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7 12:59
[MLB] 직구보다 많이던진 류 체인지업 신이내린 마구였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984  


직구보다 많이 던진 류현진의 체인지업. 신이 내린 마구였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17일(한국시각) 시카고 컵스전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그야말로 마구였다.

류현진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시카고 컵스 타자들의 방망이를 끌어냈다.

LA 다저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각)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컵스와의 홈경기서 7이닝 동안 7안타 8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승리는 없었지만 내용은 알찼다. 특히 체인지업이 마구처럼 컵스 타자들을 농락했다.

이날 류현진은 94개의 공을 던졌는데 이중 체인지업을 36개로 가장 많이 던졌다. 비율이 38%로 포심과 투심의 패스트볼이 총 31개(33%)였으니 직구 계열보다도 더 많이 던졌던 것.

확실하게 효과를 봤기 때문에 그만큼 많이 던질 수 있었다. 직구처럼 오는 체인지업을 컵스 타자들은 참지 못하고 배트를 돌렸다.

컵스 조 매든 감독이 경기중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가운데로 몰리는 체인지업을 잘 공략해야한다"라고 해서인지 체인지업에 확실히 반응이 많았다.

36개의 체인지업을 그냥 지켜본 경우는 8번에 불과했다. 이 중 스트라이크가 4개, 볼이 4개였다. 나머지 28개엔 모두 방망이가 나갔다.

파울이 11개였고, 헛스윙이 10개였다. 체인지업으로 카운트를 잘 잡았다고 할 수 있다. 체인지업 헛스윙으로 잡은 삼진이 4개였다.

인플레이가 된 타구는 7개였다. 이중 2개가 안타였고, 4개는 내야땅볼, 1개는 플라이였다. 정타가 거의 없었다. 그만큼 류현진의 체인지업이 실투가 없었다고 볼 수 있다..

체인지업에 대한 컵스 타자들의 반응이 뜨겁다보니 굳이 직구를 스트라이크존에 넣는 모험을 할 필요가 없었다. 포심 패스트볼을 주로 높은 쪽으로 던지며 타자들의 반응을 살폈으나 크게 반응이 없었다. 19개의 포심패스트볼 중 방망이가 나온 경우는 4번 뿐이었고, 루킹 스트라이크가 6개, 볼이 9개였다.

체인지업에 워낙 반응이 좋다보니 카운트를 잡으면서 유리하게 경기를 끌고간 류현진은 간간히 커터, 커브, 투심, 포심 등을 섞으면서 경기를 편하게 운영할 수 있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7 12:59
   
merong 19-06-17 13:34
   
결정구를 체인지업이라고 생각하나 보네요.

근데, 빠른볼 기다리다 체인지업 들어오는거랑 체인지업 기다리다 빠른볼 오는거랑 많이 다를거임.
커터가 160으로 보일지도...
 
 
Total 38,1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766
38112 [KBO] 키움 기회네요ㅋㅋ 봉냥2 21:11 35
38111 [KBO] 두산 수비는 엄청나네요.. 국뽕대일뽕 20:57 44
38110 [KBO] 키움 오늘 최악이네.. (4) 국뽕대일뽕 20:11 129
38109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1:32 641
38108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09:34 357
38107 [KBO] [두산] 홈구장 좀 새로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7) 헬로PC 07:45 579
38106 [KBO] 내일 입니다! (1) 헬로PC 10-21 617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130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581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2928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036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532
38100 [KBO] 두산과 키움의 2019한국시리즈 (8) 헬로PC 10-17 1349
38099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507
38098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2664
38097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2113
38096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181
38095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1085
38094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황룡 10-17 777
38093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375
38092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605
38091 [KBO] 오피셜) KIA, '김병현 동료' 맷 윌리엄스 감독 … (7) 황룡 10-15 3040
38090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246
38089 [MLB] 다저스 사장 "허니컷 떠나고 로버츠 남는다"..류? (1) 러키가이 10-15 2332
38088 [MLB] 프리드먼 "로버츠 내년도 같이"..류 재계약 의사도 (8) 러키가이 10-15 1791
38087 [잡담] 희망의 시작 (4) 촉새 10-14 2225
38086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5) 러키가이 10-14 27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