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24 09:47
[국내야구] 亞 정복, 특급조커 정인욱에 달렸다 ,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1,670  

5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되찾은 삼성은 2011아시아시리즈(25∼29일·대만 타이중)에 한국 챔피언의 자격으로 출전한다. 삼성으로선 2005년과 2006년에 이어 올해 3번째로 아시아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정상을 목표로 삼은 만큼 전략을 뒷받침할 전술이 필요한데, 투수놀음인 야구의 속성을 고려하면 마운드 운용이 가장 핵심이다. 예선리그 3경기와 결승까지 최대 4경기를 치르는 만큼 선발 로테이션과 계투 구성이 중요하다. 류중일 감독은 한국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정인욱(사진)을 특급조커로 활용하는 투수진 운영을 머리에 그리고 있다. 한국시리즈와 흡사하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382&article_id=0000020009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852
1450 [국내야구] 대호-태균-승엽 빅3 거취 확정 임박 (1) IceMan 12-01 1613
1449 [국내야구] '방출'이란 칼날, 레전드도 못 피한다 (1) IceMan 12-01 1611
1448 [국내야구] 한화 납회식 '김태균 꽈당'이 뜬 이유 IceMan 12-01 1838
1447 [국내야구] 잘 치고 잘 받고..박석민 '국제용' 공인인증 (2) IceMan 12-01 1671
1446 [국내야구] 소프트뱅크 무너뜨린 정형식 "최고로 짜릿" (4) IceMan 12-01 1936
1445 [국내야구] 최형우 "내년에 또 우승하고 싶다" (1) IceMan 12-01 1765
1444 [국내야구] 삼성 전용 야구장, 2014년 건립 확정 (1) IceMan 12-01 1922
1443 [국내야구] 홍성흔 "대호 없어도 '강한 롯데' 보여줄 것" (1) IceMan 12-01 1579
1442 [국내야구] 손민한, 새로운 직장 찾을 수 있을까 (1) IceMan 12-01 1540
1441 [국내야구] KIA, 키스톤 황금장갑 배출 가능성은? (6) 뭘꼬나봐 12-01 1719
1440 [국내야구] 넥센 기대되는 중심타선, '유한준-박병호 주목, (4) 뭘꼬나봐 12-01 1607
1439 [국내야구] 이제는 롯데맨 이승호 "선발시도하고 싶다, (1) 뭘꼬나봐 12-01 1633
1438 [국내야구] 日, 2013 WBC 참가 의사 표명할 듯, (1) 뭘꼬나봐 12-01 1640
1437 [국내야구] 日언론, "이대호, 6일 기자회견…오카다 감독 동행, (1) 뭘꼬나봐 12-01 1588
1436 [국내야구] '개봉박두' 보상선수 전쟁, 구단들의 고민은? 뭘꼬나봐 12-01 1576
1435 [국내야구] 쿨한 로페즈, "KIA 새 용병 스카우트 돕겠다, 뭘꼬나봐 12-01 1690
1434 [국내야구] [인터뷰] '10년의 기다림', 이대수의 GG 꿈, 뭘꼬나봐 12-01 1488
1433 [국내야구] 방출선수들, 재취업에 성공할 수 있을까 , 뭘꼬나봐 12-01 1512
1432 [국내야구] 정대현, 국내 유턴 고민중…ML계약 아닌 스플릿계약, 뭘꼬나봐 12-01 1519
1431 [국내야구] 내년이나 후년에 넥센이 큰일 낼꺼 같다능. (2) 유캔세이 11-30 1964
1430 [잡담] 어제 일본야구 (6) 깨칠이 11-30 2279
1429 [잡담] ㅋㅋㅋ 삼성 우승하니깐 구멍팠나? (10) 몽상가 11-30 2430
1428 [국내야구] 불참한 소프트뱅크 주전투수들의 과거 한국과 인연 (10) 그라탕게 11-30 3112
1427 [국내야구] '일본 킬러' 장원삼, 3년전 日구단 탐냈다 (3) IceMan 11-30 1884
1426 [MLB] 김병현, 보스턴행 가능성 열리나? (3) IceMan 11-30 1975
1425 [국내야구] 명예와 富 '두 마리 토끼' 잡은 삼성 IceMan 11-30 1691
1424 [국내야구] '효자 용병' 저마노, 삼성에 축하 메시지 (2) IceMan 11-30 1905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