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22 09:22
[국내야구] '울보' 니퍼트의 뜻 깊은 재계약 성공 ,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1,740  

단순히 성적만 좋은 외국인 투수가 아니다. 그는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눈물을 흘리며 감동했을 정도로 착한 마음씨를 지녔으며 동료들과도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산 베어스가 올 시즌 15승을 올리며 최고 외국인 투수 노릇을 한 더스틴 니퍼트(30)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두산은 21일 니퍼트와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5만 달러, 총 35만 달러에 재계약했다. 2011년 처음 한국프로야구에 진출한 니퍼트는 29경기에 출장, 187이닝을 소화했으며 15승 6패 평균자책점 2.55 탈삼진 150개를 기록했다. 특히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는 19회로 리그 1위의 성적을 거두웠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109&article_id=000227749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3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5167
1466 [국내야구] "사람들이 못알아 보시니까 편한 점도 있네요" IceMan 12-02 1522
1465 [국내야구] 롯데 양승호감독 "이대호-장원준 빠진게 오히려 기회 IceMan 12-02 1589
1464 [국내야구] '갈팡질팡' 정대현 행보에 애타는 롯데 IceMan 12-02 1486
1463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측 연봉제시액에 "고맙다" IceMan 12-02 1464
1462 [국내야구] '2400만원→10억까지' 최고연봉 변천사 IceMan 12-02 1651
1461 [국내야구] 금의환향 삼성, 亞시리즈 우승트로피가 없다…왜? (10) 뭘꼬나봐 12-02 2092
1460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 자존심값, 얼마면 되겠니? (4) 뭘꼬나봐 12-02 2141
1459 [국내야구] SUN 특별재활조 괌으로 뜬다 , 뭘꼬나봐 12-02 1715
1458 [기타] 일본, 구단주 회의서 WBC 참가 승인…선수협은 반대입… 뭘꼬나봐 12-02 2741
1457 [국내야구] 이대호 “난, 뚱뚱해도 최고의 선수가 됐다, 뭘꼬나봐 12-02 1794
1456 [국내야구] 볼티모어 관계자 “정대현은 메이저리그 계약, 뭘꼬나봐 12-02 1439
1455 [국내야구] '명가' 삼성, 4년 만에 골든글러브 배출 기대, 뭘꼬나봐 12-02 1752
1454 [국내야구] 넥센 방출 박준수, KIA에서 새출발, 뭘꼬나봐 12-02 1535
1453 [국내야구] 심수창-김광수, 친정팀 LG 복귀 불발 , 뭘꼬나봐 12-02 1464
1452 [국내야구] 김성근 “복귀 이승엽 최소 30홈런 친다” 성공 장담, 뭘꼬나봐 12-02 1541
1451 [국내야구] 김태균, "복귀 비난, 감수하고 열심히 하겠다" (2) IceMan 12-01 1694
1450 [국내야구] 대호-태균-승엽 빅3 거취 확정 임박 (1) IceMan 12-01 1614
1449 [국내야구] '방출'이란 칼날, 레전드도 못 피한다 (1) IceMan 12-01 1613
1448 [국내야구] 한화 납회식 '김태균 꽈당'이 뜬 이유 IceMan 12-01 1839
1447 [국내야구] 잘 치고 잘 받고..박석민 '국제용' 공인인증 (2) IceMan 12-01 1671
1446 [국내야구] 소프트뱅크 무너뜨린 정형식 "최고로 짜릿" (4) IceMan 12-01 1936
1445 [국내야구] 최형우 "내년에 또 우승하고 싶다" (1) IceMan 12-01 1765
1444 [국내야구] 삼성 전용 야구장, 2014년 건립 확정 (1) IceMan 12-01 1922
1443 [국내야구] 홍성흔 "대호 없어도 '강한 롯데' 보여줄 것" (1) IceMan 12-01 1579
1442 [국내야구] 손민한, 새로운 직장 찾을 수 있을까 (1) IceMan 12-01 1541
1441 [국내야구] KIA, 키스톤 황금장갑 배출 가능성은? (6) 뭘꼬나봐 12-01 1723
1440 [국내야구] 넥센 기대되는 중심타선, '유한준-박병호 주목, (4) 뭘꼬나봐 12-01 1608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