840
37901 [MLB] [조미예] 류현진 기분 풀어준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09-16 1551
37900 [MLB] 마에다 가 이젠 LA 마무리 인가 여 ? (1) 서클포스 09-16 900
37899 [MLB] MLB.com 류현진 피칭 하일라이트 (3) 진빠 09-16 965
37898 [MLB] 미국 언론 "류현진-디그롬 맞대결 눈부셨다" (2) 러키가이 09-16 1072
37897 [MLB] 외신 "예리한 류 13타자 연속 범타.. 사이영 경쟁 대단 (1) 러키가이 09-15 1415
37896 [MLB] 美매체 "부활한 류현진, 리그 지배했던 7월 떠올라" (1) 러키가이 09-15 766
37895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1) 러키가이 09-15 688
37894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1) 러키가이 09-15 613
37893 [MLB] 사이영상-평균자책점1위? 그냥 류현진이 돌아와 다행 (1) 러키가이 09-15 463
37892 [MLB] "류현진-디그롬, 거장다운 맞대결".. 외신도 극찬 (1) 러키가이 09-15 446
37891 [MLB] 류현진, 평균자책점 1위수성과 포스트시즌 대비 총력 (1) 러키가이 09-15 312
37890 [MLB] 美매체 칭찬 명품 투수전 류-디그롬 "둘 다 훌륭해" (1) 러키가이 09-15 3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