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4 17:01
[일본] 백제가 망한후
 글쓴이 : 의로운자
조회 : 1,437  

아지매 오오오 오게” 하는 것은 일본왕실에서 천황이 해마다 11월 23일 저녁에 가을 제사로서 ‘한신’(韓神) 에게 햇곡식으로 빚은 신주를 올릴 때의 축문이다. 이 사실은 지난 8월 18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국학원’ 주최 ‘한중일 국제천손학술대회’에 온 일본도쿄 천황궁 제사 담당관 아베 스에마사 악장이 강연에서도 확실하게 증언했다.

일본민족형성의 기원은 "일본 야요이문화는 한반도의 삼한.삼국인들이 벼농사,금속문화,견고한 토기 등의 새 문물을 가지고 진출해 조몬인을 물리치고 정착하면서 전파했다"는 게 정설이었다. 이는 아이누족이 현재 일본의 소수종족으로 북쪽 끝 홋카이도와 남쪽 끝 오키나와에 분산돼 있는 것으로도 입증된다. 

일본 민족 형성의 기원은 인구동태를 살펴보면 더욱 확연해진다.인류학 권위자인 일본 국립 민속학박물관의 고야마슈조 교수는 1984년 일본인류학회에 보고한 "죠몬시대의 인구"라는 논문에서 "죠몬말기(기원전 약 3세기) 일본 총인구는 극심한 추위 등의 영향으로 겨우 7만5천8백명에 불과했고,그후 야요이시대에 접어들자 59만4천9백명으로 급격히 늘었으며,하지키(김해 토기)를 사용한 나라시대(710~784)에는 무려 5백39만9천8백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인류학자 중 세리자와 죠수케씨는 죠몬말기의 인구를 약 12만명,야마우치 세이오씨는 약 15만명으로 추계했다.

1.jpg

이로 미뤄 야요이시대 초기에 일본 인구가 급증한 것은 고대 한국인이 한반도에서 대거 진출,벼농사로 식량이 풍부해졌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구주(규슈)에는 지명 유적 전설 신앙에 이르기까지 온통 "가라""가야"와 인연깊은 흔적이 무수히 깔려있다.고대 가라인들이 진출한 증거물들이다. 일본의 정사라는 [일본서기]는 천손강림으로 시작한다."니니기노미코토가 휴가규슈)의 구시후루다케에 강림하여 가라구니를 바라볼 수 있는 곳을 찾았고, 마침 가고시마현 남쪽 끝 아다에 자리 잡아 구야국을 설립했다"는 내용이다.

2.jpg



4.jpg
▲일본 구주지역 가야유물.왼쪽것은 그릇이라기 보다는 완전한 형태의 조각품으로 봐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오른쪽 것과 비교해 보면 원래의 용도가 그릇이었음은 분명해 보인다. 역시 부장품으로 생각되며, 일본인들의 신고 다니는 신발을 연상시킨다. 이것을 보더라도 가야의 문화가 일본문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은 확실해 보인다.


규슈에는 일본 최초의 궁궐 터가 남아있다.이곳에서 세력을 강화한 가야인 후손이 일본 중심지역인 나라지방을 정벌하여 일본1대 천황 신무천황이 되었다고 전한다. "구시후루"는 김수로왕이 강림했다는 구지봉과 같은 어원이며 구야국은 김해 금관가야국(가락국)의 전신이다.
김해김씨 족보에 수로왕의 왕자 10명 중 7명이 하동 칠불사에서 수도한 후 구름을 타고 떠났다는 기록이 있다.같은 시기인 2세기경 남규슈 가고시마 유적에 시치구마라는 지명이 있다.지금은 많이 파괴되었지만 7명의 지배자가 웅거했다는 유적이 있다. 가야신을 모시는 7개소의 신사도 있고 7왕자를 주신으로 모신다.인근에는 가라구니우즈미네신사 등 "가라"명칭을 붙인 신사들이 많다.이 지방 향토사학자들은 "옛날부터 가야국 7명의 왕자가 이곳에 군림하여 세력을 뻗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일본왕가의 사학자 미카사노미야 다카히토씨는 "일본신화는 가야신화와 흡사하며 연고가 깊다"면서 가야인이 천황가문의 조상임을 간접적 긍정한 바 있다. 

일본 개국왕 진무천황의 증조부가 바로 수로왕의 왕자들인 것으로 비정하는 일본사학자도 있다.당시 남규슈는 가야계가 점거하고 신라계 여왕설의 히미코는 북규슈에 자리 잡았다는 학설이 유력하다. 

북규슈 후쿠오카 남쪽 세부리산 너머의 사가현 요시노가리의 야요이시대 유적은 일본역사를 바꿔 써야할 만큼 유명하다.가야식 옹관묘와 지석묘,가야유물과 동질인 토기,동검,곡옥 등 귀족들의 장식품,동경,무사들이 착용한 판갑옷,투구,말머리가리개,말안장까지 출토됐다. 

유물중에서 가장 진귀한 것은 파형동기이다.이것을 만든 거푸집(주형)도 출토돼 일본 사학자들도 놀랐다.파형동기의 수수께끼를 풀면 북규슈일대에 대한 가야국의 지배 여부를 명확히 파악하게 된다.파형동기의 파는 태양의 불꽃형상이며 권위의 상징이다.김해의 수로왕릉 정문에도 파형문양이 부착돼 있다.따라서 규슈유적에서 파형동기가 출토된 것은 당시 그곳에 수로왕의 왕자나 수령급 집단의 군대가 있었다는 증거물일 것이다. 
수로왕릉의 파형문양은 9개파,요시노가리 것은 7개파에 불과하다.파수가 많은 것은 상위자의 의미를 갖는다.요시노가리 파형동기의 파수가 적은 것은 분국임을 추정할 수도 있다. 

더욱이 거푸집이 출토된 것은 파형동기를 대량 제작한 증거이며 규슈에 가야국 예하의 왕자급 집단이나 군사력이 엄청났다는 사실을 웅변하고 있다.에가미 나미오박사가 주장한 고대한국의 기마군단이 일본 중부지역을 정벌했다는 기마민족정복설과 합치되기도 한다. 

일본 고대사 고사기에 요시노가리일대를 말로국이라 했다.경남 밀양고을이 말라국이었다.말라국의 호칭이 말로국으로 변화했다는 것은 정설이다.따라서 가야시대에 밀양출신들이 먼저 점거했음을 짐작하게 된다. 

또 일본서기에 남규슈 사츠마지방을 졸마국이라 했다.삼국사기에 졸마국은 경북 김천군 조마면으로 명시돼 있다.고령 대가야의 성읍국이었던 김천 졸마국 출신의 터전이었던 모양이다.
서기 612년 백제계로 추정되는 마려자 왕( 왕)이 오사카의 가와치에 만법장원 사찰을 창건했으며 681년 기타가쓰라기군으로 이전하면서 당마사로 개칭했다.당마는 당초 당마에 연유,백제전신 마한의 뿌리라는 뜻이기도 하다.기타가쓰라기군은 660년 백제멸망 전부터 존재했다.나라시대(710~784년)에 당마사의 보수 자료를 보면 동탑과 서탑으로 구성되어 있는 등 백제불교 양식이다.이 사찰에는 당마만다라불화(국보)가 전한다.불화 역시 전남 승주군 송광사의 불화(탱화)와 같은 계열이다. 

이 무렵 왜국으로 망명해 간 백제인들은 백제 전신인 마한을 백제의 뿌리로 삼으려는 인식으로 당마사를 창건,백제불교의 명맥을 계승하려 했다.그런데 이 당마사에는 백제 신라 고구려 승려도 합류했던 흔적이 많다.신라가 일본열도내의 한삼국세력을 통합하려 했던 움직임을 엿보게 한다. 

그러나 백제사학자 오노야스마로려)가 "백제계 일본"체제를 구상하여 백제편중의 역사서 "고사기"(712년)를 다시 쓰게 됐다.이에 가야 신라계의 반발로 8년후 "일본서기"(720년)를 다시 쓰게 됐다.이러한 역사서 찬술을 계기로 왜국은 백제인에 의해 "일본"으로 국호를 개칭하여 독자적인 체제로 전환하기에 이르렀다.
마한백제가 망한 후에 마한열도의 백제왕조는 '일본'으로 국호 바꿔.. 
광개토태왕이 백제의 본거지 웅진(공주)을 정벌하면서 많은 백제인들이 마한열도 오사카로 이주하여 정착하게 되었다. 일본역사에서 인구가 가장 증가한 시기에 해당한다.


5.gif
▲ 일본 백제사터 근처에 있는 백제화물역 


6.gif
백제왕신사 설명판

ggg.png

8.jpg

나당 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660년 멸망하자 663년 열도의 백제담로왕조는 백제 복국을 꾀하며 마한열도에서 대군을 편성,부여 백마강(백촌강)으로 진격 항쟁했으나 전멸당했다.이때의 출전군을 "왜군"이라고들 하지만 실은 엄연한 마한열도의 백제군이었다. 

668년 고구려마저 멸망함에 백제인과 고구려인들이 대거 마한열도로 피난,망명해 갔다. 마한열도의 "백제담로왕조"는 고국에서 몰려 든 백제인들을 중신들을 요직에 등용했다.30여년이 흐르면서 본국백제가 사라졌기 때문에 독자적인 행보를 모색하지 않을 수 없어 국호를 일본으로 바꾼 것이다. 
 

그 동안 삼한삼국세력이 부침했던 나라지방은 702년의 국명제정을 고비로 통합,정돈을 서둘러 710년부터 "나라사대"를 열었다.이에따라 712년 "고사기",720년 "일본서기"를 편찬하는 등 인식전환과 정치기반을 형성해 나갔다.일본사학자 추나노 요시히코씨도 "7세기이전에는 일본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역설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의로운자 17-06-14 17:02
   
일본이 건국 되었죠
Assa 17-06-14 17:10
   
음 그럼  정한론의 시작은 저때일수 있는건가요?
 
 
Total 6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6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775
405 [일본] 태평양전쟁 개전 임시 속보 라디오 방송 엄빠주의 08-02 776
404 [일본] 한자공부, 일본서기 임나의 위치 (10) 도배시러 07-26 1633
403 [일본] 일본 사무라이 질문좀 드릴게요 (6) 꼬꼬동아리 07-21 1302
402 [일본] 전국시대 일본 노예매매 (15) 꼬꼬동아리 07-16 2602
401 [일본] 왜와 우리의 쌀생산과 쌀소비 등 (12) 윈도우폰 07-11 1703
400 [일본] 고대 한반도와 인연이 깊은 일본 서쪽 섬 규슈.jpg (2) 샤를마뉴 07-05 1851
399 [일본] 아무리 일본이 싫고 미워도 사실관계는 명확히 합시… (23) 군자무본 06-28 2217
398 [일본] 일본의 역사날조에 일부는 유럽을 베끼지 않았을까… (3) tuygrea 06-19 865
397 [일본] 백제가 일본이 되어버렸다. (3) 의로운자 06-14 1701
396 [일본] 백제가 망한후 (2) 의로운자 06-14 1438
395 [일본] 진성병자를 보았네요 - 백제,가야계의 규슈,야마토 … (5) 의로운자 06-13 980
394 [일본] 일본이 중국을 지배한 증거는? (1) 감방친구 06-11 941
393 [일본] 일본의 성씨의 8할은 한국계 그중에서 백제계가 다수 햄돌 06-07 1721
392 [일본] 열도의 환빠.jpg (10) 설민석 05-31 1781
391 [일본] 일제는 왜 조선에 수도를 옮기려고 했을까? (2) 인류제국 05-24 1817
390 [일본] 쪽바리들이 떠날 때 풍경 (9) 탄돌이 05-15 3255
389 [일본] 손정의 회장- "한국은 중국이기도 했다"라고 망언 (18) mymiky 05-12 5171
388 [일본] 일본의 역사서 일본서기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11) 설설설설설 05-11 2103
387 [일본] 태정관지령 - 독도가 한국땅임을 공식인정한 일본 (2) 눈틩 05-07 2594
386 [일본] 태평양 전쟁당시 일본인 포로들 (6) 붉은깃발 04-03 3698
385 [일본] 일본역사에서 자랑할만한 부분은 뭐가 있을까요?? (19) 설설설설설 03-21 2915
384 [일본] 야스쿠니 신사와 오키나와 (4) 붉은깃발 03-15 1976
383 [일본] 조선과 일본의 홍등가는 유래가 무엇인가요? (10) 아스카라스 03-13 1769
382 [일본] 일본의 백제마을 - 미야자키현 남향촌 (14) 아날로그 02-25 3484
381 [일본] 수학여행 도게자? 레간지 02-24 1947
380 [일본] 일본에서 인식하는 한.중간 고구려사 논쟁 (4) 설표 02-22 2429
 1  2  3  4  5  6  7  8  9  10  >