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24 12:55
[기타] 고구려와 선비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99  

https://blog.naver.com/ssh19938/221047022367


동아시아 고대사는 오호십육국시대(五胡十六國 時代) 이전과 이후에 의해

엄청난 변화를 보이는데 바로 이 부분이 우리 고대사를 해석하는데 착각을 일으킨다.


수(隨)는 오호십육국을 평정하고 고구리와 대치를 한다.


명실 상부한 제국(帝國)으로서의 위용을 확립하기 위해 수는 고구리에게 군신(君臣) 관계를 요구 한다.


고구리는 광개토태왕과 그의 아들 건흥제의 전성기를 지나 제국으로사의 위용을 잃고

속국이었던 돌궐이 고구리의 서토에서 독립을 하고 또 다른 속국이었던 신라마져

고구리를 막보면서 고구리 영토를 500여리나 침탈을 하지만 속수 무책이었다.


백제와 동맹으로 근근히 유지하기는 했지만 한때는 동아시아 전체를 호령하던 자존심이

수양제에게 쉽게 머리를 조아릴수는 없었다.


하지만 화남(華南)과 강남(江南) 지역을 손에 넣으면서

이 지역의 풍부한 물자를 배경으로 수(隨)는 강하게 고구리를 압박 한다.


고구리는 겉으로는 수에게 머리를 숙이는척 했지만 요서(遼西)를 공격하여 취해 버린다.


요서는 소위 동호(東胡)의 절대 영토 였다.


동호란 선비와 고구리등을 통틀어 지칭하는 것이다.


우리 역사의 딜레마는 수(隨)나 당(唐)을 우리 역사와는 다른

중국의 정통 역사로 간주하는데서 부터 시작된다.


수와 당의 지배 계층은 탁발선비(拓跋鮮卑)라고 한다.


선비족은 크게 6부족으로 나뉘는데 동아시아 역사에서 제일 먼저 역사에 등장하는 부족이

모용연의 모용선비이며 그 다음이 수와 당의 탁발 선비이며 훗날 거란으로 불리우는 우문 선비다.


선비를 더듬어 보자.


선비족에 관한 아랫글은 중국 역사학자가 쓴 글임을 밝힌다.



선비족(鮮卑族)의 뿌리와 역사

고대 선비족은 조선족의 일부분이었다.


선비족은 산융(山戎)에서 나왔으며 홍산문명을 창조한 사람들이다.


山戎,又稱為無終氏,中國春秋时期的游牧民族

生活於今中華人民共和國的遼寧省西北部與河北省東北部

즉 산융은 중화인민공화국 요녕성에서 부터 하북과 산동성 북부에 걸쳐져서

형성 되어 잇는 춘추시대 종족의 이름인 것이다.


필자주-<사기>의 흉노열전에서는 산융을 당우 시대에 부르는 흉노를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요녕성에서 부터 하북과 산동에 국한된 산융은 동의하기 어렵다.

           하지만 위만 조선은 흉노인들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이로 미루어 산융은 연(燕)나라와 조선(朝鮮)과 요동(遼東)을 구성하고 있던 나람들을 지칭 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고대 동북 3대 부족(古代 東北 3大 部族)은 동호(東胡), 부여(夫餘), 말갈(靺鞨)이며 동호(東胡)가 다스렸다.


동호(東胡)는 선비(鮮卑)와 유연(柔然) 고구리로 분류 되며

고대 고구리는 동호(東胡) 가운데에서도 백이(伯夷)에 속했으며 융적(戎狄)이며 호로(胡虜)라 불리운다.


필자주-동호는 호로(胡虜) 삭로(索虜) 위노(魏虜)로 분류 되는데 남조의 국가들은 북위(北魏)를 魏虜라고도 불럿다.

즉 북위와 고구리는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문화가 같은 다른 부족이었던 것이다.

동호(東胡)는 동쪽 흉노를 말하는 것이며 고구리를 호로라고 부르는 것은 동호(東胡)의 노(虜)를 말하는 것이다.


탁발선비족은 몽골족에서 나왔다.


고조선은 단군(檀君) 단석괴(壇石槐) 의해 동한(東漢)(後漢 25~220) 때 잠시 부활 했다.


당시 단군 단석괴 조선의 강역은 동쪽으로는 요동(遼東)에서

서쪽으로는 감숙성(간쑤성,甘肅省)을 지나 오도로스 평원 까지 였다.


흉노의 옛 고지(故地)를 모두 점하였으며 북흉노 사람들을 선비(鮮卑)라 하엿다.


이랫던 대제국 단군 단석괴 조선은 와해(瓦解) 되는데, 탁발선비(拓跋 鮮卑)는 중원(中原)에서 북위(北魏)를 건립하고

북흉노의 핵심 부족인 돌궐인들은 유연(柔然)을 건립하고, 요동에서는 고구리가 굴기 하였다.


이것에 따라서 고구리와 유연과 북위로 3分 되었던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04-24 21:16
   
하늘나비야 19-04-25 01:34
   
우리나라 역사 학자도 아닌데 .. 연구 열심히 하나보네요 중국도
 
 
Total 3,3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3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794
3362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7) 관심병자 06-19 2460
3361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36
3360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919
3359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364
3358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833
3357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981
3356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1049
3355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876
3354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306
3353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3861
3352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471
3351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690
3350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375
334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1966
3348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934
3347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2766
3346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307
3345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171
3344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107
3343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568
3342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596
3341 [기타] 인류혼혈 (4) 로디우딩 05-26 1351
3340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636
3339 [기타] 태권도 잡설 (3) 감방친구 05-23 1514
3338 [기타] 조선 유학자들은 한사군의 위치를 어떻게 보았을까? (3) 관심병자 05-22 1349
3337 [기타]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서 본 한사… (1) 관심병자 05-22 7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