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11-07 00:54
[중국] 飛雪連天射白鹿,笑書神俠倚碧鴛
 글쓴이 : 발번역태희
조회 : 6,200  

아래 영웅문 관련 글을 보고 나니까 갑자기 생각나는 사건이 하나 있네요.
예전에 상하이를 경유해서 한국에 돌아갈 때 있었던 일입니다.

상하이 공항에 내려서 한참 이동하고 있는데 갑자기 소변이 많이 급하더라고요.
마침 앞쪽에 화장실이 보여서 그 쪽으로 갔는데 입구에 카메라 들고 있는 사람이 몇 명 있었습니다.
걍 별 생각없이 안에 들어갔는데 왠 할아버지 한 분이 소변을 보고 계셨고 저도 옆에 서서 개운하게 일을 잘 치뤘지요.
할아버지가 먼저 나가신 후 제가 손을 씻고 밖으로 나가자 바깥 분위기가 심상치 않더라고요...
카메라 가진 사람이 좀 더 늘었고 예쁜 아가씨가 꽃다발도 그 할아버지께 드리고 ......

그 때까지만 해도 그냥 어디 지방에서 높은사람이 왔나보다 하고 걍 짐 찾으러 갔습니다.
한참을 걷고 있는데 어떤 중국사람이 친구랑 드래곤 볼에서 손오공이 에너지파 쏘는 것 같은 동작을 하며 장난치면서 지나가더라고요.

그 순간 ......

온 몸에 전기가 찌리릿 하면서 ...


혹시 아까 그 할아버지가 김용?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얼굴도 비슷했던 거 같고...
나중에 한국에 돌아와서 기사 찾아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그날 김용 선생님이 상하이에 가신게 맞더라고요... --;;;;;;;;;;;;;;;;;;;;;;;;;


초등학교 다닐 때,
다른 친구들은 만화보기 바쁠 때,
그림 하나 없는 영웅문을 보며 혼자 머릿 속으로 얼마나 많은 상상을 했었는지......

황약사는 이렇게 생겼고, 곽정은 이렇고, 이 권법은 이렇게 하는 거고...

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를 순서대로 돌아가며 보고 또 보고 ...
친구 책 빌려보는 걸로 성이 안차서 용돈 모아서 두 달에 한 권씩 책도 사고...
언젠간 이 멋진 글을 쓴 작가분을 만나서 궁금한 것들을 물어봐야겠다는 생각도 했었는데...
(궁금했던 것들은 중국어를 배우고 나니 자연스럽게 해결 됨 --;)
비록 화장실 안이었지만 싸인이라도 받을 기회였는데 놓쳐버리다니...ㅠㅠ


뭐 아까운 기회를 놓치긴 했지만 나중에 TV 프로그램을 보다가 재미있는 걸 알았습니다.
김용 선생님 인터뷰하려고 방송국에서 사람을 파견했는데 한참 인터뷰를 하다가 선생님이 갑자기 벌떡 일어나십니다.
기자도 너무 갑작스러워서 당황하는 사이에 선생께선 책 열 몇 권을 책장에서 빼오셨고요.
방송이라 작가가 시킨 건지는 모르겠는데 김용 선생님은 항상 자기 찾아오는 손님을 위해서
싸인해서 주려고 자기 작품을 준비해두신다고 하네요.
공항에서 싸인도 못 받았으니 나중에 더 좋은 유니크 아이템 얻으려 가려고요~ㅎㅎㅎㅎㅎ


여기까지 보시고 나서 이상하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으실 거 같습니다.
글 제목은 요상하게 한자로 찍찍 휘갈겨 잘난척 해놓고선 왜 뜬금없이 김용 이야기를 하고 있나 하고요. ㅎㅎ


飛雪連天射白鹿,笑書神俠倚碧鴛

하늘에 눈은 휘날리고 하얀 사슴을 쏘며, 글을 비웃는 신비한 협객은 푸른 원앙에 의지한다.
(라고... 혼자 번역을 해 봅니다 --;;)

 

김용 작품을 좀 많이 보신분들이나 중국어 공부를 해보신 분들은 아실지도 모르겠게요.
윗 문장은 중국사람들이 김용이 쓴 작품들의 첫 글자를 따서 마치 시처럼 만들어 놓은 겁니다.
중화권에서 김용 팬이라면 딱 보면 척하고 아는 그런거죠~
간단히 책 제목을 살펴보면서 오늘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김용 팬이긴 하지만 영웅문 1, 2, 3부 인물들에 너무 빠져서 이 작품들 빼곤 <소오강호>정도 뿐이 본게 없습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확실한 소설명을 모르는 작품은 우리 한자음 그대로 적도록 하겠습니다. 

飛 - 《飛狐外傳》1960년  작 - 《비호외전》, 청, 건륭(乾隆)시대배경

雪 - 《雪山飛狐》1959년 작 - 《설산비호》, 청, 건륭(乾隆)시대배경

連 - 《連城訣》1963년  작 - 《연성결》

天 - 《天龍八部》1963년 작 - 《천룡팔부》- 북송시대배경

射 - 《射雕英雄傳》1957년 작 - 《사조영웅전》(영웅문1부),
                                               - 김용 사조삼부곡(射雕三部曲) 중 첫 작품.
                                               - 김용 소설 독자들에게 협(俠)문화의 예찬가로 불리움.
                                               - 남송시대배경

白 - 《白馬嘯西風》1961년 작 - 《백마소서풍》
                                             -《비호외전》이후의 중편소설.

鹿 - 《鹿鼎記》1969년 작 - 《녹정기》, 절필작품 - 청, 강희(康熙)시기배경

 

笑 - 《笑傲江湖》1967년 작 - 《소오강호》

書 - 《書劍恩仇錄》1955년 작 - 《서검은구록》, 첫 소설 작품 - 청, 건륭(乾隆)시대배경


神 - 《神鵰俠侶》1959년 작 - 《신조협려》(영웅문2부),
                                           - 김용 사조삼부곡(射雕三部曲) 중 두번 째 작품.

俠 - 《俠客行》1965년 작 - 《협객행》

倚 - 《倚天屠龍記》1961년 작 - 《의천도룡기》(영웅문3부),
                                               - 김용 사조삼부곡(射雕三部曲) 중 세번 째 작품

碧 - 《碧血劍》1956년 작 - 《벽혈검》, 명 말기시대배경

鴛 - 《鴛鴦刀》1961년 - 《원앙도》,《설산비호》이후의 중편소설. 대략 청, 건륭(乾隆)시대배경

그 외에 단편 《越女劍(월녀검)》(1970년 작, 춘추시대배경)이 있습니다. 이 작품은 원래 계획 된 작품 중 1편만이 완성돼서 윗 문장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소오강호》,《협객행》,《연성결》,《백마소서풍》 네 작품은 명확한 년대 배경이 없습니다.
이 작품들에 대해서 김용은 "확실한 시대배경이 없다는 것은 이 이야기들이 어떠한 시대에도 일어날 수 있다는 걸 보여줍니다."라고 한 적이 있습니다.
일부 팬들이 오랜 시간동안 연구한 결과 《소오강호》와《연성결》은 대략 명나라시대배경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추측일 뿐 작품에 따로 나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초딩 10-11-07 05:09
   
김용은 중국인이면서 왜 김씨에요?
     
su3218 10-11-07 12:50
   
김용은 필명입니다. 등단하면서 본명과 필명이 다른 작가분들이 적지 않죠.
본인이 김씨성이 마음에 드셔서 김씨를 필명으로 정하셨겠죠.
본명은 자량융(중국어: 查良鏞)  입니다. *^---^*
단풍여행 10-11-07 11:03
   
비호외전과 설산비호는 청 건륭 때로 알고 있습니다.
     
발번역태희 10-11-07 16:48
   
다시 찾아보니 제가 처음에 봤던 자료가 이상했었나봅니다~
다른 곳 자료들은 다 님이 말씀해 주신데로 나오네요.
수정해 놨고요~

그것보다도...

딱 보고 척 하고 아시는 걸 보니 김용 작품을 많이 보신 분인가 봐요!
홍초 10-11-09 11:49
   
의천도룡기..
술바라기 10-11-10 10:02
   
아~김용 작품은 모두 다읽었네요
적루 10-11-10 15:04
   
김용님의 영웅문2부 신조협려로 무협지에 발을 들였었는데,,

아 그때의 그 감동 ㅠㅠ
 
 
Total 18,0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7 [대만] 대만.화교는 진정으로 한국을 싫어하고 망하길 바란… (11) ss 12-17 6011
276 [대만] 오늘 대만의 반한감정 조작과 관련하여 총리실과 주… (3) 해열제 12-16 6087
275 [중국] 어제 중국유학생들과 중국문화의 경쟁력에 대해 토… (26) 덩달이 12-16 7150
274 [중국] 일부 조선족, 전체 조선족... (7) 원형지정 12-16 5426
273 삼성이 LCD에서 배신? (5) 형님 12-15 5070
272 [중국] 한국에 있는 중국+동남아유학생들과 외노 그리고 양… (8) 12-15 6248
271 [기타] 이건 아니라고 봐요 (15) 조선족 12-15 5188
270 연평도 포격에 대한 조선족 반응 (18) 밍키 12-14 5772
269 [중국] 북한의 도발 뒤에는 중국이 있다. (3) ㅇㅇ 12-14 5509
268 대만업체가 삼성에 도전장을 냈구나 (26) ㅔㅔㅔ 12-13 7303
267 궁금해서 올리는데요 (4) fdgd 12-12 4442
266 [대만] 대만은 화교들에게 위선적이고, 곧 망할 거다. (4) etr 12-12 5593
265 게시판 관리 내역 입니다. (27) 객님 12-12 6538
264 [중국] 근본도 없는 조선족들 !!!! (3) 박사 12-12 4073
263 [중국] 조선족의 중국내 위상은 어떻게 되죠? (25) 대문화 12-12 7074
262 [중국] 미국없으면 중국이 한국칩니까??? (50) 밍키 12-11 7050
261 아쉬울때만 핏줄이 뗑기는 조선족분들 (16) 케티 12-10 5802
260 미국이 일본과 FTA하지 않는 이유 (19) anasq 12-09 6904
259 [일본] "요코이야기"를 위키백과에서 찾아보니까.. (15) 12345 12-07 7423
258 [일본] 절대 일본과 중국이랑은 FTA를 해선 안된다. (11) 키엘리니 12-07 5692
257 [일본] 일본이 살려면 이제 한국의 제시에 응해야 한다. (5) Wsr 12-06 6478
256 [대만] 어제 시사매거진 2580 보니까.. (25) 저녁 12-06 6888
255 [일본] 두 얼굴의 일본... (9) 12-06 6223
254 조선 통신사의 호모천국 일본후기 (8) 몽상연주가 12-05 6346
253 [기타] 창씨개명 이전의 창씨개명, 창씨개명 이후의 창씨개… (14) 오얏수리마… 12-03 6128
252 한민족의 영웅이자 고구려의 시조인 주몽... (8) cd 12-02 5744
251 [기타] 병역면제와 전쟁??? (3) 객님 12-01 4957
 <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