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06 23:17
[MLB] BK 류현진은 너무편안 꾸역꾸역 찬호형이 더재밌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95  


BK "류현진은 너무 편안, '꾸역꾸역' 찬호 형이 더 재밌었다."


김병현 해설위원이 류현진의 시즌 9승 경기에 해설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9승째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팀 수비진의 연이은 실책에도 흔들림 없이 편안하게 이닝을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너무 편안하게 던져서 재미가 없다”고 말해 화제가 된 ‘ BK’ 김병현 해설위원의 말을 그대로 재현한 류현진이었다.
 
류현진은 6월 5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팀의 9대 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시즌 9승째를 달성한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을 1.35까지 끌어 내리며 메이저리그 평균자책 1위에 올랐다.
 
1회 말부터 팀 내야진에서 실책 두 개가 나오며 위기를 맞았지만, 류현진은 실점 없이 1회를 매듭지었다. 이후 류현진은 4회부터 6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투구를 이어갔다. 7회 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유격수 송구 실책으로 1사 1, 3루 위기를 다시 맞이했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병살타로 유도하며 무실점 투구에 방점을 찍었다.
 
 
이날 류현진 경기 중계를 맡은 김병현 해설위원의 어록이 새삼 화제에 오르는 분위기다. 김 위원은 이날 오전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김선우 해설위원과 함께 출연해 올 시즌 맹활약 중인 류현진에 관해 얘기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청취률 1위의 시사프로그램이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은  류현진 선수는 올 시즌을 마치고 FA(자유계약선수)가 되니까 더 집중할 수 있는 게 아닐까. 최근 메이저리그에선 구속이 빠른 투수들을 기계적으로 선호한다. 류현진 같은 기교파 투수가 적어졌기에 류현진의 가치가 더 빛나는 듯싶다 며 류현진을 칭찬했다.
 
변화구인 체인지업을 왜 섞어 구사하는지와 관련한 진행자의 질문에도 김 위원은 당구를 예로 들어 재치 있게 설명했다. 김 위원은  당구를 해봤으면 알 거다. 밀어치기와 끊어치기처럼 포인트를 다르게 두는 거다. 류현진은 속구와 체인지업을 모두 다 똑같은 투구 자세에서 던지기에 상대 타자들이 속을 수밖에 없다 고 설명했다.
 
1세대 메이저리거를 대표하는 박찬호와 류현진을 비교하는 시간도 있었다. 박찬호와 함께 현역 시절을 보냈던 김 위원은  (박)찬호 형이 던졌을 땐 다들 조마조마하게 봤을 듯싶다. 개인적으로 지금 류현진은 너무 편안하게 던져서 재미가 없다(웃음). 찬호 형은 뭔가 맞을 듯한데 또 꾸역꾸역 잘 막았다. 개인적으로 류현진보다 박찬호를 더 높게 평가한다. 굉장히 훌륭하고 존경하는 선배 라면서도  최근 여성호르몬이 많아진 듯싶다 ”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 위원은 5일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뒤 곧바로 이어진 류현진 선발 등판 경기에 특별 해설위원으로 참여해 메이저리거 후배의 쾌투를 응원했다. 
 
김 위원은 이날 중계에서 과거 2001년 월드시리즈 출전 당시 부진과 관련해 갑자기 사과를 하기도 하고, 류현진이 7회 말을 병살타로 끝내자 물개 박수를 다시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김 위원의 말처럼 너무나도 편안하게 던진 류현진은 압도적인 기록으로 시즌 9승째를 달성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06 23:17
   
 
 
Total 38,2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283
38097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2358
38096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367
38095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1276
38094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황룡 10-17 947
38093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578
38092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751
38091 [KBO] 오피셜) KIA, '김병현 동료' 맷 윌리엄스 감독 … (7) 황룡 10-15 3261
38090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404
38089 [MLB] 다저스 사장 "허니컷 떠나고 로버츠 남는다"..류? (1) 러키가이 10-15 2499
38088 [MLB] 프리드먼 "로버츠 내년도 같이"..류 재계약 의사도 (8) 러키가이 10-15 1921
38087 [잡담] 희망의 시작 (4) 촉새 10-14 2315
38086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5) 러키가이 10-14 2882
38085 [MLB] 슈퍼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1억달러 가이드라인 (3) 러키가이 10-14 2564
38084 [KBO] 돈성만 해쳐먹는다고 욕하고 난리치던 인간들 어디… (9) plusgain 10-13 2783
38083 [MLB] 美 언론 "FA 류현진, 많은 팀들이 노릴 것" (5) 러키가이 10-12 4422
38082 [MLB] S에이전트 보라스 "류 FA계약기간·총액 둘다 잡겠다 (6) 러키가이 10-12 4443
38081 [잡담] 솔직히 로버츠도문제지만 다저스 서포터들이 더문… (6) 생각하며삽… 10-12 2540
38080 [MLB] LA매체 "다저스 류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6) 러키가이 10-11 4399
38079 [MLB] 美매체 "로버츠 PS마다 이해하기 힘든 결정, 경질될까 (4) 러키가이 10-11 2412
38078 [MLB] 美언론 "LA를 사랑하는 류 4~5년 계약 바랄 것" (1) 러키가이 10-11 1951
38077 [MLB] "다저스, 류현진 다시 데려오고 싶을 것" 美매체 전망 (4) 러키가이 10-11 1729
38076 [MLB] 美언론 MIN 영입후보로 류 거론 "건강할때 최고투수 (4) 러키가이 10-11 1603
38075 [MLB] 결국 템파베이는 게릿 콜을 넘어서진 못하네요.. (1) 아라미스 10-11 1921
38074 [MLB] 잘 하는데 ps에서 홀대한 베테랑 선수들 모두 내년 FA… (4) 호잇 10-11 2548
38073 [MLB] 현재 엠스플 상황.jpg (5) 아라미스 10-10 3985
38072 [MLB] 커쇼는 애증의 기억으로 남을듯 (2) 더러운퍼기 10-10 1738
38071 [MLB] 9회에 못 끝낸건 로버츠의 미스라기보단 커쇼 문제 (8) miilk 10-10 23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