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7 22:28
[MLB] 류현진, 좌타자 상대 체인지업 승부에 담긴 의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762  


류현진, 좌타자 상대 체인지업 승부에 담긴 의미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류현진이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그러나 변함없는 위력투로 자신의 존재감은 분명하게 보여 줬다. 장기인 체인지업이 가장 빛난 날이었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 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아내며 7피안타 무볼넷 2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수비 실수와 타선 지원 부족 탓에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승리투수가 되기에 충분한 자격을 지닌 투구였다.

이날 류현진은 다양한 체인지업을 구사했다. 특히 우타자의 바깥쪽으로 변하는 체인지업은 이날 경기를 장악한 구종이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류현진은 자신이 좌타자를 상대로도 체인지업을 자유자재로 활용할 수 있다는걸 보여 줬다. 사실상 또 하나의 구종이나 다름없는 무기를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셈이다.

좌투수는 좌타자에게 거의 체인지업을 던지지 않는다. 장타 또는 몸에 맞는 볼에 대한 부담 때문이다.

보통 체인지업은 좌타자 기준으로 가운데에서 몸 쪽으로 떨어지는 궤적을 그린다. 제구에 자신이 없는 좌타자라면 선택하기 어려운 움직임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좌타자를 상대로도 체인지업을 던지는 데 거리낌이 없다.

잘못 제구가 되면 크게 한 방을 맞을 수 있는 구종이 바로 좌투수의 좌타자 상대 체인지업이다. 어지간히 제구에 자신이 있기 전에는 선택하기 힘들다.

또 너무 휘어 들어가면 몸에 맞는 볼을 내줄 수 있다. 4사구를 가장 싫어하는 류현진으로서는 몸에 맞는 볼에 대한 위험성이 있는 공은 그리 달갑지 않다.

그럼에도 류현진이 과감하게 좌타자를 상대로 체인지업을 던진다는 건 그만큼 그가 제구력에 대한 자신감을 확실하게 갖고 있다는 걸 뜻한다.

▲ 류현진

A팀 전력분석원은 "좌투수는 좌타자 상대로 체인지업을 던지기 어렵다. 브레이크가 조금만 덜 걸려도 크게 넘어가는 공이 나올 수 있다. 메이저리그처럼 파워 히터가 즐비한 리그에서 좌타자를 상대로 좌투수가 체인지업을 던지는 건 더욱 어려운 일이다. 타율이 낮은 타자라 하더라도 언제든 넘어갈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다. 류현진의 자신감과 배짱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류현진이 공식적인 경기서 처음 좌타자 상대 체인지업을 던진 것은 2013년 7월 29일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은 류현진이 추신수와 데뷔 첫 맞대결을 펼치는 날이었다. 류현진은 추신수와 첫 타석에서 체인지업을 던졌다.

당시 놀란 추신수가 움찔 뒤로 빠진 뒤 허탈한 웃음으로 류현진을 바라보던 장면이 생생하다. 경기 후 추신수는 "좌투수는 좌타자에게 체인지업을 던지지 않는다. 체인지업을 쓰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한 바 있다.

이처럼 류현진이 좌타자에게 던지는 체인지업에는 여러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 중심엔 제구에 대한 류현진의 자신감이 포함돼 있다. 그가 수준이 다른 투수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또 하나의 증거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7 22:29
   
 
 
Total 38,4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260
38414 [MLB] 美 스포츠 전문 베팅업체, 2020년 토론토 75승 예상 yj콜 01-24 3370
38413 [MLB] 美 매체 "ERA 1위 류현진 빠진 LAD, 선발랭킹4위" yj콜 01-24 2616
38412 [MLB] 2020년 토론토 류현진 데이 두번..팀 최고 스타 입증 (1) 러키가이 01-22 1764
38411 [MLB] 차기 사이영상 STL 플래허티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01-22 958
38410 [KBO] ' KIA 이적' 김한나, "광주에서 봬요!" (1) 황룡 01-21 1605
38409 [MLB] "류, AL 동부 주목선수..ML 데뷔 ERA 2점대" 美매체 (1) 러키가이 01-19 2654
38408 [MLB] 예비 H.O.F. `그레인키` 19시즌 삼진모음 MLB하이랏 01-17 923
38407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커피 한 잔 선수와 10할 타자 (1) 러키가이 01-17 1026
38406 [MLB] 알투베 끝내기 홈런.. 소름 돋네요.. (3) 문제적남자 01-17 2428
38405 [MLB] LA 언론 회고 "다저스 스리펀치? 그중 최고는 류" (2) 러키가이 01-17 2662
38404 [MLB] [LAD] MLB닷컴 에서 예상한 20년 사이영 후보 워커 뷸러 … MLB하이랏 01-14 2489
38403 [MLB] 사인훔친 휴스톤 단장, 감독 징계.. 해고 되었네요.. (8) 문제적남자 01-14 2272
38402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과 감자탕 (2) 러키가이 01-13 1844
38401 [MLB] 캐나다 "류 차이를 만들 선수.. 토론토 행보 놀라워" (1) 러키가이 01-12 2347
38400 [WBC] 2021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예선 정보. (1) 신비은비 01-12 860
38399 [MLB] 텍사스 훈련장에 등장한 강정호, 추신수와 한솥밥 먹… (3) 러키가이 01-12 1997
38398 [기타] 오스트리아 야구리그 챔피언 결정전 피날레. 신비은비 01-11 755
38397 [MLB] 류 집중 조명 MLB닷컴 "성공 요인 박스 스코어" (1) 러키가이 01-11 1481
38396 [MLB] 류 공던지기와 피칭 차이 보여준 상징적 투수 극찬 (1) 러키가이 01-11 1469
38395 [MLB] 류 부동의 1선발 확 바뀐 TOR 5인 로테이션 순서는? (2) 러키가이 01-10 2354
38394 [MLB] 美칼럼니스트 류 전담 트레이너 김병곤 코치 주목 (1) 러키가이 01-10 1374
38393 [MLB] 충격 휩싸인 MLB '오른발 직구 왼발 변화구' (4) ByuL9 01-08 4111
38392 [MLB] 워싱턴과 7년 2920억원 초특급 계약 한 스트라스버그 1… (1) MLB하이랏 01-08 1915
38391 [MLB] MLB.com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5선발 후보, 마르티네스… (2) yj콜 01-07 2372
38390 [기타] 도쿄올림픽 야구 ‘이런 요상한 방식은 처음’ (12) 이뻐서미안 01-06 2936
38389 [잡담] 토론토에선 류현진이 에이스네요 (7) 영원히같이 01-04 4479
38388 [MLB] 캐나다가 본 광고스타 류 "엄청난 속도로 라면 흡입" (2) 러키가이 01-04 34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