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2-07 11:57
[MLB] 오승환 계약 뒷얘기'마무리 보직'보장 받았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392  


'텍사스행' 오승환 계약 뒷얘기, '마무리 보직' 보장 받았다


오승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17시즌이 끝나고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은 ‘돌부처’ 오승환(36)의 최종 행선지는 텍사스 레인저스였다.
애리조나 피닉스에 머물며 LG 선수단과 함께 훈련하던 오승환과 그의 에이전트인 김동욱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대표는 7일(한국시간) 텍사스 댈러스로 이동했다.

텍사스와의 계약 조건은 ‘1+1년’에 첫해 연봉 275만 달러(약 30억원) 등 최대 925만 달러(약 100억6000만원)다.

구단과 계약 조건에 합의한 오승환은 8일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하면 텍사스 입단이 확정되고 동갑내기 친구인 추신수(36)와 한솥밥을 먹는다.

텍사스는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구단이다.

박찬호가 2002시즌을 앞두고 FA 계약을 체결한 뒤 2005시즌 중반까지 활약했고, 2014시즌을 앞두고 추신수도 FA를 통해 텍사스 유니폼을 입었다.

오승환도 2년간(2016~2017시즌) 세인트루이스에서 활약한 뒤 텍사스와 FA 계약을 한 것이다.

김 대표는 텍사스 이동에 앞서 스포츠동아와의 통화에서 “텍사스 구단은 오승환 선수의 보직을 마무리 투수로 보장했다.

오승환 선수는 한국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서 메이저리그에서도 소방수로 뛰길 원했고, 텍사스도 오승환 선수를 마무리 투수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오승환은 당초 텍사스와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워싱턴 등 4개 구단을 놓고 장고를 거듭했다.

2개월 가까이 꾸준히 관심을 보였던 텍사스는 타 구단과 견줘 계약 조건은 상대적으로 좋지 않았지만, ‘마무리 보직 보장’이 오승환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다.

샌프란시스코와 토론토, 워싱턴은 오승환을 셋업맨으로 활용할 생각으로 영입 제안을 했지만 텍사스는 달랐다.

한마디로 오승환은 돈보다 마무리 보직에 매력을 느낀 셈이다.

텍사스는 2017시즌에도 확실한 마무리투수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70경기에서 11세이브를 따낸 알렉스 클라우디오가 팀 내 구원 1위였을 정도다.

57경기에서 10세이브를 기록한 맷 부시가 그 뒤를 따랐다. 6명이 30세이브 이상을 기록한 아메리칸리그(AL)에서 마무리투수 부재는 텍사스가 서부지구 4위(78승 84패)에 그친 결정적 요인이었다.

오승환은 빅리그 데뷔 첫해인 2016시즌 76경기에 등판해 6승3패19세이브, 방어율 1.92(79.2이닝 17자책점)를 기록하며 팀 불펜의 중심축으로 떠올랐다.

그해 7월부터는 기존 마무리투수 트레버 로젠탈의 부진에 따라 뒷문을 책임졌다.

2017시즌에는 62경기에서 방어율이 4.10(59.1이닝 27자책)으로 상승했지만, 20세이브(1승 6패)를 따내며 의미 있는 행보를 보였다.

마무리로서 검증된 능력을 갖춘 오승환은 최고구속 150㎞대의 빠른 공을 갖고 있다.

텍사스가 오승환을 선택한 데는 또 다른 의미가 있다.

FA 계약을 체결한 코리안 빅리거 두 명(박찬호·추신수) 모두 “역대 최악의 계약 중 하나”라는 현지 언론의 혹평을 받아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승환과 계약한 것은 팀의 약점을 메울 수 있다는 믿음이 확고해서다.

오승환 입장에선 코리안 빅리거에 대한 현지 언론의 평가를 뒤집을 만한 안정감을 보여줘야 하는 셈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NiceGuy 18-02-07 12:55
 
잘 해주길~    건강 관리 잘 하시고~
흑룡야구 18-02-07 13:31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유종의 미를 거두고 국내 복귀해서 편안한 선수 막바지를 보내길.
나이테 18-02-07 15:27
 
35살 나이에 대단하다.
아라미스 18-02-07 15:46
 
첫해 최소 350 만은 보장해줄줄 알았는데; 아쉽..
G평선 18-02-08 09:01
 
fa선수는 저기로 다 모이는듯.
캡틴하록 18-02-08 11:18
 
너무 헐값에 간 거 같은..
야코 18-02-08 12:55
 
보여줘야 될낀데
 
 
Total 34,1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27005
34182 [MLB] 추신수 8호 홈런 유튭 - 게임 하일라이트 (1) 준선 13:13 916
34181 [MLB] 추신수 8호 홈런 mlb.com 영상 (2) 준선 12:20 1042
34180 [스포츠] 추신수,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 기록을 자축하… (3) 푸르른하루 10:03 5102
34179 [MLB] [현지코멘트] "추신수 홈런, 로켓 같은 타구였습니다" (4) 러키가이 07:38 2161
34178 [MLB] 5.27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41
34177 [MLB] 요즘 추신수 2013년 시절 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1) 제나스 05-26 937
34176 [잡담] 요즘 엔시보면 (2) 루니 05-26 436
34175 [MLB] 추신수 7호 홈런 유튭 준선 05-26 1455
34174 [KBO] 야구는 진짜 기세싸움인듯 반파르시 05-26 480
34173 [잡담] 개꼴데의 문제점 (6) 업앤다운 05-26 750
34172 [MLB] 5.26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6 246
34171 [기타] 역대최강 16세 괴물투수 등장 (덕수고 1학년 장재영) (10) 부엉이Z 05-25 1685
34170 [MLB] 챌린지를 부르는 사나이 / 위기 막아내는 오승환 (4) 러키가이 05-25 1145
34169 [MLB] 5.25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344
34168 [KBO] 이용철 두산 한화 편파해설 논란..."경기 초반이여서" (4) 봉냥2 05-24 1474
34167 [KBO] ‘시즌 중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박동원, 이미 … (12) 이뻐서미안 05-24 2760
34166 [MLB] 5.24 중계일정 (추신수 출전) 만수르무강 05-24 395
34165 [KBO] 호잉이 지배했음 (14) linglol 05-23 1603
34164 [KBO] 하.......임창용... (11) 토미에 05-23 1374
34163 [KBO] 크아....김똑딱/하삼진 백투백 (6) JJUN 05-23 697
34162 [KBO] 사랑의배터리 조홍 05-23 807
34161 [MLB] [영상링크] 결승점이 된 지만이의 2루타 독사1 05-23 1000
34160 [MLB] 다나카 vs 오타니 선발 맞대결 확정…28일 뉴욕에서 이뻐서미안 05-23 664
34159 [KBO] "프로야구 선수 2명에게 성폭행당해"…112신고 받고 … (19) 으하하 05-23 1855
34158 [MLB] 5.23 중계일정 (최지만/추신수 출전) (1) 만수르무강 05-22 553
34157 [잡담] 호잉은 진짜...ㄷ (14) llllllllll 05-22 2477
34156 [KBO] 김경문 "김진성, 경기 전 2군행 계획…다른 방법으로 … 키움 05-22 80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